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22주년 직업계수표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블리자드 '디아블로 2: 레저렉션' 드롭률 원작 그대로, 보석 및 물약 겹치기 검토 중

작성일 : 2021.09.17

 

블리자드는 17일 '디아블로 2: 레저렉션'에 대한 미디어 간담회를 개최했다.

24일 출시되는 디아블로 2: 레저렉션은 블리자드의 대표 RPG인 디아블로 2의 리마스터 버전으로 최대 4K 해상도 지원과 그래픽 리마스터, 7.1 돌비 서라운드 오디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출시 플랫폼은 PC를 비롯해 엑스박스 시리즈 X|S, 엑스박스 원, 플레이스테이션 4, 플레이스테이션 5, 닌텐도 스위치로 예정됐다.

이번 인터뷰에는 디아블로 2: 레저렉션 개발에 참여한 롭 갈레라니 디자인 총괄 디렉터, 더스틴 킹 어소시에이트 아트 디렉터가 참가했다. 이하는 인터뷰 전문이다.


악마를 잡을 날이 이제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Q. 오리지널의 경우 복사 없이는 고급 룬워드 제작이 거의 불가능한 수준이었는데 룬 획득 확률 조절 계획은 없는지

롭: 이 부분에 대해 많은 얘기가 있었다. 아이템에 대한 부정 사용은 막을 것이다. 원작의 드롭 확률을 유지할 것이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조정할 것이다.

Q. 우버 디아블로를 소환하기 위해서는 많은 조던 링을 상점에 판매했어야 했다. 이는 과거의 복사 아이템을 회수하기 위한 방식으로 알고 있는데, 레저렉션에서도 동일한 수치를 요구하는 건 너무 난이도가 높은 것 같다. 개선 계획이 있는지 혹은 우버 디아블로의 등장 방식에 변화를 줄 계획인지 궁금하다

롭: 2가지 조치를 취할 것이다. 조던링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이며 필요에 따라 조정이 있을 것이다. 우버 디아블로는 오프라인에서도 소환할 수 있다. 오프라인의 경우 조던링을 하나만 팔아도 소환할 수 있다.

Q. 디아블로2의 경우 엔드 콘텐츠가 부족했다. 디아블로3의 대균열 콘텐츠와 같은 엔드 콘텐츠 시스템을 준비 중인지? 리마스터 게임의 강점이면서 약점은 작품이 이미 유저에게 너무나도 익숙하다는 것이다. 특히 명작 디아블로2의 경우 이러한 점이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되는데, 엔딩 이후 다회차 플레이를 진행하는 유저가 참신하게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궁금하다. 

롭: 원작은 엔드 콘텐츠는 높은 난이도를 반복하며 파밍하는 것이었다. 신규 콘텐츠에 대해서도 많이 고려했지만, 우선 당시 게임을 못해본 유저를 위해 원작을 구현하는 것에 더 신경썼다. 아이템 드롭률이나 밸런스에 대해 논의도 했지만, 현 시점에선 게임 재현에 무게를 두고 있다.

Q. 그간 테스트에서는 1막과 2막을 보여주는데 집중하고, 이후 3막~5막은 상대적으로 숨겨놨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후 3막~5막에서도 유저들이 즐겁게 살펴볼 수 있는 그래픽과 같은 변화들이 많이 적용된 상태인가?

더스틴: 많은 부분을 준비했다. 강령술사 같은 경우 어떻게 주문을 사용하는지, 새로운 이펙트를 보여드리는 것이 기대된다.


롭 갈레라니 디자인 총괄 디렉터

Q. 정식 출시 이후 디아블로2 레저렉션의 업데이트 방향성이 궁금하다.

롭: 진정성과 안정성을 집중할 것이다.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이상 현상에 대처할 것이다. 래더도 준비 중이다. 하지만 런칭 직후 바로 레더가 시작되진 않을 것이며, 이러한 모니터링 후 적용될 것이다.

Q. 베타를 진행하며 팬들의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수용한 것 같다. 정식 서비스 이후에도 피드백을 통해 새로운 콘텐츠나 밸런스 개선 등도 만나볼 수 있나?

롭: 항상 팬 분들의 피드백을 듣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커뮤니티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며, 어떤 방식이 될 것이라고 정확히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지속적인 피드백을 진행할 것이다.

Q. 래더 시즌 도입 시기가 궁금하다. 디아블로3처럼 시즌 마다 매번 새로운 주제를 도입할 계획도 있나?

롭: 명확한 일자를 알려드리긴 어렵다. 출시 후 곧 나올 것이라고만 얘기드릴 수 있다. 출시 후 원활한 서비스가 우선이며, 이후 래더를 도입할 것이다. 기존 래더 기간이 너무 길다는 의견이 있어 이 부분은 조정이 있을 수 있다. 새로운 콘텐츠에 대한 논의가 배제되진 않았으며, 추후 진행 상황에 대해 알려드리겠다.

Q. 디아블로 2 원작의 리소스들이 많이 유실됐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를 어떻게 해결했는지 궁금하다. 리소스를 새로 만든 것인가, 아니면 어딘가에서 찾아낸 것인가?

더스틴: 일부 소실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과거 내용을 찾는 것에 많은 시간을 들였고, 리버스 엔지니어링을 통해 코어를 찾아 시스템에 적용했다. 그렇게 시네마틱 영상이나 일러스트를 게임에 넣을 수 있었다.


더스틴 킹 어소시에이트 아트 디렉터

Q. 디아블로 2: 레저렉션'에 선보인 금화 자동 줍기나 공유 보관함 외에, 향후 추가를 염두에 두고 있는 편의 시스템이 있나?

롭: 오토 파밍이나 능력치 비교, 진척도 공유, 폰트, 친구 초대 등 다양한 부분에 대해 편의성 개선이 이루어졌다. 보석과 물약 겹치기에 대한 논의도 이루어지고 있다.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면 이런 부분에 대한 논의도 활발하게 이루어질 것이다.

