직업계수표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서브컬처부터 e스포츠까지… ’서머너즈 워’, 9주년에도 콘텐츠 영역 무한 확장

작성일 : 2023.05.31

 

올해로 글로벌 9주년을 맞은 컴투스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가 대형 IP(지식재산권)와의 컬래버레이션부터 웹툰, 라이트 노벨까지, 콘텐츠의 영역을 무한 확장 중이다.

‘서머너즈 워’는 2014년 출시 이후 전 세계 1억 9천만 다운로드, 누적 매출 3조 원을 기록하며 아시아, 북미, 유럽 시장을 아우르며 컴투스를 대표하는 글로벌 히트작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컴투스는 천여 종 몬스터 수집과 이를 조합하여 즐기는 전략 전투 등 게임의 핵심 재미를 극대화하는 것은 물론, 게임 안팎에서 새로운 재미 요소를 적극 발굴해 오랜 시간 글로벌 팬덤을 유지하고 신규 유저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가고 있다.

특히 가장 최근 선보인 웹툰 콘텐츠는 공개와 동시에 일본 현지 유저와 웹툰 팬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컴투스는 지난 8일 일본 애플 북스에 ‘서머너즈 워’ 웹툰 6종 글로벌 최초 공개 소식을 전하고, ‘크로스’, ‘캡틴 이브’, ‘오컬트 탐정 니키’, ‘로열 블러드’, ‘서머너즈 아카데미’ 등 5개 타이틀을 먼저 선보였다.

웹툰은 게임 및 코믹스 등에서 선보인 ‘서머너즈 워’ IP 기반 캐릭터들의 개별 서사와 각 콘텐츠를 넘나드는 크로스오버 스토리를 담았다. ‘서머너즈 워’ 세계관을 배경으로 캐릭터 간의 관계와 새로운 이야기를 알아가는 재미가 있다. 그중 ‘서머너즈 아카데미’ 편은 일본 애플 북스 공개 이후 현재까지 웹툰(세로 읽기 만화) 카테고리 내 높은 인기 순위를 유지하고 있을 정도로 현지 반응이 뜨겁다. ‘서머너즈 워’ IP 가 이미 기존 게임 유저들은 물론, 일반 문화 콘텐츠 소비자들을 매료시킬 만큼 스토리 힘 자체가 단단하다는 방증이다.

컴투스는 2017년 말부터 미국 스카이바운드엔터테인먼트와 100년의 대서사시를 이루는 ‘서머너즈 워 유니버스’를 확립했다. 2021년에는 국내 최대 규모 웹툰 제작 기업 케나즈, 일본 최대 애니메이션 제작사 토에이 애니메이션과 ‘서머너즈 워’ IP 기반 콘텐츠 공동 기획 및 제작 협력을 맺는 등 본격적 세계관 확장에 나서고 있다.

2019년 애니메이션 ‘프렌즈 앤 라이벌’ 공개를 시작으로 코믹스 ‘서머너즈 워: 레거시’와 ‘서머너즈 워: 어웨이크닝’, 라이트 노벨 ‘서머너즈 워/소환사 대전1 (부제: 불리어진 자)’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으며, 메이저와 서브컬처를 아우르는 장르 다각화를 통해 보다 다양한 타깃층을 공략할 수 있게 됐다. 애니메이션은 공개 당시 미국 ‘필름퀘스트 어워드 2019’ 최고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에 노미네이트되고 코믹스 ‘서머너즈 워: 레거시’는 한정 부수가 전체 매진되는 등 시장 반응 또한 꾸준히 긍정적이다.

자체 스토리 확장뿐만 아니라 또 다른 세계관과의 만남 역시 ‘서머너즈 워’가 9년 차에도 세계 앱 마켓 차트에서 급등할 수 있는 흥행 동력으로 작용한다.

지난 3월 공개한 ‘어쌔신 크리드’와의 컬래버레이션은 높은 업데이트 성과를 거두며 유저들에게 ‘레전드 급’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업데이트 직후 독일과 홍콩 애플 앱스토어 게임 매출 1위에 동시에 올랐으며, 북미와 유럽 주요 여러 국가에서 매출 TOP10을 재 달성하고 글로벌 일일 유저 수(DAU, Daily Active Users)와 다운로드 수도 크게 상승했다. 

‘서머너즈 워’가 수년 전부터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대작과의 협업은 높은 완성도와 섬세한 디테일로 공개될 때마다 인기가 높다. 해당 IP 캐릭터를 몬스터로 만나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업데이트 시즌에만 만나볼 수 있는 이벤트 던전 등이 마련돼, 공식 카페에서는 이용자들의 IP 추천과 다음 협업 요청이 활발하다.

컴투스는 이러한 유저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것과 더불어 e 스포츠와 글로벌 투어 등 오프라인 소통을 강화해, 전 세계 이용자들이 ‘서머너즈 워’로 하나 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앞으로의 성장 또한 견인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2017년부터 매년 전 세계를 대상으로 펼치는 ‘서머너즈 워’ 글로벌 e 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SWC)’은 국내외 실력자와의 대전 기회와 세계 정상급 매치 관전의 즐거움을 선사하며 7년 연속 성황리에 개최되고 있다. 지난해 ‘SWC2022’는 5만 8천 명으로 역대 최고 참가자를 기록하고, 서울에서 열린 월드 파이널은 전 객석이 초고속 매진되는 등 여전한 흥행성을 보여줬다.

올해는 게임 역사상 최초의 라이벌전인 ‘서머너즈 워 한·일 슈퍼매치(KOREA vs JAPAN SUPER MATCH 2023)’를 지난 20일 도쿄에서 개최, 팀 매치, 승자 연승전, 에이스 결정전 등, 새로운 경기 방식을 다양하게 도입하며 풍성한 볼거리로 선수와 관객 모두의 호평을 받았다.

이 밖에도 컴투스는 지난 3월부터 한국과 유럽, 북미 주요 지역에서 투어를 실시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 ‘SWC2023’과 남은 글로벌 투어 일정을 통해 유저들과 만남을 가지는 등, ‘서머너즈 워’를 전 세계 팬들이 즐길 수 있도록 새로운 재미를 제공하며 무한 성장해 나갈 예정이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