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22주년 직업계수표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넥슨, 2021년 2분기 연결 실적 발표

작성일 : 2021.08.11

 

[자료제공 = 넥슨] 글로벌 게임업체 넥슨(NEXON Co., Ltd. 대표이사 Owen Mahoney 오웬 마호니) (3659. 도쿄증권거래소 1부)은 11일 자사의 2021년 2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넥슨의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모두 전망치 내의 실적을 기록했다. 또한 국내 모바일 게임의 성장과 ‘서든어택’, ‘FIFA 온라인 4’ 등 주요 스테디셀러 게임들의 상승세도 지속됐다. 

한국 지역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 성장했다. 특히, ‘바람의 나라: 연’은 신규 던전과 직업 출시, 장비 육성 시스템 도입 등 새로운 성취감을 제공하는 전략적인 콘텐츠를 선보이며 넥슨의 국내 모바일 게임 성장을 견인했다.

넥슨의 대표 인기 PC 온라인 게임 ‘서든어택’과 ‘FIFA온라인4’도 축적된 라이브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통해 유저 친화적인 업데이트를 실시하며 호응을 얻었다.

올해 16주년을 맞이한 ‘서든어택’은 짧고 빠른 본연의 게임성에 충실하면서도 새로운 시즌제 도입 및 커스텀 콘텐츠 추가 등 FPS 게임 장르의 색다른 재미를 더하며 전년 동기 대비 136%라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FIFA 온라인 4’도 유저들의 편의성을 높인 전술 시스템 도입과 신규 클래스 추가, 특별 보상 이벤트 등 대규모 여름 업데이트를 통해 성장세를 이어갔다.

한편, 넥슨은 지난 5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프로젝트 매그넘’과 ‘프로젝트 HP’ 등 신작 7종, 유저들과 소통하며 개발해가는 서브브랜드 ‘프로젝트 얼리스테이지’를 공개하며 향후 성장 방향을 밝혔다. 지난 7월에는 기존 IP의 영향력 및 가치의 확장을 위해 넥슨 필름 & 텔레비전(Nexon Film and Television)’ 조직 신설을 발표했다.

넥슨(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넥슨은 멀티플랫폼 기반으로 기업의 새로운 미래를 이끌어 갈 다수의 신작을 개발 중이다”며 “자사가 보유한 우수한 글로벌 IP의 가치 확장과 신규 IP 발굴 및 육성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장기적인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 2021년 2분기 실적 요약

-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560억엔 기록(전망치 범위)
-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한 154억 엔 기록(전망치 범위)
-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5% 감소한 90억엔 기록(전망치 하회)
- 상반기 누적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 감소한 1,443억엔 기록

■ 2021년 3분기 실적 전망

- 예상 매출은 654억 엔~715억 엔 범위 내,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분기 기준 환율로 10%~18 % 감소한 수치
- 예상 영업이익은 201억 엔~253억 엔 범위 내
- 예상 순이익은 150억 엔~189억 엔 범위 내

넥슨의 2021년 2분기 재무 성과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넥슨 IR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게임조선 편집국 gamedesk@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