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알고 보니 리스킨드? 워크래프트3:리포지드 캠페인 리메이크 취소 논란

작성일 : 2019.11.06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워크래프트3:리포지드'가 유저와의 신뢰를 무너뜨린 처사로 비판받고 있다.

워크래프트3:리포지드(이하 리포지드)는 블리자드 고전 명작 게임 '워크래프트3'의 리마스터/리메이크를 표방하는 작품으로 2018년 블리즈컨에서 깜짝 공개하며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리포지드가 특징으로 내세운 것은 단순히 그래픽의 최신화 외에도 게임 내 사용되고 있는 물리 엔진의 변화, 모델링 및 밸런스 전면 재수정 그리고 설정 변경으로 인해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 내용이 판이하게 달라진 오류 등을 조금 더 일관성 있게 바로잡는 캠페인 리메이크였다.


새로 만드는 수준으로 뜯어고쳐 호평을 받은 캠페인 미션 '정화' = 블리자드 공식 홈페이지

2018 블리즈컨 당시 공개한 휴먼 얼라이언스 종족 캠페인 미션 '정화'에서는 맵과 개별 유닛의 비주얼 강화 외에도 아예 스타팅 포인트가 달라진다거나 와우에서 네임드 몬스터로 등장한 살덩이창조자 살람, 살덩이갈고리 등을 만나볼 수 있는 등 극적인 변화가 있었으며 등장인물의 회화 내용과 행보도 최근 정립된 설정을 기준으로 맞춰질 것을 예고하며 호평을 받았다.

그러나 정작 2019년 블리즈컨에서는 리포지드 세션을 통해 내부 테스트 결과 반응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리포지드의 캠페인에서 대사나 스토리 흐름이 일절 바뀌지 않을 것이며 2018년 선공개했던 정화 캠페인 미션의 리메이크도 완전히 폐기되었고 인게임 컷신도 새로 제작하지 않고 게임 내 엔진을 활용하여 진행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블리자드가 공식 계정을 통해 밝힌 리포지드의 캠페인 관련 변경사항 = 북미 블리자드 공식 포럼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포지드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여전히 2018 블리즈컨 기준의 시네마틱 컷신이 들어있는 정화 캠페인 트레일러를 전면에 걸어놓고 있으며 이에 대해 북미 공식 포험을 포함한 많은 워크래프트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어떻게든 연내 정식 출시를 위해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캠페인 리메이크를 취소하고 내부 평가로 포장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으로 부정적인 의사를 표현하고 있다.

현재 리포지드는 10월 23일부로 국내 게임물등급위원회의 등급분류를 마치고 발매를 목전에 두고 있으며 자세한 날짜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2019년 중으로 발매될 예정이다.


캠페인 리메이크가 취소됐음에도 여전히 2018년 당시 공개한 정화 캠페인 트레일러를 걸어두고 있다 = 리포지드 공식 홈페이지

[신호현 기자 hatchet@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SNS
공유

댓글 1

  • nlv2 tred123
  • 2019-11-06 15:46:15
  • 워크래프트3는 스토리가 워낙좋아 수정 조금이라도하면 오히려 역효과나요. 해외커뮤니티에서도 반대여론이 많아서 스토리 변경없는거니 시네마틱과 컷신만 많이 너줬으면 좋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