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포트나이트, 국내 서비스선 머신밴·아이디밴 모두 실시"

작성일 : 2018.11.01

 


왼쪽부터 에픽게임즈코리아 국내사업 담당 이원세 매니저, 마케팅 담당 윤희욱 매니저, 박성철 대표, 커뮤니티 담당 김준형 매니저 = 게임조선 촬영

에픽게임즈코리아(대표 박성철)는 1일 삼성동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에픽게임즈 지스타 2018 프리뷰' 행사를 열고 올해 지스타에서 선보일 콘텐츠를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행사에서는 지스타 메인 스폰서를 맡은 에픽게임즈가 마련한 지스타 부스의 조감도 및 이벤트를 공개하고 PC방 정식 서비스 일정도 오는 8일로 확정했다.

'포트나이트'를 많은 이들이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게임 문화로 자리 잡게 하는 것이 목표라는 에픽게임즈는 이를 위해 다양한 것들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이 날 행사에는 에픽게임즈코리아 국내사업 담당 이원세 매니저, 마케팅 담당 윤희욱 매니저, 박성철 대표, 커뮤니티 담당 김준형 매니저가 참석한 질의응답 시간이 준비됐다. 해외 게임사 중 첫 메인 스폰서를 맡고 해외에서 큰 성과를 내고 있는 만큼 많은 질문이 이어졌다. 다음은 질의응답 전문이다.

- 국내에서 머신밴(차단) 적용 정책이 확정됐는지?
이원세=사실상 내부에서 결정됐다. 특히 PC방은 머신밴을 하면 영업을 하기 어려운게 사실이라 국내는 리얼 아이디 기준으로 선행 밴을 하게 된다. 해외 유저가 한국에 와서 게임을 플레이하는 등 예외의 경우는 머신밴을 적용한다. PC방은 예외 사항으로 적용한다고 보면 된다.
 
박성철=머신밴은 그대로 적용되고, 리얼 아이디 밴도 같이 적용된다. 완벽하게 막겠다는 의도로 생각해 달라. 

윤희욱=머신을 밴하는 것과 본인 인증 모든 아이디를 밴하는 두 가지가 있는데, 한국 이용자는 본인 인증 계정을 일괄 처리하고 있다. 이럴 경우 본인 인증 없는 다른 계정으로 이를 회피하는데, 이런 경우에는 실질적으로 머신밴을 실시해 완전히 차단할 수 있도록 정책을 세웠다.

- 한국 시장에서의 목표 순위가 궁금하다.
박성철=기대 순위는 굉장히 높지만 유저의 판단에 맡겨야할 것 같다. 장기적으로 생각하며 믿고 서비스하는 게 목적으로 단기적으로 성과를 내지는 않을 것이다. 될 수 있다면 1등도 할 수 있게 노력할 예정이다.

- PC방 유료화까지 최소 118일을 무료로 보장하겠다는 의미가 궁금한데.
박성철=11월8일 론칭이니 외우기 쉽게 118일로 정했다. 그 이상 갈 수도 있고 4달 동안은 업주들에게 전혀 과금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으로, 더 드릴 수도 있다.

- PC방 서비스를 하면서 권장 사양이 궁금하다.
이원세=상대적으로 최적화가 굉장히 잘 되어 있기에 '리그오브레전드'가 돌아가는 PC에서는 원활히 돌아간다. GTX690에서도 즐길 수 있다. 사양 걱정은 안하셔도 될 것 같다.

- 모든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는데, PC방 서비스가 모바일에도 적용될 수 있는지?
윤희욱=PC방 혜택은 PC방에서만 적용된다. 모바일에서는 혜택이 적용되지 않으며, 모든 이용자에게 2주간 한국 전용 아이템을 제공하는 이밴트는 모바일, 콘솔, PC 상관없이 모두에게 적용된다.

- 지스타 메인 스테이지 이밴트는 온라인에서 중계되는지?
김준형=모든 행사는 트위치와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된다. 온게임넷 유튜브에서도 중계된다.

- 준비한 것이 굉징히 많은데, 100부스로 다 꾸릴 수 있는 규모인지 ?
김준형=100부스 안에 눈금으로 설계해서 다 넣었다. 

