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2019 롤드컵, 혈투 끝에 FPX, G2 결승 진출

작성일 : 2019.11.04

 

11월 2일부터 3일까지 양 일에 걸쳐 리그오브레전드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의 4강 경기가 진행됐다.

8강 경기 결과에 따라 인빅터스 게이밍(IG), 펀 플러스 피닉스(FPX), SKT T1(SKT), G2 Esports(G2)가 올라왔으며 이는 각각 자국 리그인 LPL, LCK, LEC 1위 시드에 작년 챔피언이 모두 들어가는 역대급 대진표로 완성됐다.

한쪽에서는 IG와 FPX의 상체 싸움 중심 중국 내전이 벌어지는 가운데 다른 한 쪽에서는 SKT가 G2를 상대로 MSI의 준결승 패배의 설욕전을 하게 되는데 SKT가 얼마나 G2의 창의적인 초반 설계를 잘 받아내는지가 이번 4강을 관통하는 핵심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 4강 1경기 IG vs FPX

IG FPX
TheShy

GimGoon

Ning

Tian

Rookie

Doinb

JackeyLove

Lwx

Baolan

Crisp

금지 챔피언

        

        

자야, 카이사, 루시안, 칼리스타 등 메타 원딜이 모조리 금지되는 밴픽 페이즈가 진행되는 것과 별개로 FPX의 김군(김한샘)이 레넥톤을 선픽하자 8강 SKT T1과 스플라이스의 매치업에서 영감을 받았던 것인지 더샤이(강승록)가 탑 퀸을 꺼내들었고 이에 FPX는 럼블 픽으로 응수한다.

처음에는 럼블이 탑일 경우 퀸 입장에서 라인을 밀어넣는 속도를 따라갈 수 없고 그렇다고 딜교환을 하는 과정에서 노출되는 화염방사의 위력이 너무 강해 꽤 잘 짜온 밴픽이 아닌가 예상했으나 럼블은 오히려 미드의 도인비(김태상)이 가져가고 김군은 그대로 레넥톤을 가지고 라인전을 진행했다.

더샤이의 키스톤은 SKT vs SPY와는 달리 난입 대신 집중 공격이라는 차이점이 있었는데 이 때문에 레넥톤을 더 아프게 때릴 수는 있었으나 의외로 세심한 카이팅이 힘들어 중간중간 무자비한 포식자의 사정권에 노출되는 상황이 발상했고 FPX가 이를 노려 티안(가오티안량)과 도인비를 불러 역으로 다이브 압박을 넣으며 라인전 구도를 뒤집어 놓는다.

결국 상체 라인에서 주도권을 잡은 FPX가 먼저 협곡의 전령 사냥을 시도했는데 IG가 이를 막으려다가 럼블의 이퀄라이저 미사일과 키아나의 여왕의 진가 콤보를 얻어맞고 대패하고 만다.

FPX는 탑과 미드 타워를 차례차례 날려버리고 그대로 모든 맵을 장악하는 스노우볼링으로 경기를 쾌속으로 끝내는데 성공한다.

IG FPX
TheShy

GimGoon

Ning

Tian

Rookie

Doinb

JackeyLove

Lwx

Baolan

Crisp

금지 챔피언

        

        

1세트에서 깽판을 제대로 놓은 도인비의 히든 카드 럼블을 가장 먼저한 IG는 닝(가오전닝)의 정글러 선픽으로 그라가스를 가져갔다.

FPX에서 야라가스를 어느정도 의식은 한 듯 근접 전투력이 출중한 모데카이저, 노틸러스 등을 가져오며 따로 야스오를 금지하지는 않았다. 그리고 실제로 이 밴픽구도 때문인지 IG에서도 따로 야스오를 가져가지는 않고 블라디미르-루시안으로 탑-미드 원투펀치를 구성한다.

그런데 마지막 밴픽 페이즈에서 카이사-노틸러스로 추정되던 FPX가 블리츠크랭크를 락인하며 지난 리프트 라이벌즈의 베인-판테온처럼 급커브에 가까운 조합구성을 보여준다. 

