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G-Weekly] 잔혹동화 시작! '시노앨리스', 출시임박! 신규 정보 공개되는 '테라클래식'

작성일 : 2019.07.15

 

110690_1563175196.jpg

※ 위 이미지의 주요 이슈 텍스트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Hot Issue

출시 초읽기에 돌입한 '테라 클래식'?

PC 온라인 게임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끈 바 있는 '테라'. 곧 모바일로 재등장할 예정입니다. 올여름 출시를 목표로 현재 사전 예약 중에 있으며 이에 맞춰 계속해서 각종 신규 정보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특히 테라 IP의 마스코트라고 할 수 있는 '엘린' 종족도 '테라 클래식'에 구현될 것임에 따라 더욱 기대가 되네요! 게임조선에서는 '테라 클래식'에 등장할 클래스 및 종족 4종의 특징을 살펴봤습니다.

▶ 테라클래식, 엘린/케스타닉과의 재회! 사전 정보로 보는 4종 캐릭터 분석

 

- e-편한 리뷰

신박함 가득한 신규 모바일 PRG '신령의 숲'

창유가 서비스하고 넷이즈가 개발한 신규 모바일 게임 '신령의 숲'. 기존 게임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색다른 요소를 갖추고 있습니다. 수집형 RPG이지만 MMORPG의 느낌을 물씬 풍기는 것이 대표적. 또, 성우의 뛰어난 목소리 연기는 스토리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최근 중국발 게임의 표준 모델이 된 VIP 시스템이 없는 것도 눈에 띄는군요. 전체적인 게임 완성도는 매우 높은 편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재미라는 양념을 빠트린 것만 같은... '신령의 숲'입니다?

▶ [e편한리뷰] 신령의숲, 음양의 눈 없이도 한눈에 보이는 특이함 그리고 낯섬

 

- 신작의 계단

7월 첫 주 출시작 중 유일하게 순위권 진입한 '하라M'

7월 첫째 주에는 오토배틀러 장르의 '체스러쉬'를 포함, 다양한 신작이 출시했지만, 구글 매출 순위에 진입에 성공한 작품은 '하라M'이 유일합니다. 자동 시스템을 채택해 편의성을 크게 높인 MMORPG로, 템포가 매우 빠른 것이 특징입니다. 270위로 시작했지만 어느새 50위권까지 진입! 현재는 무려 39위에 랭크되었습니다. 6월말 출시된 작품을 되짚어보면 '로한M'이 '리니지M'의 뒤를 이어 계속 2위를 유지 중이며, '탈리온'은 점차 순위가 떨어지고 있는 중.

▶ [신작의계단] 출시작 중 홀로 랭크인에 성공한 하라M, 51위까지 상승세

 

- 조선통신사

도대체 이걸 깨라고 만든 맵인겁니까? '슈퍼 마리오 메이커2' 병맛 맵 모음

'슈퍼마리오메이커'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게이머가 직접 맵을 제작해 플레이할 수 있고 다른 게이머와 제작한 맵을 공유할 수 있다는 것! 덕분에 매니아층을 형성하기도 했는데요. 맵 제작자의 수준이 점차 높아지면서 이제는 이걸 도대체가 깨라고 만든 것인지 심히 의심되는 맵이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또, 창의력 넘치는 구성으로 찬사를 받기도 했으며 슈퍼마리오를 '메트로베니아'풍으로 변모시키기도 했습니다. 씽크빅돋는 '슈퍼 마리오 메이커2'의 맵을 모아봤습니다.

▶ [조선통신사] 창의력 자극 or 혈압 자극, 슈퍼 마리오 메이커2 화제의 맵

 

- 컵헤드

컵헤드가 넷플릭스 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한다?

뛰어난 작품성과 한 차례 웃지 못할 사건으로 인해 화제가 되었던 인디 게임 '컵헤드'. 컵헤드의 가장 큰 특징은 역시 1930년대의 미국 애니메이션풍 그래픽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게임을 즐겨보면 내가 게임을 하고 있는 것인지, 진짜 애니메이션의 주인공이 된 것인지 착각마저 들게 합니다. 최근 소식에 의하면, 컵헤드가 넷플릭스의 애니메이션으로 제작중이라고 하는데요! 전혀 위화감이 없을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얼른 애니메이션으로 보고 싶네요.

 

▶ 인디 게임 '컵헤드', 넷플릭스 애니메이션으로 등장 예정!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