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22주년 직업계수표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엔씨소프트 신작 '블레이드앤소울2' 쇼케이스 진행 "액션 MMO의 정점 노렸다"

작성일 : 2021.02.09

 

2021년 상반기 최고 기대작 중 하나인 '블레이드앤소울2'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엔씨소프트는 9일 블레이드앤소울2 공식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쇼케이스는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개발자로서 무대에 올라 블레이드앤소울2의 가치와 목표를 전했으며, 이어 최용준 캡틴이 이어 본격적인 블레이드앤소울의 특징과 콘텐츠 등을 소개했다.

블레이드앤소울2는 단순 블레이드앤소울의 후속작이 아닌 완전히 새로운 IP를 만드는 것을 시작으로 제작됐다. 김택진 대표는 "게임 본연의 재미, 초창기 게임의 재미를 찾아보고 싶었다"라며 "즐거움과 재미를 스스로 찾아내는 경험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재미를 위해 블레이드앤소울2는 정밀도를 끌어올린 판정 시스템, 계속해서 매끄럽게 이어지는 콤보는 물론, 전작의 경공이 이동 수단에 그쳤다면, 그 이상의 경험이 될 수 있도록 프로젝트의 목표로 잡았다. 경공을 통해 적의 공격을 피하고, 적의 공격을 피하며, 오픈 월드 곳곳을 뛰어다니며 숨겨진 전설을 찾을 수 있을 전망이다.

김택진 대표는 이어 "액션에 관해서 MMO의 정점을 목표로 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블레이드앤소울2의 총괄을 맡고 있는 최용준 캡틴이 보다 자세한 게임 콘텐츠를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블레이드앤소울2는 독특한 아트 스타일과 동양의 아름다움을 품고 있는 시그니처 이스턴 판타지 장르의 게임으로 새롭게 디자인한 영웅들과 배경, 디테일한 애니메이션이 곳곳이 담겨 있다. 단순 눈에 보이는 것이 아니라 플레이어가 이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밀도 높게 제작됐다. 이러한 월드는 경공 시스템과의 결합을 통해 타 게임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블레이드앤소울2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전투 시스템도 일부 공개됐다.

자유 액션과 스타일이 살아있는 전투로 완성도를 높였다. 블레이드앤소울2는 총 6종의 무기가 등장하며, 전작과 같이 직업 시스템이 있는 것이 아니라 어떤 무기를 차느냐에 따라 사용할 수 있는 무공이 변화하는 시스템이다. 상황에 맞춰 필요한 무기를 직접 장착하고 전장에 합류할 수 있다. 전작에 등장했던 무기인 검, 도끼, 권강, 기공패, 활이 등장하며, 신규 무기로 법종이 등장한다. 법종은 블레이드앤소울2 최초의 서포터 무기로 아군 지원에 더해 강력한 중거리 능력도 있어 새로운 재미를 전해줄 것이다.

전투에 있어서는 단순 시스템으로 만들어진 스킬을 차례대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무공 액션의 연결과 효과의 조합 등 합을 맞추는데 중점을 뒀다. 이러한 특징은 비무에서 좀 더 극명하게 나타나는 편이다.

비무는 일대일을 넘어 다대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양상을 발생시키며, PC와 모바일을 동시 지원하는 만큼 물리적인 조작 능력만을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가진 무공의 이해, 상대의 수를 파악한 예측, 동료들과의 합격 플레이 등이 어우러져 블레이드앤소울2만의 배틀 커뮤니티를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추가로 최용준 캡틴은 초보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개발 중이라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주요 콘텐츠로는 경공 시스템을 핵심으로 한 모험이라 할 수 있다. 상황에 맞춰 새로운 경공 기동(슬라이딩, 드리프트, 질주 등)을 이용하며, 수상비나 천상비, 승천비와 같은 기공도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기공을 통해 월드의 스토리를 밝히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며, 플레이어의 성장과 밀접한 연결이 이뤄질 것이다. 

쇼케이스에서 공개한 콘텐츠로는 모험가 등급, 사가, 야화, 랜드마크, 토벌, PvP 등을 언급했다. 

토벌은 전작의 보스전과 비슷한 것으로 보스마다 각각의 콘셉트를 가지고 있으며 이에 맞춰 난이도와 보상, 월드에 등장하는 규칙마저도 플레이어에 따라 변화하도록 조정됐다. 당연히 보스의 스토리와 난이도에 따라 고유한 보상을 제공할 예정이다. 토벌전은 기존 던전 형태의 PvP는 물론 오픈월드에서 등장하는 보스도 있으며, 문파 간의 경쟁을 통한 보스전도 있다.

블레이드앤소울2는 스토리도 빼놓을 수 없다. 블레이드앤소울2에는 사가라는 콘텐츠가 있는데, 이는 블레이드앤소울2의 이야기를 담아두는 큰 그릇과 같은 역할을 한다. 퀘스트나 숙제 등으로 제공되는 것이 아니라 월드 곳곳에 숨겨져 있는 사가의 조각을 모아 스토리를 경험할 수 있는 형태로 이뤄졌다.

또한 월드 챌린지도 월드에 큰 영향을 미친다. 최초로 보스를 처치하거나 아이템을 만드는 등 위대한 업적을 만들어 낼 수 있으며 이러한 수많은 행동의 결과가 게임 월드에 반영된다. 월드 챌린지를 통해 갈 수 없었던 벽을 열거나 새로운 던전을 경험할 수 있고, 이제까지 보지 못했던 적이나 전설 상의 아이템도 제작할 수 있다.

한편, 엔씨소프트의 신작 블레이드앤소울2는 9일 오후 2시부터 사전 예약을 진행한다. 사전 예약 보상으로는 '독초거사의 꾸러미'가 제공되며, 단독 의상 '약속'이 한정판으로 함께 제공된다.

[이정규 기자 rahkhan@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정규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