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계수표 블아DB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엔픽셀 '그랑사가', 결투장 35주 차 'UR세실' 1위 방어 성공, 새로운 대세 '카나유'

작성일 : 2021.09.28

 

엔픽셀이 서비스 중인 모바일 MMORPG '그랑사가'의 결투장 35주 차 랭킹 1위는 이브 서버 'UR세실'이 가져갔다.

한국형 캐릭터이자 바람속성 마법 캐릭터인 '유나'가 등장한 지 2주가 됐다. 세리아드에 비해 회복 능력은 낮지만, 회복은 물론 상태 이상 부여, 저항, 대미지 상승 패시브 등 다재다능한 능력을 보여주면서 많은 랭커에게 주력 캐릭터로 주목받고 있다.

신캐릭터의 등장으로 랭킹은 물론 캐릭터 조합, 선택률에서 서서히 그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 랭커들은 기존 대세 조합에서 서포터를 교체해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바람속성 캐릭터의 득세로 불속성 캐릭터들의 선택률이 덩달아 증가하는 현상도 일어나고 있다.

* 정확도 향상을 위해 결투장 시즌 종료 후 게임 내 통합 랭킹의 결투장 랭킹을 기준으로 산정했습니다.
* 순위는 각 서버 결투장 랭킹 TOP5에 입성한 게이머 기준으로 집계됐습니다.

■ UR세실 단독 전투력 70만으로 1위 달성

이브 서버 UR세실이 결투장 팀 전투력 1위를 5주째 유지하고 있다. 이번에는 지난 주와 다르게 단독으로 팀 전투력 70만을 달성하며 남들보다 한 발 앞서 나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팀 구성은 여전히 카르트와 준, 카이토, 전투력은 706,744를 돌파했다.

눈여겨볼 부분은 바로 랭커들의 팀 조합이다. 상위 10위 내 랭커들은 아직 카이토와 나마리에, 세리아드를 주로 사용하고 있지만, 10위 이하 랭커부터는 '유나'의 선택 빈도가 굉장히 높은 편이다. 주로 사용하는 조합은 기존 대세 조합에서 세리아드를 유나로 교체한 카이토, 나마리에, 유나로 탱, 딜, 힐 비율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한편, 준 서버 'zaro'는 테오도라 서버 '시난'을 꺾으며 드디어 구서버의 벽을 넘어 눈길을 끌었다.


5주 연속 1위를 달성한 이브 서버 UR세실의 그랑웨폰, 아티팩트 편성 = 게임조선 촬영

■ 2주 만에 선택률 30% 돌파한 '유나', 암속성 남매 나란히 하향세

유나의 상승세가 끝이 없다. 지난 랭킹에서 첫 등장에 랭커 선택률 20%를 달성하며 유저들의 관심을 독차지한 유나가 이번엔 선택률 32.73%를 기록하며 선배 서포터 세리아드를 위협하고 있다. 유나는 세리아드에 비해 체력 회복 능력은 떨어지지만, '홍길동' 덕분에 적에겐 저항하기 힘든 변이, 아군에겐 빙결 저항 100%를 부여하며 현 결투장 메타에 가장 중요한 상태 이상 보조요원으로 각광 받고 있다. 여기에 연놀부의 대미지 증가 패시브와 가언대사의 체력 회복까지 고려하면 유나의 선택률 상승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높은 민첩과 다양한 유틸 기술로 사랑 받은 카르트와 준은 다소 주춤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다만, 카르트는 유나와 조합해 빠른 스킬 난사 파티, 준은 유나와 함께 더블 변이로 적을 괴롭혀줄 수 있어 여전히 채용 가치는 충분하다고 하겠다.

땅속성 남매 윈과 루인은 유나의 급상승으로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그나마 서포터의 선택지가 많아지면서 생존력이 부족했던 루인의 단점을 어느 정도 보완, 지난 랭킹 대비 9.09% 상승한 선택률 10.91%를 달성했다.

상위권에 바람 속성 캐릭터가 둘이나 생긴 덕분에 불속성 남매 라스와 큐이도 드디어 할 일이 생긴 듯하다. 두 캐릭터 모두 오랜만에 최하위에서 탈출해 조커로 활용되는 모습이다.

■ 잉그리그 '촵촵촙촙' 결투장 점수 1위, 평균점 하락

결투장 점수 1위는 잉그리드 서버 '촵촵촙촙'이 차지했다. 획득 점수는 8,616점으로 2위인 라그나데아 서버 '흑광'과 불과 192점 차이다. 2위 흑광은 8,424점을 획득했으며, 3위 사마엘 서버 ElNino는 8,318점을 달성하며 두 사람 뒤를 바짝 쫓았다.

평균 점수는 지난 랭킹 대비 46점 하락한 6,456점이다. 특정 구간의 랭커들이 결투장 점수를 대거 획득한 지난 랭킹과 다르게 이번 랭킹은 모든 랭커들이 고르게 점수를 얻으며 큰 변화 없이 지나간 한 주였다.

[성수안 기자 nakir@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성수안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