- 많은 관람객이 모이면 옆 부스 민원이 들어오는데, 대책이 있을지?
김준형=동선 최적화를 통해 혼잡을 방지하고 있다. 통행이 불편하지 않도록 관리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

윤희욱=옆에 휴게 공간 20부스가 더 있다. 실질적으로 120부스라고 보시면 된다. 맨 끝이라 힐링 카페와 통로 등을 최대한 활용해 피해를 주지 않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 국정 감사 등에서 게임의 확률형 아이템과 사행성에 대해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대한 의견을 듣고 싶다.
박성철=게임중독, 사행성 등 게임을 게임업계 밖 분들이 안 좋게 보는 경향이 있는데, 업계 사람으로서 실제 근본 원인은 다른데 있다고 본다. 이를 찾아내는데 노력을 들어야한다고 본다. 칼로 살인이 났다고 칼이 문제라고 하진 않는다. 극으로 치닫는 사람들이 그렇게 된 것은 게임 바깥에 원인이 있다고 본다. 

확률형 아이템에 관련해서는 '포트나이트'는 배틀패스라는 독특한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다. 확정형 비즈니스 모델로 확률에 의존하지 않는다. 뭘 받을 수 있는지 다 알고 구매하게 되는 시스템이라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의견을 내는 건 맞지 않다고 본다.

윤희욱=부분 무료화로 모든 이용자가 공짜로 게임을 이용할 수 있고, 자신을 꾸미는 장식류 위주의 비즈니스 모델을 갖추고 있다. 그렇기에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 말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본다. 노는 문화로 생각해주시면 좋겠다. '포트나이트'는 지미 쇼, 월드컵 결승전에서 게임 속에 등장한 춤을 따라할 정도로 하나의 놀이 문화, 커뮤니티 수단이 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났다. 경쟁에 너무 빠져드는 과몰입 보다는 개성 중심, 소통 중심의 콘텐츠로 게임의 부정적인 면을 이겨냈다고 본다.

국내에서 성공하고 싶은 이유도 이용자와 친화적으로 즐기고 소통해 하나의 문화로 게임을 개척해 나가고 싶은 것에 있다. 홍보도 플레이와 프로모션에 집중하기 보다는 이런 다양한 문화와 즐길거리를 접목하는 방향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 '포트나이트'의 다른 모드인 세이브더월드 관련 콘텐츠가 지스타에서 소개되는지?
박성철=일부 존에서는 이를 즐길 수 있게 할 예정이다. 

- 간담회에서 공개했던 가상 부스를 일반에 공개할 예정인지?
박성철=디테일 작업을 더 해야하는 상황이라, 우선은 공개하지 않을 예정이다.

- 북미 유럽에서 잘 나가고 있는데, 한국 시장에서는 안 되는 이유가 뭔지 혹은 한국 이용자와의 차이점이 무엇인지 궁금하다.
박성철=여러 이유가 있다고 본다. 외국의 성과가 (한국에서) 자생적으로 이뤄지지 않는데는 여러 이유가 있을 것이다. 머신밴으로 차단되어 게임 플레이가 안되는 기술적 이슈가 있었고 동 장르 게임의 선점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본다. 사실상 실제 게이머에 대한 적극적 마케팅을 하지 않아 이 부분이 크지 않았나 싶다. 이 이슈들은 모두 해결됐고 게임도 안정화되고 있다. 이에 힘입어 본사에서 만들어내는 콘텐츠에도 확신을 가지게 됐다. 몇 년간 계속 재미있는 모드들이 제공되니 한글화를 충실히 하고 커뮤니티와 소통하면 한국 게이머들이 반응을 보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 지스타 메인 스폰서를 맡으며 거두고 싶은 성과가 있을지.
박성철=지스타도 상기 목적의 첫 발이니만큼, 사고 없이 진행됐으면 좋겠다. 이후 많은 분들이 '포트나이트'를 즐기면 좋겠고 스트레스 받지 않고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대표적 놀이 문화로 자리했으면 좋겠다.

- 지스타 이후 계획이 있다면 알려줄 수 있을지?
박성철=많은 계획을 가지고 있다. 오늘은 지스타를 공개하는 자리라 이에 집중하고 싶다. e스포츠 대회에 1000억 원의 상금을 건 바 있고, 이를 한국에서 어떻게 연계해 진행할지 고려 중이다. PC방도 열심히 할 예정으로 여러가지를 준비하고 있다. 

[심정선 기자 thebutler@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심정선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