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지스타19] 펄어비스 신작 '섀도우아레나', 지스타2019서 주요 정보 대거 공개

작성일 : 2019.11.14

 

펄어비스는 지스타2019 현장에서 '펄어비스 커넥트 2019'를 진행했다. 

해당 행사에서는 펄어비스가 준비해온 미공개 신작의 주요 정보를 대거 공개했다. 특히 전세계에 생방송으로 송출됨에 따라 글로벌 유저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가장 먼저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가 자리해 인사말을 전했다. 정경인 대표는 "전세계 게이머를 하나로 연결하는 경험을 제공해왔다"고 밝히며 "펄어비스는 게이머 여러분 덕분에 존재하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드디어 오늘 그 모습을 여러분께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면서 펄어비스가 4종의 신작을 통해 출사표를 던지는 것을 시사했다.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 = 게임조선 촬영

펄어비스 커넥트 2019를 통해 가장 먼저 공개된 것은 '섀도우아레나'다. 섀도우아레나는 검은사막 IP를 활용한 배틀로얄 액션 게임으로, 검은사막 내의 그림자 전장 콘텐츠를 단일 작품으로 발전시켰다. 섀도우아레나는 '김광삼' 총괄 프로듀서가 소개를 맡았다. 


섀도우아레나를 소개하는 '김광삼' 총괄 프로듀서 = 게임조선 촬영

김광삼 총괄 프로듀서는 "검은사막의 그림자 전장은 세계적으로 호평을 얻은 콘텐츠이나, 검은사막 내 국한돼 있음에 따라 더욱 발전시키기에는 검은사막의 본질을 해칠 가능성이 있다"고 단일 게임으로의 출시 이유를 밝혔다. 섀도우아레나는 엄청난 위기에 직면하고, 이를 위해 각각의 흑정령은 가장 강력한 영웅을 찾아나서는 것이 주된 스토리 라인이다.

섀도우아레나의 주요 캐릭터 6종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가장 먼저 '조르다인'은 검은사막 내에서 악역으로 등장하는 인물이나, 섀도우아레나에서는 플레이어블 캐릭터로 나타날 예정이다. 조르다인은 방어에 특화된 캐릭터이며 초보자부터 상급자까지 어떤 플레이어층이나 이용할 수 있다.

다음으로 타리프 마을 수장, '아혼 키루스'도 등장한다. 아혼 키루스는 메이지 계열의 캐릭터이며, 상급자가 선택하기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연화'는 검은사막 내에서는 등장하지 않는 인물이다. 연화의 가장 큰 특징은 민첩함인데, 빠른 기동성을 통해서 근접전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소산족을 이끄는 수장이자 그들의 영웅인 '슐츠'도 모습을 드러냈다. 슐츠는 잠깐동안 적의 방어효과를 무시하는 특징을 가졌다. 은신을 주무기로 하는 '하루'는 스킬 간을 이어주는 콤보 공격을 선보이며, 배틀로얄 장르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은신 기능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마지막으로 소개한 것은 '헤라윈'이다. 헤라윈은 카마실브 나무를 세워 아군 동료를 보호하는 등의 전략적인 전투가 가능한 캐릭터다. 이외에도 다양한 검은사막 세계관 내 캐릭터가 속속 등장할 것임을 암시했다.

섀도우아레나는 지스타 2019 펄어비스 특별 전시관에서 미리 체험해볼 수 있으며, 21일부터 비공개 시범 테스트에 돌입할 예정이다.

[(부산)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