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몽골 아동과 청소년 위한 IT 창작 교육 씨앗 심는다

작성일 : 2019.09.18

 

[자료제공 = 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이하 희망스튜디오)가 국제구호개발 NGO 코피온과 몽골 내 소외지역 학교 2곳에 IT 교육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통한 아동 및 청소년들의 콘텐츠 창의 교육 프로그램도 지원하는 ‘스마일게이트 글로벌 희망학교(이하 희망학교)’ 14~15호를 개소했다고 18일(수) 밝혔다.

이번 몽골 희망학교 설립은 지난해 11~13호에 이어 두 번째로, 희망스튜디오는 아직 학교 내 IT 인프라가 부족한 몽골 현지 교육 환경을 고려해 14~15호를 추가 개소를 결정했다. 이에 5월부터 8월까지 희망학교로 선정 된 두 학교의 노후화 된 IT 교실 리모델링과 함께 최신 PC 교체, 인터넷 인프라 구축 등 전면 개보수를 실시 했다.

특히 희망스튜디오는 희망학교를 통해 아이들을 위한 IT 교육이 지속 될 수 있도록, 콘텐츠 창작 교육 및 몽골 과학기술대 IT 교육 봉사 동아리 연계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이를 통해 현지 대학생이 아이들의 콘텐츠 창작 활동을 멘토링하고, 그 아이들이 대학생으로 성장했을 때 다시 후배들의 멘토가 될 수 있도록 하는 등 나눔의 선순환 환경이 조성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소식은 16일 몽골 울란바토르시에 위치한 79번 학교에서 진행 됐다. 본 행사에는 스마일게이트 양동기 대외담당 사장을 비롯해 울란바토르시 강톨가 교육청장, 바이사흐 바양주르흐 구청장, 도가르마 79번 학교 교장 등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희망스튜디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몽골 소외지역에 희망학교 총 다섯 곳을 설립해, 아이들이 최신 IT 환경에서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돕고 이를 통한 교육 격차 해소 등 지역 사회에 공헌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아 올란바토르시 교육청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여 받았다.

2011년부터 희망스튜디오는 ‘글로벌 희망의 확산’을 목표로 해외 소외 지역에 희망학교를 설립해 IT 교육 인프라와 아동 및 청소년들의 콘텐츠 창작 교육을 지원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베트남, 중국, 몽골 등 국가에서 총 15곳의 희망학교를 통해 약 2만 3천여명의 아이들이 IT로 세상과 소통하고 있다.

한편 희망스튜디오는 글로벌 사회공헌의 양적, 질적 성장을 위해 교육뿐만 아니라 주거 및 의료 분야까지 후원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와 관련 희망스튜디오는 9월 초 국제비영리단체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태국 푸켓에서 현지 취약 계층을 위한 주택 10채를 건축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 행사에는 스마일게이트 그룹 임직원 140여명이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에 앞서 2017년부터는 연세대학교 의료원과 협약해, 매년 베트남 소외지역에서 입천장이 갈라지는 ‘구순구개열’을 앓고 있는 아동의 치료를 지원하고 있다. 또 베트남 현지 의사들을 한국 연세 의료원으로 초청해 한국의 선진 의술 교육도 함께 실시하고 있다.

[게임조선 편집국 gamedesk@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