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계수표 블아DB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넷마블 '제2의 나라', 신규 에피소드 '전설의 고대 마인' 시작! 15일 대규모 업데이트

작성일 : 2021.07.14

 

넷마블은 14일 모바일 MMORPG '제2의 나라' 공식 포럼을 통해 신규 에피소드 '전설의 고대 마인'을 비롯한 콘텐츠 추가 업데이트를 예고했다.

업데이트는 15일 진행될 예정이며, 이번 업데이트로 에피소드 '전설의 고대 마인'과 '킹덤 던전', 4성 '이마젠' 2종가 추가된다. 또한 업데이트를 기념해 '7일 특별 출석부 등장!', '신규 여행자 님을 위한 환영! 에스타바니아 출석부!', '전설의 고대 마인 Ep.01' 등의 신규 이벤트와 '★4 코나 신규 출시 기념 픽업 소환' 이벤트도 개최된다.


이번 업데이트의 핵심 에피소드 '전설의 고대 마인' = 제2의 나라 공식 포럼 갈무리

먼저 '전설의 고대 마인'은 새로운 스토리와 에피소드 전용 던전, 황혼의 연구회 찾기, 고대 마인의 램프 등 다양한 콘텐츠른 담은 에피소드다. 지난 공식 생방송으로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이번 에피소드는 외전 스토리가 될 것이며, 유저는 에피소드 관련 퀘스트와 소셜 오브제, NPC, 몬스터를 통해 징표를 모아 새로운 콘텐츠를 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또한 좀 더 많은 유저가 참여할 수 있도록 메인 퀘스트 2장에 도달하거나 이미 2장을 완료한 유저라면 자동으로 전설의 고대 마인에 참여 가능하다고 전했다.

전설의 고대 마인 에피소드에선 에피소드 전용 패시브 스킬인 '램프'를 사용할 수 있다. 램프를 통해 얻는 패시브는 별도의 경험치로 성장하며, 에피소드 권장 전투력보다 낮은 전투력을 가진 유저도 이 램프를 이용해 에피소드를 즐길 수 있다. 에피소드가 끝나면 램프 효과를 더 이상 사용할 수 없지만, 관련 모험 기록은 영구적으로 남기 때문에 전투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전설의 고대 마인 관련 콘텐츠로는 전용 인스턴스 던전이 추가된다. 1인과 5인으로 나뉜 이 던전은 불 속성 무기와 변이 상태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곳이다. 보상으로는 경험치와 함께 이마젠 성장에 필요한 '콩알'이 지급된다.


램프는 에피소드 전용 패시브로 에피소드가 끝난 후에도 모험 기록으로 남는다 = 제2의 나라 공식 방송 갈무리


1인 던전이 따로 마련되기 때문에 파티 고민은 덜어도 된다 = 제2의 나라 공식 포럼 갈무리

킹덤 던전은 킹덤원들과 함께 즐기는 콘텐츠로 최대 5인까지 입장 가능하다. 킹덤 레벨 3에 생성되며, 개별 보상과 파티 보상이 모두 지급된다. 킹덤 디펜스가 많은 킹덤원이 힘을 합쳐 끊임 없이 몰려오는 적을 막는 방식이었다면 킹덤 던전은 보스전 위주의 전투가 될 것이라고 한다.

보상은 킹덤 경험치와 보석 상자, 킹덤 화폐인 '길더' 등이다. 추천 속성은 불 속성이며, 1단계 권장 전투력은 58,900으로 명시됐다. 다만, 개발중인 클라이언트 기준이기 때문에 보상과 권장 사양은 바뀔 가능성이 있다.


킹덤 디펜스는 다른 킹덤 콘텐츠에 비하면 비교적 소규모 콘텐츠다 = 제2의 나라 공식 생방송 갈무리

신규 이마젠은 4성 불 속성 희귀 이마젠 '코나'와 4성 나무 속성 이마젠 '포옹'이다.

코나는 공격형 이마젠으로 화상에 걸린 적에게 더 큰 피해를 주는 동행용 액티브 스킬 '불의 정수'와 3번째 일반 공격이 범위 공격이 되는 결투장용 스킬 '불의 의지'를 가지고 있다. 불의 정수는 봉인된 마인의 섬에서 사용 시 피해량이 증가하는 추가 효과가 있다.

포옹은 지원형 이마젠으로 4성 일반형 이마젠이지만, 코나와 달리 에피소드 던전에서 획득 가능하다. 또한 에피소드 던전에서 동행 시 스킬 효과가 증가되기 때문에 신규 에피소드 공략에 도움이 되는 이마젠이다.


불 속성 공격형 이마젠 '코나'(좌)와 나무 속성 지원형 이마젠 '포옹'(우) = 제2의 나라 공식 포럼 갈무리

[성수안 기자 nakir@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성수안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