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22주년 직업계수표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e스포츠,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사업’서 한류 콘텐츠로서 첫 협업 사례 선보여

작성일 : 2021.02.10

 

[자료제공 = 한국e스포츠협회] e스포츠가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사업 캐스트(CAST)’를 통해 한류 콘텐츠로서 국내 기업과 협업하는 첫 모범사례를 만들었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10일,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사업’ 참여 결과를 알렸다.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사업 캐스트(CAST)’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는 사업으로서, 한국e스포츠협회는 e스포츠와 연관된 5개 산업군 8개 기업과 함께 게임∙e스포츠분야에 참여했다.

프로젝트명인 ‘캐스트’(CAST: Connect, Accompany to make Synergy and Transformation)는 잠재력과 기술력을 갖춘 한국 중소기업과 한류 콘텐츠가 만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전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게임∙e스포츠 분야는 여러 기업 중 다이나믹(dynamic)에 초점을 맞추어 역동적인 한류 문화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참여 e스포츠 기업은 DRX, 락스 게이밍, DSC, 에이더, 제닉스크리에이티브, 아이컴브랜드, 배틀리카, 겜툰 총 8곳이다. 이 기업들은 e스포츠 선수와 한국 e스포츠 고유 콘텐츠를 기업 본래 사업 영역에 접목시켜, 게이밍 의류, 게이밍기어, 안경, 보호대, 교육 콘텐츠, 전자책 등 새로운 제품을 제작했다.

구체적으로 ▲DRX는 선수단 전원이 디자인부터 소재, 피팅까지 참여하여 게이밍 전문 의류 및 마우스패드 ▲락스 게이밍은 소속 ‘무릎’ 배재민 선수의 노하우를 녹여낸 조이스틱과 캐릭터 상품 ▲DSC는 한화생명e스포츠 ‘DuDu’ 이동주와 ‘Vsta’ 오효성 선수가 피드백에 참여한 기능성안경 2종 ▲에이더는 ‘폰’ 허원석 전 선수와 함께 프로 e스포츠 선수들이 취약한 손목과 허리를 보호하는 개발 제품 3종을 만들었다.

아울러▲제닉스크리에이티브는 DRX ‘Pyosik’ 홍창현 선수가 아이데이션 및 피드백 과정에 참여한 게이밍체어 ▲아이컴브랜드는 APE 프로게임단 강도경 단장이 기능고도화에 참여하고 가수 김희철이 함께 디자인한 게이밍PC ▲배틀리카는 ‘딩셉션’ 장광면, ‘비노’ 조한경, ‘하이민’ 김민규, '로시' 노시은이 참여한 e스포츠 교재 ▲겜툰은 ‘마루’ 조성주와 ‘문’ 장재호의 스토리를 통해 한국의 e스포츠를 조명하는 만화 전자책 3종을 제작했다.

특히, DRX와 락스게이밍, 에이더는 지난 해 11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주상하이문화원이 중국 상하이에서 운영한 ‘제3회 장삼각 국제문화산업박람회’ 내 한국문화홍보관에 제작 제품을 전시했다. 이 박람회에서 e스포츠는 새로운 한류 문화로서 소개되는 동시에, 기업과 한류 협업의 좋은 사례로도 이목을 끌었다. 전시 기간 중 현지에는 2,500명 이상이 방문하고 직접 제품 관련 문의가 들어올 만큼, 중국 내 한류 문화에 대한 관심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아시아 e스포츠를 총괄하는 아시아e스포츠연맹(AESF)에는 이번 사업이 지원을 통해 e스포츠가 한류 및 국가 내 연관 사업과 동반 성장을 도모하는 좋은 사례로서, 아시아 내 40여 개 가맹국에 소개되기도 했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캐스트’ 사업은 e스포츠가 한류 연계 협업 콘텐츠로서 산업적 가능성을 보여준 첫 사례이기 때문에 의미가 깊다.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e스포츠와 다양한 산업군과 컬레버레이션을 통한 시너지를 계속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사업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CAST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게임조선 편집국 gamedesk@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