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넥슨 'V4' 11월 7일 서비스 발표. 모바일 뛰어넘는 MMORPG 될 것.

작성일 : 2019.09.27

 

넥슨(대표 이정헌) 자회사 넷게임즈(대표 박용현)의 신작 V4가 11월 7일 서비스를 시작한다.

9월 27일 서울 강남 르메르디앙에서 열린 신작 모바일 MMORPG V4 쇼케이스에서 열렸다. V4는 '히트', '오버히트'를 선보인 바 있는 넷게임즈의 신작으로 PC게임에 버금가는 그래픽 퀄리티와 연출로 하반기 대작으로 꼽히는 게임이다.

처음으로 등장한 넷게임즈의 박용현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여러 게임 중에서도 MMORPG의 재미는 대체 불가능한 재미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넷게임즈는 MMORPG의 가치를 잘 알고 있고, 유저들에게 그 가치와 재미를 전달해주기 위해 V4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넷게임즈의 박용현 대표 = 게임조선 촬영

이후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시연을 보였다. 공개된 6개의 직업은 각각 10종이 넘는 프리셋을 갖추고 있으며 세부 커스터마이징을 이용해 얼굴부터 체형까지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다. 멋지고 귀여운 미형 캐릭터는 기본이고 마니악한 취향의 엽기적인 커스터마이징도 가능하다.


특이 취향 게이머를 위한 커스터마이징도 지원한다. = 게임조선 촬영

이어서 손면석 PD의 특징 설명이 이어졌다.

제일 먼저 길드 중심의 게임 플레이를 강조했다. 손 PD는 "V4는 길드에 가입해 소속감과 강력한 결속력을 가지고 플레이하는 것을 권장한다."며 "그러기 위해 충분한 길드 콘텐츠를 준비해 여타 모바일 게임보다 높은 몰입성을 가진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서버의 경계가 사라지는 '인터 서버'를 강조했다. V4는 '실루나스'(고유 서버)와 '루나트라'(인터 서버) 두 개의 권역이 존재하고, 게이머는 평소 자신이 속한 실루나스를 거점 삼아 활동하지만 필요에 따라 A -> B 혹은 A -> C 등 원하는 루나트라를 오갈 수 있다는 것.

또한, 25개의 서버를 한꺼번에 묶는 대규모 인터 서버 월드도 구축했다고 전했다. 


넷게임즈의 손면석 PD = 게임조선 촬영

MMORPG의 꽃인 대규모 전투에서 효과적인 지휘가 가능한 '커맨더 모드'를 제공한다. 모바일 MMORPG는 특성상 시야가 제한된 전투를 펼쳐야만 하는데 PC 수준의 대규모 전투를 표방하는 V4에는 그 한계를 '커맨더 모드'를 통해 뛰어넘겠다는 것.

길드장은 전투 중 한 번의 터치로 커맨더 모드로 들어갈 수 있다. 해당 화면에는 적, 아군의 위치가 표시되며 일점사 대상 지정, 특정 스킬을 지정해 지시하는 등 다양한 지시를 실시간으로 내릴 수 있다. 모든 명령은 길드원에게 실시간으로 전달되며, 이를 통해 즉각적인 대응과 전황 파악이 가능해진다.


커맨드 모드를 통해 빠르고 확실한 명령을 전달할 수 있다. = 게임조선 촬영
 

완전한 자율 경제 시스템도 강조했다. V4는 장비의 승급/합성 시스템이 없고, 시스템을 통해 가격을 임의로 조절하지 않는다. 모든 경제는 유저들에 의해 결정되며 이를 얻는 것 또한 필드를 통해서만 얻을 수 있다.

가격 제한이 없는 거래소를 운영해 게이머들이 스스로 매긴 가치에 따라 가치가 평가하게 한다는 것. 어렵게 획득한 자산의 가치를 오래 지킬 수 있도록 성장 방식을 선순환 구조로 설계하고, 장비 아이템 역시 뽑기가 아닌 플레이를 통해 획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모든 아이템은 유저들에 의해 가격이 결정되며, 장비는 필드에서 드랍된다. = 게임조선 촬영

이어서 사업 총괄인 최성욱 그룹장이 등장했다. 최 그룹장은 '지금 V4에서 가장 궁금해하는 부분은 게임 플레이 화면이다. 그래서 V4의 매력을 정확히 전달하기 위해 플레이 영상을 공개한다'고 전했다. V4의 매력에 대해 '서있는 모든 곳이 전장이고, 끊임 없이 펼쳐지는 콘텐츠가 최고의 매력'이라고 밝혔다.

V4만의 서비스를 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유저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유저를 제일 먼저 생각하는 V4가 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한편, V4는 오늘부터 정식 사전등록이 시작된다. 다가오는 10월 10일부터 서버/캐릭터명 선점 이벤트가 진행되고, 정식 론칭은 11월 7일이다.

 

[배향훈 기자 tesse@chosun.com ]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배향훈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