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계수표 원신DB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인디노트] 단순하지만 중독성만큼은 강력! 인디 RTS 게임 '써클 엠파이어'

작성일 : 2020.10.18

 

일반적으로 실시간 전략 게임 (Real Time Strategy, 이하 RTS) 장르의 게임은 플레이 타임이 비교적 길고 상대와 치열한 수싸움을 벌여야 함에 따라 피로도가 매우 큰 경우가 많다. 

일꾼을 생산해 자원을 수급하고,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면서 병력을 갖추는 것이 우리가 흔히 아는 RTS 장르의 기본 룰이다. 여기에 상대방과의 전투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병종을 조합하고, 병력을 분산해 주요 거점을 방어해야 한다. 또, 기본적인 컨트롤 수준도 갖추고 있어야 게임을 유리하게 이끌어갈 수 있다.

이처럼 RTS 장르의 게임은 운영과 전략, 컨트롤 등 매우 다양한 부분에 신경을 써야하기에 당연히 피로도가 높으며, 큰 재미를 줌에도 불구하고 장시간 플레이할 수 없다면 접근하기 어렵다.

하지만 인디 게임 개발사인 'Luminous'가 선보인 RTS 게임 '써클 엠파이어 (Circle Empires)'는 캐주얼성을 극대화한 작품으로, RTS 장르 본연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부담감 없이 플레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이제는 스마일게이트의 게임 플랫폼 '스토브'를 통해 만날 수 있게 됨에 따라, 더욱 많은 국내 게이머가 접해볼 수 있게 됐다.

써클 엠파이어는 땅따먹기에 중점을 둔 작품으로, 써클 형태의 지역을 하나하나 점령하면서 더욱 많은 자원지를 확보하고, 해당 자원을 생산해 많은 병력으로 차츰 세력을 넓혀가는 룰로 진행된다. 각 써클에는 다양한 형태의 자원이 존재하기에 상위 병종과 효율이 높은 병종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빠르게, 그리고 전략적으로 지역을 점령해야 한다. 

매우 캐주얼성이 강한 작품인 만큼, 그래픽도 매우 간결하면서 단순하다. 디자인도 과거의 미국 코믹스풍으로 표현했으며 그에 걸맞는 사운드가 흘러나오면서 게임과 어우러진다. UI의 경우에도 매우 직관성을 높였는데, 화면 최상단에는 병종 생산 및 업그레이드, 그리고 건물 건설 등이 가능한 아이콘이 마련돼 있으며 최하단에는 선택 병종 및 건물의 특징을 보여주는 설명창이 있다. 단, 전략성을 높이기 위한 의도로 미니맵은 준비돼 있지 않으며, 전체 맵의 경우 마우스 휠 버튼을 이용하면 확대 및 축소가 가능해 미니맵의 기능을 대체한다.

써클 엠파이어는 게임 모드도 매우 간소하다. '몬스터 사냥'과 '완전 정복', 그리고 '제국 간의 갈등' 등 총 3개의 모드가 존재한다. 여기에 멀티플레이 까지, 어떻게 보면 총 4종의,모드가 있는 셈. 가장 먼저 '몬스터 사냥'은 맵 내에서 적을 모두 찾아 처치하면 되며, '완전 정복'은 전체 맵의 모든 써클을 정복해야하는 목적을 가졌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국 간의 갈등'은 AI플레이어와 본격적인 전면전을 펼치는 모드로, 소규모의 적이 등장하는 것이 아니라, 게이머와 동일하게 세력을 확장시키면서 병력을 쌓아가는 적과 대면한다. 

써클 엠파이어의 가장 큰 특징은 이용자가 직접 난이도 뿐만 아니라 맵의 크기를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서 가볍게 게임을 플레이할 것인지, 혹은 장시간에 걸쳐 게임을 플레이할 것인지 정할 수 있다. 당연히 맵의 크기가 커지면 커질수록 상대방과 더욱 치열한 수싸움을 벌여야 하며, 플레이타임도 길어진다.

또다른 특징으로는 여타 RTS의 테크트리에 해당하는 '영웅 시스템'이 존재한다는 것. 이용자는 게임 시작 전 총 18종의 지도자 중 한 명을 선택하게 되며, 각각의 지도자 특징에 따라 고유한 병종 혹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용자의 개성에 따라, 그리고 입맛에 따라 지도자를 선택하는 재미가 있으며, 각종 목표를 완수하면서 개방되지 않은 지도자를 하나하나 얻어가는 재미도 있다.

써클 엠파이어에는 총 150종이 넘는 유닛이 등장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이들을 조합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또, 상황에 따라서는 화면을 최대한 확대해서 각 유닛을 정교하게 컨트롤하는 것도 가능. 업그레이드를 통해서 점차 유닛을 강화하고, 상성에 맞는 유닛을 생산하면서 상대방과 컨트롤, 그리고 전략 싸움을 벌여야 한다.

이처럼 써클 엠파이어는 RTS 게임의 기본적인 룰을 활용해 최대한 캐주얼하게 만든 것이다. 그에 따라, 얼핏 보기에는 완성도가 다소 떨어져보이기도, 그리고 무게감 없는 작품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그 중독성만큼은 확실히 보장한다. RTS의 특징을 함축한데다가, 캐주얼성까지 갖춰 피로도를 대폭 낮췄기 때문.

RTS 장르의 게임을 즐기고 싶지만 높은 피로도가 걱정이라면 '써클 엠파이어'를 간편하게 즐겨보기를 권한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