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넥슨 카운터사이드, 논란에 대한 광속 처리와 보상으로 게이머 호평 이어져

작성일 : 2020.02.19

 

넥슨의 카운터사이드가 2월 18일 벌어진 사내 직원용 쿠폰 판매와 허위 정보 유출 사건에 대해 발 빠른 대처로 게이머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카운터사이드는 지난 2월 18일 공식 홈페이지와 갤러리를 통해 일반 게이머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즉 내부 직원들이 사용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쿠폰이 판매된다는 의혹이 올라왔다. 논란은 이것 뿐만이 아니었다. 자신을 넥슨 직원이라 칭한 누군가가 메신저 단체 채팅방을 개설, 해당 방에 모인 친구들에게 향후 진행될 업데이트를 누출했다는 글도 올라온 것. 두 의혹은 공식 홈페이지를 중심으로 삽시간에 퍼지며 논란이 됐다. 

넥슨은 의혹이 발생한 당일 오후 22시 경 올린 공식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두 사건에 대해 인지하고 있고, 현재 조사중이다. 빠른 조사를 통해 상황 안내와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음날인 2월 19일 정오 경 사내 직원용 쿠폰 판매와 단체 대화방 정보 노출은 모두 사실이었고,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한 내용에 대한 조치에 대한 공지가 게시됐다.

먼저 사내 직원용 쿠폰 유출 건은 "카운터사이드 개발 및 사업과 관련이 없는 타 부서의 직원이 판매한 것을 확인, 해당 직원은 직무 정지 후 감사실에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해당 사건에 연루된 계정을 제외한 모든 계정에 해당 쿠폰보다 더 높은 보상인 '2천 쿼츠 + 2만 이터니움'을 지급할 것임을 약속했다.

또다른 이슈인 단체 채팅방 업데이트 유출 건은 "채팅방의 존재는 사실이지만 누출된 업데이트 정보는 사실과 다르지만, 사칭과 직원 누출 양쪽 모두 가능성을 두고 직원 전수 조사중"이며 "허위 사실을 유포한 계정에 대해 영구 해지 진행 예정이며, 만약 직원으로 판명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공지에 덧글을 통한 게이머의 반응은 아주 호의적이다. 논란에 대한 발빠른 대응과 강력한 조치, 조사 결과에 대한 투명한 공개, 모든 게이머들이 납득할만한 보상까지, 모든 면에서 만족한다는 내용이 압도적이다.

게이머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넥슨과 스튜디오비사이드의 류금태 PD를 칭찬하며 이정도 운영이라면 믿고 오래 플레이할 게임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는 중이다.

 

[배향훈 기자 tesse@chosun.com ]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배향훈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