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지스타19] 정일태 팀장 "라그나로크 오리진, 그라비티의 프라이드 될 것"

작성일 : 2019.11.15

 

그라비티는 자사의 라그나로크 IP를 활용한 게임 6종을 지스타2019를 통해 대중에게 공개했다.

이중 단연 돋보이는 것은 '오리진'이다. 모바일 MMORPG로 개발중인 라그나로크 오리진은 라그나로크M에 이은 새로운 라그나로크 모바일 MMORPG로 발표 라인업 중 메인 타이틀로 공개됐다. 라그나로크M이 원작 라그나로크 온라인을 잘 살려 호평을 받고 상위권에 안착했던 전적이 있는 만큼 라그나로크 오리진에 대한 라그나로크 팬들의 관심은 커질 수밖에 없다.

게임조선에서는 라그나로크 오리진을 총괄하고 있는 정일태 온라인사업Unit 팀장을 만나 라그나로크 오리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보는 봤다.

Q. 오리진의 네이밍은 어떻게 정해졌나? 처음 다른 이름이었던 걸로 알고 있다.

프로젝트명은 퍼스트러브로 했었다. 당시에는 프로젝트명이었고, 추후 오리진을 결정했다. 이름 고민은 많이 했다. 당시 '최고의 게임을 만들자', '라그나로크M보다 진보한 게임을 만들자'라는 생각을 하며 결정했다. 그라비티의 프라이드라고 생각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 

Q. 출시 일정이나 국가는 어떻게 되나?

내년 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확정은 아니다. 일단은 일정이나 국가보다 게임의 퀄리티를 올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우리가 생각하는 라그나로크의 최고 모습을 생각하며 만들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제가 한국 담당이다 보니 한국에 먼저 보여주고 싶지만, 논의가 필요할 것 같다. 

Q. 게임을 개선, 진화시키고 있다고 하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을 발전시켰나?

몇 가지가 있다. 라그나로크 온라인을 했던 유저가 라그나로크이 어떤 부분을 좋아했는디 설문하면 굉장히 분포도가 다양했다. 그래서 라그나로크M  당시에도 유저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고민하며 진행했다. 

라그나로크M은 경쟁 시스템이 약했는데, 이번 오리진에는 경쟁시스템을 좀 더 업그레이드할 생각이다. 이러한 시스템을 론칭에 바로 넣을 지, 아니면 추후 업데이트로 할지 계속해서 논의하고 있다. 

Q. 모바일게임은 수명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최고의 게임으로서는 한계가 있지 않나?

게임의 기술의 진보하면 거기에 걸맞은 게임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매년 새로운 기술, 새로운 서버 구성, 그래픽 진화가 있을건데 이러한 업데이트를 계속 이어나가야 할 것이다.

라그나로크 온라인에서 M으로 가면서 표정이나 그래픽 등 더 진화했는데, 그것보다 더 짐보한 개선된 퀄리티의 게임이 오리진이 될 것이다.

Q. 그래픽을 개선했다고 하는데 주요 포인트가 있다면?

디테일의 핵심은 디테일이다. 눈모양, 표정이 상황에 맞게 변화할 것이다. 사진 찍는 구역이 많아 내 캐릭터를 자랑하고 싶을 때 표정이나 외모 등에 집중해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메이크업과 같은 콘텐츠도 있어 내 캐릭터를 더 사랑할 수 있도록 게임의 퀄리티를 끌어올렸다고 생각한다.

Q. 콘텐츠적으로는 어떠한 업그레이드가 있나?

모자, 탈것 디테일한 부분이 있고, 경쟁 시스템이 부족했던 부분을 대규모 PvP 등으로 조정했다.

Q. 직업 시스템은 어떻게 되나?

3차까지 론칭에 넣을 생각이다. 현재 2차까지 완성됐고 3차는 수정 작업 중이다.  라그나로크와 동일하게 시스템을 하고 있으며, 지금도 계속해서 밸런스 작업을 하고 있다.

Q. 라그나로크M을 오래 플레이한 사람이 오리진을 해야하는 이유가 있다면?

차별화에 대해서는 고민을 했다. 단순 그래픽만 변경된게 아니라 다중서버 PvP까지 이어지는 서버 대전, 여성향도 포인트로 잡아 새로운 게임을 만들었다.

Q. 잡지 시스템이 있다고 하는데?

내 캐릭터를 뽑낼 수 있는 시스템이다.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는 상태다. 랭킹을 통해 뽑히는 형식으로 구상 중이다.

Q. 라그나로크M 때에 비해 좀 더 상대 게임들이 쟁쟁한 것 같다.

그라비티는 꾸준히 여러 장르에 계속해서 도전해왔따. 대작이 나온다고 해서 머물러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리진과는 다른 얘기지만 라그나로크 크루세이드 역시 PC로 새롭게 도전하는 것처럼 계속해서 도전할 예정이다.

Q. MMORPG는 하루 직접 플레이하는 타임도 중요하다. 오리진은 하루 어느 정도 플레이를 해야 하나?

하루에 1~2시간 정도를 생각하고 있따. 이 정도 투자를 했을 때 어느 정도 쉽게, 여성 유저들도 플레이할 수 있도록 장치를 고민하고 있다. 

Q. 기대하고 있는 국내 매출 순위가 있나?

2위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한시적인 것이 아니라, 상위권에 오를 경우 지속력이 중요한 것 같다.

이전부터 그래왔지만, 지속력을 위해서는 오픈 2주 내에 업데이트를 해야된다고 생각하고 그에 따른 론칭 규모도 달라질 예정이다. 특히, 국내 게이머는 콘텐츠 소비속도가 매우 빠르기 때문에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Q. 마지막으로 오리진을 기다리는 팬들에게 한 말씀 부탁한다.
라그나로크 오리진은 그라비티 내 베스트 멤버로 구성해, 그라비티의 프라이드를 가지고 개발 진행 중이다. 라그나로클 사랑해주신 분들과 최고의 MMORPG를 만나고 싶어하는 분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게임으로 오겠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이정규 기자 rahkhan@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정규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