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계수표 원신DB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지스타20]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미르4 통해 위상 되찾을 것", 미디어 간담회 진행

작성일 : 2020.11.19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게임 페스티벌 '지스타 2020'에 메인 스폰서로써 참여한 '위메이드'는 19일 지스타 2020의 개막식을 앞두고 미디어 간담회를 진행했다. 

위메이드의 미디어 간담회에는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자리해 위메이드의 올 한해 성과와 더불어서 구체적인 사업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장현국 대표는 "저는 위메이드에 2013년에 입사했다. 이후에 여러모로 회사가 고생을 많이 했다"고 언급하면서, "이제는 그 고생의 결과로 하나하나 성과를 내고 있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 게임조선 촬영

이어서 "우리의 IP에 대한 저작권이 침해하고 침탈하는 상황이 길게 이어졌다. 이에 대한 주요한 재판 판결들이 올해 상반기에 내려졌다. 우리가 입은 손해에 대해 배상받는 절차가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하면서 미르 IP 라이선싱에 분쟁에 대한 상황을 전했다. 또, "이를 통해 우리의 IP를 되찾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위메이드가 야심차게 준비해온 모바일 MMORPG '미르4'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게임 회사로써 성공적인 게임을 개발하고, 출시하고 서비스하는 것이다"라고 말하면서, "최근 몇 년 간 위메이드가 그러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그 불명예를 씻을 미르4가 출시를 목전에 두고 있다"고 미르4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유저 피드백에 따르면, 매우 큰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내용도 전했으며, "위메이드는 미르4를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게임 개발사로써의 위상을 되찾아갈 것이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자회사인 '조이맥스'의 사업 전략도 설명했다. "19일 조이맥스가 스타워즈 프로젝트 게임인 '스타워즈: 스타파이터 미션'을 한국 일본, 동남아 등에 출시했다. 현재 순조롭게 서비스가 진행되고 있는데, 조이맥스 또한 최근 몇 년간 좋은 성과를 내지 못했는데, 이를 통해 입지를 다시 다져나갈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또, "조이맥스는 M&A 플랫폼으로써 활용해 성공한 개발사를 인수하는 등 회사 가치를 제고할 예정"이라는 설명도 있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의 2020년 성과와 사업 전략, 그리고 '미르4' 및 '스타워즈: 스타파이터 미션'에 대한 발표 이후에는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Q. 지스타 2020의 메인 스폰서로 참가하게 된 의의는 어떤 것이 있나?

작년처럼 오프라인까지 포괄하는 행사가 되지 못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이전의 지스타 행사는 유저의 피드백을 받을 수 있었기에 매우 값진 자리였다. 하지만 게임은 온라인적 성격 또한 가지고 있기에 온택트로 진행할 수 있었다. 물론, 완벽한 준비가 이뤄지진 않았다. 하지만 앞으로 온택트로 지스타 행사를 진행하게 되면서 온라인으로 어떻게 나아갈지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미르4의 출시와 지스타 행사 기간이 비슷하게 계획돼 있다는 것을 파악하고 메인 스폰서로써 참여하게 됐다. 온택트 행사로 진행되다보니 이전보다 참여 업체가 적어진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 또, 위메이드가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 것은 게임산업 입장에서 지스타 행사를 계속 이어가야한다는 책임감도 한몫했다.

Q. 샨다게임즈에 대한 2조 5천억 원 손해 배상 청구 금액은 매우 크다.

샨다게임즈는 게임 개발사가 아닌 단순한 중국 퍼블리싱 업체이나, 미르 IP에 대한 라이선싱을 60여 개의 게임사에 나눠줬다. 이를 통해 샨다게임즈는 중국에서 미르 IP를 통해 1년에 9조 원 정도를 벌어들인 것으로 파악된다. 5년으로 따지면 40조가 넘는다. 2조 5천억 원이 커보이지만, 이에 비하면 결코 큰 금액은 아니다.

이는 단순히 손해 배상을 받는 것이 아니라, 미르 IP 시장을 온전히 우리의 것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이라고 봐주시면 될 것 같다.

2조 5천 억원. 중국에서는 미르 IP를 통해 9조원 정도를 벌어들인 것으로 파악된다. 미르 IP 시장을 온전히 우리의 것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이라고 보시면 된다.

Q. 미르4가 어떤 의미로 게임 시장에 안착하길 바라는가? 

MMORPG는 시스템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경제 정치 사회 시스템과 성장 시스템 등이 대표적이다. 문파와 서버 단위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상황이 미르4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또, 서사에 큰 비중을 뒀기에 현직에 계시는 PD나 컷신의 경우에도 실제 배우가 연기하고 촬영 감독이 촬영하는 방식을 이용했다.

자유로운 플레이도 미르4의 특징 중 하나다. 기연, 경공, 스킬 세팅 등 다양한 콘텐츠와 자유로운 플레이가 지향점 중 하나다. 마지막으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것마저도 정성을 들여 만들었다면, 다른 부분도 유저분들이 기대할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Q. 내년 중국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현재도 여전히 판호로 인해 길이 막혀 있는 상태다.

중국은 매우 어려운 이야기다. 공식 석상에서 말하기에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다. 샨다가 불법으로 라이선싱을 제공한 게임, 그리고 우리가 라이선싱을 준 게임 모두 중국에서 무리없이 서비스 중이다. 

Q. 미르 트릴로지 계획은 어떻게 진행중인가?

미르 IP를 확장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게임 외적으로 충분히 확장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최근 '미르 연대기'를 출판했으며, 영화와 드라마로도 어쩌면 만나볼 수도 있겠다. 번역이 완료돼, 미국과 중국으로도 진출한다. 카카오 페이지에서는 웹툰으로도 미르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Q. 판호에 대한 내년 전망은 어떻게 생각하나?

작년 말과 올해 초까지는 분위기가 매우 좋았다. 하지만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코로나 이슈로 인해서 제약이 걸린 것 같다. 작년에 정한 방침에 대해 변화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Q. 기업 인수에 나선다면, 어떤 기조를 가질 것인가?

주식을 교환하면서 M&A를 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이러한 전략으로 성공한 게임 업체도 존재한다. 위메이드 또한 '조이맥스'를 통해서 이러한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성공 가능성이 있는 개발사가 최우선 목표다. 소규모 지분을 투자하는 회사를 대상으로 하며, 성공을 했을 경우 조이맥스와 합병하는 방식으로 계획하고 있다.

끝으로, 장영국 대표는 "저희가 고생하고 있을 때에도 관심을 끊지 않고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이제는 성과를 낼 단계에 도달했으며, 끝까지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히면서 위메이드 미디어 간담회를 마무리 지었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