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22주년 직업계수표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롤 황제' 페이커 "은퇴? 나이 정해 놓고 싶지 않다"

작성일 : 2020.12.31

 

[자료제공 = JXUNITED] 전 세계 롤(LoL)을 평정한 페이커가 은퇴 시기에 대한 자신만의 철학을 밝혔다.

페이커는 31일 공개된 웨이브 오리지널 웹예능 '시간을 사는 사람들-어바웃타임'(포맷기획 김희수 연출 노승호)에서 특급 레전드로 초대됐다. 지난주 유노윤호에 이어 방송 사상 최초로 시간 경매를 진행하는 '어바웃타임'의 두 번째 주인공이다.

시간 경매에 앞서 페이커는 MC 군단 강호동, 이수근, 신동과 함께 프로게이머의 냉혹한 현실과 세계 정복을 이룬 노하우를 공개했다.

"매일 하루에 10시간 이상 훈련하면서 손가락이 휘었다. 일종의 직업병"이라던 페이커는 "그만큼 프로의 세계는 냉혹하고 힘들며 경쟁자도 많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평범한 삶이 생각날 때도 있지만 부러워하지 않으려고 한다. 이미 내가 선택한 삶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페이커는 과감히 고교 자퇴 이후 꿈을 향해 인생을 개척한 주인공이다. 세상의 편견을 깨고 스스로의 한계에 도전했다. 이제는 세계 유일의 롤드컵 3회 우승, '세계 최고 미드라이너'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중국에서는 교과서에 페이커의 일대기가 소개되고, 포브스 선정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강호동은 이를 두고 "봉준호, 김연아, BTS, 손흥민과 함께 5대 국보"라고 꼽았는데, 페이커는 "대단한 분들 속에서 영광이다. 그만큼 국위선양을 하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언제까지 선수 생활이 가능한지 묻는 말에는 "나이를 정해 놓고 있지 않다. 제가 하고 싶을 때까지다. 지금 이대로 재미있다면 언제까지든 할 것"이라고 당차게 속마음을 표현했다.  

메인 이벤트인 시간 경매는 상상 이상으로 뜨거운 경쟁이 펼쳐졌다. 페이커의 시간을 사기 위해 역대 최대 인원인 2400여 명이 몰렸지만 극소수만 경매 스튜디오에 초대됐다. 현직 경찰, e스포츠 전 아나운서, 프로게이머 꿈나무, 꿈을 포기한 유망주, 교사 등 사연과 직업군도 다양했다.

강철 멘탈로 세계를 정복한 페이커도 한 경매 참여자의 사연에 하염없이 눈물을 쏟고 말았는데, 상세한 속사정은 이날 10시 웨이브에 독점 공개된 '어바웃타임' 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프로 선수 통틀어 최고 몸값, 연봉 50억설에 대한 진실과 미니언을 잘 먹는 법, D점멸 등 필승 전략을 공개했다. 또 낙찰자들과 만남에서 페이커만의 멘탈 관리법, 프로게이머 꿈나무를 위한 현실적인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인생 첫 시간 경매에 참여한 페이커는 "매우 값지고, 동기부여가 됐던 시간이었다"고 각별한 소감을 전했다.

'어바웃타임'은 각 분야 최정상 레전드의 시간을 판매하는 방송 최초 '시간 경매' 프로그램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포맷지원사업으로 선정돼 비타민티브이(대표 허주민)가 제작했다. 낙찰자와 잊지 못할 시간을 함께 보내며 시간의 가치를 되새겨보는 '어바웃타임'은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 웨이브에서 새로운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게임조선 편집국 gamedesk@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