IG 입장에서는 야라가스를 가려다가 중단하면서 조합이 상당히 망가진 셈이 됐는데 블라디미르의 혈사병을 시작으로 들어가서 난전을 수행하는것도 아니고 반대로 멀리서 포킹 구도로 끌고 가자니 적을 끌어오는 챔피언이 셋이나 되서 움츠러드는 어정쩡한 상황이 이어졌다.

그나마 초반 주도권을 내주다시피 했음에도 불구하고 닝의 그라가스가 착실하게 성장해서 중요한 순간에 Lwx(린웨이샹)의 카이사를 암살하거나 장로 드래곤을 스틸하여 루키(송의진)이 날뛸 수 있는 판을 깔아줬고 결국 그렇게 시간을 질질 끌어 더샤이가 성장을 마칠 수 있도록 한다.

블라디미르가 모데카이저와의 1:1을 이길 수 있는 상황이 됐고 루키의 루시안은 도인비가 라인클리어를 위해 마법공학 초기형 벨트를 사용하며 선을 넘자 순식간에 떄려잡으며 경기를 뒤집는데 성공한다.

IG FPX
TheShy

GimGoon

Ning

Tian

Rookie

Doinb

JackeyLove

Lwx

Baolan

Crisp

금지 챔피언

        

        

FPX가 대놓고 노틸러스를 선픽으로 가져가며 탑-미드-서포터라는 3단 스왑 심리전을 걸었고 자야-쓰레쉬로 원거리 이니시에 강한 한편 돌격 저지에 매우 탁월한 조합을 구성한다.

1세트와 마찬가지로 FPX의 탑 라이너인 김군의 갱플랭크가 루시안이라는 최악의 상성을 만나 흠씬 두들겨 맞는 구도로 경기를 진행하지만 도인비가 지난 경기의 실수는 전혀 개의치 않겠다는 듯이 막무가내 이니시에이팅을 연발하면서 IG가 조금씩 말려들기 시작한다.

매번 적 본대가 보이면 대놓고 폭뢰-닻줄 견인으로 묶은 뒤 키아나가 여왕의 진가로 연계하는 콤보에 IG는 손해를 보고 퇴각하는 구도가 이어졌는데  이러한 손해가 슬슬 누적되는 과정에서 티안의 키아나가 엄청나게 킬을 몰아먹으며 딜러 일변도인 IG의 챔피언 중 대부분을 암살할 수 있는 수준까지 커버리고 만다.

결국 부쉬 속에 숨어있다가 잭키러브(유웬보)와 루키를 순식간에 암살해버리면서 IG는 주력 딜러를 모두 잃은 채로 한타에 돌입했고 팔이 짧은 루시안은 공격하려는 제스처를 보이는 즉시 노틸러스에게 집중마크당하면서 무력하게 패배하고 만다.

IG FPX
TheShy

GimGoon

Ning

Tian

Rookie

Doinb

JackeyLove

Lwx

Baolan

Crisp

금지 챔피언

        

        

FPX는 4세트에서도 노틸러스를 선픽으로 가져간 가운데 IG는 라인전에서 압살하는 것이 힘들다고 판단했는지 갈리오-케일-카이사로 한타를 다분히 의식한 조합을 구성했다. 

IG 측에서 초반 정글링 속도가 빠른 올라프를 활용해 그라가스와의 레벨 차이를 확 벌리고자 인베이드를 들어갔으나 FPX가 이를 잘 받아쳐서 오히려 퍼스트 블러드를 먹고 이 과정에서 케일의 소환사 주문이 없는 것을 확인한 김군이 착취 스택을 쌓으며 딜교환을 주도하더니 앞점멸-불의 심판-협상 연계로 케일을 솔로킬내며 지난 세트들과는 달리 FPX가 라인전마저 이기고 들어가기 시작한다.

닝은 1세트처럼 최대한 오브젝트를 먹고 죽거나 한명을 잡아내고 죽으려는 액션을 취했지만 그라가스나 리 신과 달리 벽을 넘는 이동기가 없는 올라프로는 한계가 명확했고 이 떄문에 조합 내에서 혼자 겉도는 신세가 된다.