Q.  최근 베타테스트에서도 일부 최적화 및 서버 안정성 측면에서 개선의 여지가 있음이 발견되었다. 출시에서는 이러한 부분들이 어떻게 개선될 예정인가?

롭: 베타 버전으로 위치 렉이나 레이턴시에 대한 지속적인 개선을 보여드렸다. 본격적으로 게임이 출시되면 더 많은 분들이 게임에 접속할 것이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계속 수정이 이루어질 것이다.

Q. 캐릭터가 위치가 뒤쪽이라던지 다른 쪽으로 이동하는 위치 렉은 아직도 종종 존재하는 것 같다. 정식 버전에는 수정되나?

롭: 위치 렉은 사용자의 컴퓨터와 서버의 위치 인식이 다르기 때문에 발생한다. 이런 부분을 알고 있기 때문에 연결성을 개선하는 등 여러 방식으로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

Q. 복사, 봇, 맵핵 등은 레저렉션에서 원천 방지 가능한지 궁금하다.

롭: 예방에 대해 최대한 노력 중이며, 이에 대해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 원천 차단이 목표지만, 지속적인 해킹 시도가 있을 것이며, 지속적으로 지속적으로 방지할 것이다.


복사, 봇, 맵핵 등의 플레이는 원천차단이 목표

Q. 추후 플랫폼 간 진척도 공유(크로스 세이브)가 아닌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할 계획은 없는가?

: 크로스 플레이는 고려하고 있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 중이라고 말씀 드리겠다.

Q. 닌텐도 스위치 버전의 해상도와 프레임 사양 등 전반적인 사항들이 궁금하다.

롭: 30프레임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했다. 휴대 모드에서 최적의 해상도를 제공하기 위해 폰트 사이즈 조절 등 다소 조정이 이루어졌다.

Q. 콘솔판을 위해 게임을 거의 새로 만들었던 디아블로3와 달리, 디아블로2 레저렉션은 거의 그대로 이식된 것으로 보인다. 키보드, 마우스 조작의 PC판과 비교하면 상위 콘텐츠를 즐기기다 다소 어렵지 않을까 싶은데, 실제로는 어떨 것으로 보는가?

롭: 디아블로 2: 레저렉션은 원작을 그대로 구현하려고 노력했다. 디아블로 3는 PC와 콘솔의 UI 구성이 달랐다. 레저렉션의 경우 진척도 공유 시스템을 통해 가능한 똑같은 게임을 만들려고 했다. PC와 콘솔은 콘트롤러의 차이가 있지만, 어떤 쪽의 조작이 더 쉽다고 받아들이기 보다 장단점이 있다고 생각해주시면 되겠다. 콘트롤러를 PC연결해 바로 플레이하는 것도 가능하다.


원작 구현이 중심이 된 작품이 될 것이다

Q. PC방 요금 정책은 어떻게 될까?

롭: 유저분들은 블리자드 가맹 PC방에서 디아블로 2: 레저렉션을 즐기실 수 있다. 다만, 혜택에 관해선 추후 자세히 안내드리도록 하겠다.

Q. 래더의 경쟁 요소가 많이 줄어들었다. 래더에서만 즐길 수 있는 경쟁 요소가 있을까?

롭: 다음 래더를 넘어갈 때 여러 기록을 통해 유저 분들의 자부심을 지킬 수 있도록 만들 것이다.

Q. 래더 기간이 조정될 것을 시사했다. 일부 유저들은 6개월이 짧다는 의견도 있었는데 조절될 여지가 있을까?

롭: 처음부터 올바른 기간을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내부에선 6개월 이내로 고려하고 있지만, 유저분들의 의견이 중요한 만큼 지속적인 조정이 이루어질 것이다.

Q. 한국 팬들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

더스틴: 기존 팬분들뿐만 아니라 신규 유저분들께 감사드린다. 디아블로 2: 레저렉션에 대한 기대 부탁드린다.

롭: 일주일 정도 남았다. 여러분의 플레이에 감사드리며, 기억과 향수를 돌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성수안 기자 nakir@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성수안 기자의

SNS
공유

댓글 11

  • nlv76 구스타보
  • 2021-09-17 11:29:11
  • 일주일 남았다!!! 기대됩니다.
  • nlv109_355861 TRIPPY
  • 2021-09-17 14:47:50
  • 제발 겹치기
  • nlv88 사사라
  • 2021-09-17 22:51:55
  • 편의성 패치들은 좀 해주면좋겠네요. 신규유저도 유입될수있게
  • nlv230_0201 검마르
  • 2021-09-18 07:30:53
  • 반가운 소식이네요.
  • nlv205_0105 Naroric
  • 2021-09-18 08:45:36
  • 위치렉은 진짜 고쳐야한다!!!
  • nlv19 jj133
  • 2021-09-21 19:52:33
  • 기대되네요
  • nlv40 델리알리
  • 2021-09-21 23:18:03
  • 오드디어
  • nlv76 w480ms5
  • 2021-09-22 04:29:28
  • 이틀남았다
  • nlv194_3425 아미뉴
  • 2021-09-22 23:18:48
  • 오리지널 시스템 그대로 지금 하기엔 불편하기 짝이 없는데,
    물약, 보석 겹치기는 만큼은 좀 해줘야 한다고 봅니다.
  • nlv220_0150 민블리
  • 2021-09-23 19:35:18
  • 오 내일이구나 기다리고있었는데
  • nlv221_0151 guinness
  • 2021-09-23 20:13:39
  • 이제 오픈이 몇시간 남지 않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