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계수표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hot 검색

실시간 댓글 보기/숨기기

[일반] 주호영 장법의 달인인가 보다

nlv100_6985565 아무로상  |  2021-01-21 23:41  |  조회 201

 

[서울=뉴스프리존]윤재식 기자= 주호영 국힘 원내대표가 취재하려는 본지 여기자를 밀치며 가슴을 움켜쥐었다는 의혹이 있는 가운데, cctv영상을 확인한 결과 먼저타고 있던 주 원내대표가 엘리베이터 안으로 들어오는 해당 여기자를 강하게 밀치는 상황에서 '가슴밀침' 부분이 확인되어 논란은 증폭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9일 주 원내대표가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했던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라는 논란의 발언에 대한 취재를 위해 여의도에 있는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방문한 본 매체 여기자를 포함한 기자 3명이 취재에 나섰다.

국힘 주 원내대표는 20일 오후 2시 당 중앙당사에서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이라는 발표회에 참석하기위해 오후 1시 57분경 도착했다.

앞서 도착해 있던 본지 김 기자는 엘리베이터를 타려던 주 원내대표에게 취재허가 동의를 구하며 접근했고, 주 원내대표와 2명의 수행원들은 접근하는 김 기자를 엘리베이터 안에서 밖으로 거세게 밀쳐내는 과정이 있었다.

이과정에서 주 원내대표의 손이 김 기자가 입고 있던 코트 속으로 들어왔고 김 기자의 가슴을 움켜쥐었다는 설명이다.

김 기자는 공당 원내대표가 논란이 있는 부분에 대해 질문하는 기자를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라고 밀치고 끌어내리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분개하며 "그 와중에 밀치는 왼손이 코트 속으로 들어가 (가슴을) 움켜쥔 것"이라고 전했다.

김 기자는 “당일 날씨가 그리 춥지가 않아서 얇은 니트폴라티에 코트를 걸친 상태라, 주 원내대표가 밀치면서 한 행동에 수치심이 크게 든다”며 토로했다.

당시 주 원내대표는 먼저 올라가버린 상태라 김 기자는 이에 항의하기 위해 다른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려 했지만 국민의힘 관계자들의 제지로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쫓겨났다.

한편 21일 경찰이 건물 관리실을 통해 확보한 cctv영상에는 먼저타고 있던 주 원내대표가 해당 여기자가 엘리베이터 안으로 들어오자 강하게 밀치는 장면이 찍혀있었고, 사건의 정황이라고 추정되는 '가슴밀침' 부분도 확인되어 논란이 증폭될 것으로 보여진다.

주 원내대표 측은 국민의힘 미디어국을 통해 기자들에게 "오늘자 국민의힘 관련 뉴스프리존 기사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므로, 이를 받아쓸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함께 지게 됨을 알려 드립니다"라고 알림을 보낸것으로 확인됐다.

 

 

 

밀치면서 코트 안에 손을 넣어서 주물럭 거리는 손 동작을 상상해보면

 

장법의 존나 씹 달인인것 같은데

 

 

새로고침

댓글 8이미지댓글 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