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창간] 위메이드, '미르의전설' IP에 달린 성장과 생존

작성일 : 2018.08.31

 

성장과 생존은 게임 회사 뿐만 아니라 모든 회사가 가지고 있는 목표입니다. 특히, 게임 시장에서는 '성장이 곧 생존'이라 말할 정도로 두마리의 토끼를 쫓아야 합니다.


매년 성장을 거듭하는 게임 회사도 급변하는 게임 시장에 발맞춰 생존을 위한 전략을 내놓는가 하면, 중소 개발사에게는 말 그대로 생존을 위해 하나의 타이틀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게임조선>에서는 '성장과 생존'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게임 회사의 올 하반기 사업 방향에 대해 알아보고, 중소 개발사가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었던 전략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대표 장현국, 이하 위메이드)는 '미르의전설' IP 기반의 라이센스 매출을 성장 지속 시키는 가운데 '피싱스트라이크' '윈드러너Z' '이카루스M' 등 다수의 모바일게임을 출시했다.

특히, 중국에서 '미르의전설'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게임 제작에 대한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위메이드는 적극적으로 '미르의전설IP'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미르의전설' IP로 중국 게임 회사들과 IP 제휴 계약을 체결하는 등 로열티 수익을 창출해 부진했던 실적을 개선한 한편, '미르의전설’ IP 공동저작권자인 액토즈소프트와 저작권 분쟁이 발생해 한국과 중국에서 법적공방을 진행됐다.

올해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힌 모바일게임 '이카루스M'은 지난 7월 26일 출시돼 최고 성적 구글 플레이 4위, 애플 앱스토어를 기록한 바 있다.

◆ 하반기 라인업 준비됐다


지난 7월에 출시된 이카루스M도 꾸준히 업데이트를 진행 중이다 = 게임조선 DB

위메이드는 급변하는 모바일 게임 시장 속에서 모바일 MMORPG 러닝, 낚시, 퍼즐 등 캐주얼 장르부터 MMORPG까지 다양한 타이틀을 선보였다. 또한 중국 등 해외에서는 로열티를 기반으로 매출을 꾸준히 올리고 있다.

후속작에 대한 윤곽도 어느 정도 드러났다. '미르의전설' IP 기반의 신작 모바일 게임 및 HTML5 게임 3종을 출시를 계획 중이며, 자체 개발 중인 '미르의전설4'도 중국 퍼블리셔 선정을 진행 중이다.

올해 이뤄진 중대형 개발사에 적극적인 투자도 눈여겨 볼 부분이다. IMC게임즈, 엔드림, 엑스엘게임즈, 라이온하트스튜디오 등 스타 개발자가 포진된 개발사에 약 350억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졌으며,위메이드의 기업 경쟁력 제고 및 사업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 '미르의전설' IP에 달린 성장과 생존


IPCI 플랫폼 출범식에서 축사하는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 게임조선 DB

위메이드는 2018년 하반기 '이카루스M'의 안정적인 서비스와 함께 중국 시장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해야 할 시기다. 판호라는 중국의 특수한 게임 시장과 액토즈소프트와 법적 공방, 조인트벤처 등 게임 외 얽힌 다양한 이슈의 실타래를 풀어 '미르의전설' IP 가치를 높여야 한다.

장현국 대표가 지난해 1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미르의전설' IP 가치를 10억달러 수준이라 언급할 만큼 중국 시장에서 지닌 잠재력이 크다. 따라서 위메이드의 성장과 생존은 중국 시장에서 '미르의전설' IP를 어떻게 보호 하느냐에 따라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위메이드는 중국 문화부 산하 국영기업 중전열중문화발전과 공동으로 '미르의전설' IP 양성화 사업 진행 중이며, 중국 문화부 IP 등록 시스템인 IPCI 플랫폼에 참여해 중국 라이선스 사업을 활발히 전개 중이다.

중국의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조인트벤처(JV) 설립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 중이고, 중국 지방정부와 협력을 통해 IP 사업은 물론, 저작권 침해 게임들에 대한 단속과 제재 등을 다각도로 펼치고 있다.

[조상현 기자 neulpeum@chosun.com] [gamechosun.co.kr]

SNS
공유

댓글 20

  • nlv108_5481432 TRIPPY
  • 2018-09-14 11:39:57
  • 위메이드 액토즈 분쟁은 어떻게 되는건지 궁금하네
  • nlv162_356 ㅉㅈ
  • 2018-09-14 19:38:28
  • 미르1부터 3까지 재밌게 즐겼었는데
  • nlv239_0259 조선검성
  • 2018-09-14 20:51:27
  • 중국에서 흥행했던게 미르의전설이었는데..지금도 통할수 있으려나..
  • nlv16 노르간논
  • 2018-09-15 00:12:53
  • 미르 4 기대해본다
  • nlv22 야마돌이
  • 2018-09-15 01:02:09
  • 위르는 일단 한국에서는 그다지 크게 흥행을 못하고 있는게 사실입니다.
    한때...중국에서 미르의 전설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지만...
    위메이드는 뭔가 10프로 부족한 아쉬운 기업인것같습니다.
    일단 중국 판호허가야말로 절실히 필요한 기업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 nlv2 snflkjwkjf
  • 2018-09-15 07:45:11
  • 위메이드 많은 다양한 정보와 소식으로 꽉꽉 채워주시길 바랍니다. 행운이 함께 하시길 응원하겠습니다! 오늘도 세상에서 가장 즐겁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바라며 다양한 홍보 좋아요
  • nlv11 데오플
  • 2018-09-16 17:56:08
  • 이카루스 모바일 낸게 신의한수
  • nlv46 Robust
  • 2018-09-17 01:13:18
  • 이카루스M을 넷마블에서 냈으면 어땠을까
  • nlv68 최고가되자
  • 2018-09-17 10:55:19
  • 진짜 대단한 회사네요.....오래 버티네 게임 하나로...
  • nlv100_6985565 평범한대학생
  • 2018-09-18 23:18:10
  • 모바일게임은 한번도 해본적이없어서 모르겠네
  • nlv2 레드봉
  • 2018-09-19 10:49:49
  • 위메이드는 이카루스M 성공이 글로벌시장에서 어떻게 정착하고 현지화하느냐가 중요하겠네요.
  • nlv32 으아오아
  • 2018-09-19 22:02:04
  • 역시 중국진출이 대세네요
  • nlv199_346 이계뉴비
  • 2018-09-20 10:00:23
  • 아직도 살아있었나
  • nlv105_354651 폭주펑키
  • 2018-09-20 20:19:22
  • 과연.....
  • nlv56 w480ms5
  • 2018-09-21 13:46:15
  • 미르의전설 정말 오랜만에듣네요 ㅋㅋ
  • nlv196_546 신세경
  • 2018-09-21 21:33:45
  • 과연 흥행할수있을련지요..
  • nlv147_5612435 굴러봅니다
  • 2018-09-22 07:55:46
  • 위메이드.... 미르의 전설.. 정말 오랫만에 들어보는 이름
  • nlv98 비범벅
  • 2018-09-22 10:30:48
  • 미르가 순우리말로 용이라는 뜻이었죠 아마
  • nlv31 복나미
  • 2018-09-23 14:59:14
  • 중국 시장이라니 위메이드 쉽지 않은 길을 가는 것 같다
  • nlv200_0100 민블리
  • 2018-09-23 15:45:12
  • 힘든도전하네요 응원해주고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