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조 이벤트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게임순위] 탄탄한 기본기 위에 캐릭터성 끼얹은 붕괴3rd, 방주지령 선전 중

작성일 : 2019.08.23

 

■ 높은 매출 순위를 보장하는 율자 캐릭터의 힘, 붕괴3rd

붕괴3rd는 신규 캐릭터인 이치의 율자(통칭 부릉냐) 출시 이후 매출이 어마무시하게 뛰어오르면서 10위권에 안착하는데 성공했다.

인게임 설정상 세계관 최강자라는 내용을 반영한 것인지 앞서 나온 공간의 율자 못지 않은 성능을 탑재한데다가 원본 캐릭터와는 다른 매력을 뽐내는 캐릭터성이 호평을 받고 있어 대부분 프로모션 이벤트를 시작하자마자 뽑고 가야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심지어 SS랭크까지 육성한 유저 '전원'에게 캐릭터 굿즈를 지급한다는 파격적인 리워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천장 시스템을 의식하고 보석을 모아온 유저들이 대부분 캐릭터를 입수하는데 성공했지만 이 리워드 하나 때문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는 것을 보면 현재 붕괴3rd를 플레이하고 있는 유저들의 충성도가 얼마나 대단한지를 자연스레 알 수 있다.

■ 탄탄한 기본기로 무장한 이차원 게임, 방주지령

지난주 디앤씨오브스톰을 통해 국내에 정식 출시된 방주지령이 성공적인 1주차 데뷔전을 마쳤다. 일러스트, 음성 더빙, Live 2D 지원 등 방주지령은 다양한 방식으로 서령(캐릭터)의 매력을 강조하고 있는데 이런 각 요소가 잘 어우러져 기본기가 탄탄하다는 느낌을 주고 있는 것이 주된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투 시스템은 캐릭터가 가진 속성과 체력/속도/물공/물방/마공/마방으로 세분화된 6개의 능력치를 기반으로 전략전술을 구사해야하는데 이 구성이 생각 이상으로 치밀한 것도 장점이다. 각 서령의 특성과 한 전투 내에서 사용 가능한 기술의 횟수가 정해져 있어 '포켓몬스터'처럼 체계적인 전투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기술 연출이 조금 심심한 것을 빼면 게임성 면에서도 전혀 부족함이 없다.

그 밖에도 먼저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는 중국 버전과 동일한 사양과 동일한 과금구조도 호평에 일조하고 있다. 현재 공개된 한정 캐릭터 등장 확률은 2.5 ~ 5%로 여타 게임에 비해 높으며 천장이 있는 것은 물론 그 천장의 허들도 낮은 편이다.

■ 마계 스토리의 종착지에 도달한 던전앤파이터

던전앤파이터는 마계대전 업데이트 이후 순위권 내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던 로스트아크를 제치는데 성공했다. 파훼가 쉽지는 않지만 직관적인 패턴과 패턴 파훼에 성공한다면 확실하게 보상이 주어지는 유기적인 구조 덕분에 프레이-이시스 레이드에서 나오던 규칙성 없는 무작위 폭격 등의 랜덤 패턴에 고통받았던 유저들이 콘텐츠의 완성도가 프레이-이시스 레이드보다 훨씬 높다며 추켜세우는 분위기다.

뿐만 아니라 스토리 전개에 대해서도 고평가가 나오고 있다. 프레이-이시스의 난동 스토리가 마계대전으로 이어지기 위해 석연찮은 결말을 나왔고 떡밥만 무성했던 인물들이 방치되고 있었지만 마계대전에서는 이를 전부 해소하고 정체와 목적을 전부 밝혀내며 깔끔하게 복선 회수를 했다.

특히 지난 2018년 던파 페스티벌부터 꾸준히 던파 관련 시네마틱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고 있는 스튜디오 뿌리의 고퀄리리 영상은 이전까지 정지 화상으로만 스토리를 전개하던 던파에 생동감을 불어넣어주고 있어 정식으로 미디어믹스를 진행하길 원하는 목소리까지 나올 정도다.

■ 이벤트로 손쉽게 최상위 콘텐츠 준비할 수 있는 아이온

8월 중순부터 진행하고 있는 '수고했어 오늘도', '친구따라 PC방' 이벤트가 최근 아이온의 순위 상승을 책임지고 있다.

그저 집 또는 PC방에서 게임을 접속하여 일정시간 이상 즐기기만 하면 되는 간단한 조건으로 최상위 콘텐츠 '프로메툰 공방 어려움 모드'의 커트라인이 되는 장비를 지급받을 수 있기 때문에 아이템 파밍이 다소 늘어지고 있던 기존 유저 뿐만 아니라 신규/복귀 유저가 대거 몰리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심지어 몬스터 큐빅을 만들기 위한 진귀한 재료 아이템, '몬스터 큐비클'을 선택하여 획득할 수 있는 각인 상자를 계장당 1회에 한해 무료 지급하고 있는데 뒤따라오는 패키지 판매 품목도 퀄리티 대비 굉장히 착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어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는 중이다.

[신호현 기자 hatchet@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신호현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