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페 종합 직업계수표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승리의 여신: 니케', 돌파하지 않아도 SSR캐릭터 160레벨까지! 싱크로 디바이스를 활용하자

작성일 : 2022.11.09

 

시프트업이 개발하고 레벨 인피니트가 서비스하는 신작 모바일 건슈팅 게임 '승리의 여신: 니케'는 다양한 미소녀 캐릭터를 수집하고 육성하는 재미가 있는 작품이다.

승리의 여신: 니케는 스테이지를 격파해가면서 몰입감있는 스토리를 감상해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도전 욕구를 자극하는 상위 콘텐츠를 경험해보는 것이 가능하다. 하지만 스테이지가 거듭될수록 난이도가 점차 상승하게 되며, 이에 이용자는 성능 좋은 니케를 수집하고 해당 니케를 성장시켜나가게 된다.

특히 등급이 높은 니케, 즉 SSR등급 니케는 R 및 SR등급 니케보다 훨씬 성능이 뛰어나기 때문에 많은 이용자가 SSR등급 니케에 주목하고 있다. SSR등급의 니케는 하위 등급과는 차별화된 스킬 효과를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한계돌파 시에 상승하는 최대레벨이 200으로, R 및 SR등급 니케보다 높다. 

SSR 니케는 최대 레벨이 기본 80이며 한계돌파 +1 시에 120, +2 시에 160, 그리고 최종 돌파 시에 최대 레벨이 200까지 확장된다. 최대 레벨을 160까지만 도달할 수 있는 SR 니케보다 SSR 니케를 육성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훨씬 효율적이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SSR 니케를 3단계까지 한계 돌파를 진행할 수 있을 때의 이야기다. SSR 니케는 모집 확률이 4%로 수급이 매우 어렵다. 또 자신이 원하는 SSR 니케를 수집하고 이를 최대 한계돌파에 도달하기 위해서 동일한 니케를 총 4번 모아야한다는 것은 매우 부담스럽게 느껴진다. 실제로 많은 이용자의 SSR 니케가 80레벨에서 성장이 멈춰있는 상태다.

다행히 전초기지에서 이용할 수 있는 '싱크로 디바이스' 시스템을 활용한다면 SSR 니케를 돌파하지 않더라도 최대 160레벨까지 성장시킬 수 있다.

싱크로 디바이스는 이용자가 보유한 레벨이 가장 높은 니케 5명을 기준으로 해당 싱크로 디바이스 슬롯에 등록된 니케의 레벨을 자동으로 맞춰주는 기능을 가졌다. 레벨이 가장 높은 니케 5명 중에서 가장 낮은 레벨의 니케로 싱크로 레벨이 설정되며, 싱크로 디바이스에 니케를 등록할 시에 해당 싱크로 레벨로 니케의 레벨이 자동 설정되는 것이다.

가령 이용자가 보유한 가장 높은 레벨의 니케가 각각 50/ 50/ 50/ 50/ 49일 경우, 싱크로 디바이스에 1레벨 니케 A를 등록하면, 해당 니케 A의 레벨이 자동으로 49로 설정된다. 이처럼 싱크로 디바이스를 활용한다면 한계 돌파가 이뤄지지 않은 SSR 니케도 최대 160레벨까지 상승시키는 것이 가능하다.

SSR 니케의 레벨을 상승시키는 대신에 비교적 한계돌파가 쉬운 SR 니케의 레벨을 상승시키는 것이 핵심으로, 최대 한계돌파가 이뤄진 5명의 SR 니케의 레벨만을 집중적으로 올리면 된다. 그리고 자신의 주력 SSR 니케를 싱크로 디바이스에 등록하는 것이다.

이와 같은 방법을 활용하면 한계돌파를 하지 않아 최대 레벨이 80에 머물러있는 SSR 니케도 81레벨 이상으로 성장시킬 수 있다. 또 싱크로 디바이스에 등록된 니케는 이용자가 직접 캐릭터 레벨을 상승시키는 것이 불가능할 뿐이다. 즉 스킬 레벨업, 장비 장착 및 레벨업, 호감도 랭크 상승 등을 통해 싱크로 디바이스에 등록된 니케를 부가적으로 성장시킬 수도 있다.

만약 이미 SSR 니케의 레벨업을 진행한 이용자일 경우에는 레벨 초기화를 진행하면, 해당 니케 레벨업에 사용된 모든 육성 재료를 돌려받을 수 있으며 해당 육성 재료를 SR 니케 5명에게 고르게 분산 투자하면 된다. 레벨 초기화 시에는 10 주얼이 소모된다.

해당 육성 방법을 활용한다면, 막힌 스테이지를 클리어하고 미소녀들의 매력적인 스토리를 계속 이어나가면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