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상반기 모바일 게임 매출 2조 넘겼다 "동기간 역대 최대 경신"

작성일 : 2019.07.26

 

[자료제공 = 아이지에이윅스] 국내 대표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대표 마국성, IGAWorks)는 자사의 데이터 인텔리전스 서비스인 ‘모바일인덱스’의 분석을 통해 <2019년 상반기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 총정리> 리포트를 발표했다.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 총 매출은 2조941억원으로, 전년 동기 1조9400억원 대비 7.9%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이는 지금까지 분석되어 온 상반기 기준 모바일 게임 매출 중 가장 큰 규모로 주목된다. 매출 견인의 주역은 1분기 넷마블의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출시 초반 흥행과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 업데이트 영향으로 분석된다.

모바일 게임 매출이 많이 일어난 마켓은 1위 구글플레이(78.6%), 2위 원스토어(11.9%), 3위 애플 앱스토어(9.6%) 순으로 집계됐다. 주목할 만한 점으로, 국내 이동통신 3사인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와 포털 네이버의 연합으로 탄생한 국내 토종 앱 마켓 ‘원스토어’의 게임 부문 매출이 지난해 말부터 애플 앱스토어를 추월한 것이 눈에 띈다. 상반기 원스토어의 약진 이유로는 ‘로한M’, ‘신명’ 등 대작게임 입점으로 인한 거래액 증가가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퍼블리셔별 매출 현황에서는 엔씨소프트가 전체의 18.5%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고, 이어 넷마블(13.9%), 넥슨(4.9%)이 2, 3위에 랭크됐다.

상반기 월 평균 전체 모바일 게임 이용자는 안드로이드OS 기준 1,883만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전체 인구의 36% 이상이 모바일 게임을 즐기는 셈이다. 장르별 사용자 수는 ‘퍼즐/퀴즈’가 월평균 628만명으로 1위를 차지했고, 1인당 월평균 이용시간은 ‘롤플레잉’ 장르가 51.9시간으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연령별 인기 게임으로는 6월 MAU(Monthly Active User) 기준, 20대 미만~40대에서 ‘브롤스타즈’, ‘배틀그라운드’와 같은 액션 게임의 인기가 높았으며, 50대~60대에서는 ‘피망 뉴맞고’ 등 고포류 게임이 인기를 끈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6월 들어 ‘궁수의 전설’과 ‘일곱 개의 대죄’의 사용량이 대폭 증가했으며, 특히 ‘궁수의 전설’은 6월 한 달 동안 130만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상위 부문에서는 ‘리니지M’이 상반기 매출 3,000억원 이상을 웃도는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하반기 주목할 만한 모바일 게임으로는 ‘로한M’이 선정됐다. 로한M은 6월 말 출시 직후 단숨에 매출 순위 2위에 오르며 하반기 돌풍을 예고했으며, 현재 일 매출 6억원대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하반기 주목할 만한 게임 퍼블리셔로는 ‘넷마블’이 떠올랐다. 리포트에 따르면, 상반기 퍼블리셔별 매출 순위 100위권 이내에 넷마블 게임이 총 13개(6월 기준) 올라 1위를 기록했으며, 최근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일곱 개의 대죄’ 등 신작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매출 상위 10위권 게임 중에서 넷마블 게임들이 40% 이상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돼 하반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아이지에이웍스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 총정리> 리포트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모바일인덱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해당 페이지에서 리포트 다운로드도 가능하다.

이번 리포트를 발표한 ‘모바일인덱스’는 특정 모바일 앱과 동시에 사용되는 앱, 경쟁 앱에서의 유입/이탈 현황, 앱을 삭제한 유저의 규모와 이들의 연령대, 성별, 관심사 등 자세한 고객 성향 정보, 일별 신규 설치자와 재방문율 등 앱 마켓과 서비스 이용에 관해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상세한 지표를 제공하는 국내 유일의 모바일 데이터 인텔리전스 서비스다.

모바일인덱스를 담당하는 이철환 아이지에이웍스 팀장은 “모바일인덱스는 게임 시장 뿐만 아니라 이커머스, 금융, 부동산, 모빌리티, OTT, 음원 서비스 등 폭 넓은 분야의 모바일 앱 비즈니스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데이터를 제공해오고 있다”며 “그 동안 시장의 흐름 정도만 가늠할 수 있었던 샘플 조사 방식의 기존 지표 서비스들의 한계를 극복, 개별 서비스의 규모와 경쟁 현황 등을 상세하게 확인하고 해당 데이터를 직접 활용까지 할 수 있는 데이터 드리븐의 시대의 네비게이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계 최초로 10억대 모바일 디바이스 데이터 분석 시대를 이끈 아이지에이웍스는 모바일 기기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지표와 흐름을 한 눈에 확인하고 이를 비즈니스에 적용할 수 있는 고도의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빅데이터 기술력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게임조선 편집국 gamedesk@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