중간중간 IG측에서 더샤이-루키-잭키러브가 합심하여 신성한 심판-사냥 본능-영웅출현을 깔끔하게 연계하는 입롤에 가까운 한타로 게임을 뒤집으나 했지만 더샤이가 불필요하게 시야도 없는 적 정글 캠프까지 털어먹으려고 하다가 시야 밖에서 터진 화약통에 자고 노틸러스의 폭뢰가 없다고 약간 데드라인을 넘어갔다가 부패의 사슬을 맞고 원거리 이니시에이팅을 당하는 등 미스플레이가 이어지며 경기가 마무리된다.

통칭 상체라 불리는 탑과 미드가 매우 강한 두 팀의 경기였던만큼 FPX에서 효과적으로 IG의 상체를 틀어막은 것이 승리의 포인트였다.

IG 입장에서는 더샤이의 악재가 상당했는데 그리핀의 소드(최성원)을 상대로는 수비적인 픽으로도 라인전을 압도하는 기량을 과시했으나 이번 경기에서는 지나치게 자신감에 가득차 있었는지 레넥톤과 퀸의 라인전 절대 상성 구도를 유지하는 핵심 키스톤 룬인 난입을 들지 않거나 초반 라인전이 매우 강하지 않은 케일을 들고 소환사 주문 없이 선을 넘는 플레이로 패배의 단초를 제공하고 말았다.

반면 도인비는 럼블과 노틸러스라는 깜짝픽으로 라인 스왑 심리전을 거는 동시에 루키의 장점인 일찌감치 라인전 폭파 후 다른 라인에 개입하는 것을 최대한 억제했고 김군은 팀적인 지원이 있었다고는 하나 더샤이와 동률이거나 그 이상의 활약을 보여주면서 존재감을 지워놓았다.

■ 4강 2경기 SKT vs G2

SKT G2
Khan

Wunder

Clid

Jankos

Faker

Caps

Teddy

Perkz

Effort

Mikyx

금지 챔피언

        

        

SKT는 캡스(라스무스 윈터)의 시그니쳐 픽인 신드라를 가장 먼저 자른 뒤 퀸을 자르며 기반을 다져놓고 레넥톤을 먼저 가져간다. 그러나 8강에서 담원 게이밍을 폭파시킨 라이즈-자야-라칸은 풀어놓았고 G2측에서 기다렸다는 듯이 해당 챔피언을 모조리 가져가고 만다.

결국 G2는 클레드와 라이즈로 스플릿 푸시를 하다가 자기들이 원하는 타이밍에 전투를 개시하거나 상대를 좁은 곳으로 끌어들여 자야의 깃부르미로 죽이는 이상적인 조합을 완성한 반면 SKT는 라인전을 최대한 강하게 가져가 G2의 적극적인 초반 다이브 설계를 방지하는 쪽으로 조합을 완성시킨다.

확실히 조합 특성상 초반 라인전 우위를 기반으로 킬스코어에서 SKT가 앞서가고는 있었으나 G2는 그 와중에도 클레드와 라이즈로 시간을 끌며 팀원이 시야를 장악하여 오브젝트 주도권은 놓치지 않게 했다.

오히려 이 시야 장악을 기반으로 G2는 수성중이던 칸(김동하)의 레넥톤을 1차타워 와 2차타워 사이에서 튀어나와 사방 팔방에서 조여 죽이는 전매특허 다이브로 끊고 타워를 박살내며 킬스코어가 밀림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골드는 비슷한 선으로 따라간다.

레넥톤은 제대로 성장하기 전에 집중견제를 당해 제 힘을 낼 수 없었고 DPS가 떨어지는 니코나 자야같은 안정성을 가지지 못한 카이사로는 한타 페이즈에서 G2를 이길 방법이 없어 SKT는 다소 허무하게 1세트를 내주고 만다. 

SKT G2
Khan

Wunder

Clid

Jankos

Faker

Caps

Teddy

Perkz

Effort

Mikyx

금지 챔피언

        

        

퍽즈(루카 퍽코비치)의 좁은 챔피언 폭을 집중견제하기 위해 SKT는 자야를 잘랐고 G2가 카이사를 스스로 자르면서 1티어 원거리 딜러가 없다보니 G2는 퍽즈에게 이즈리얼을 쥐어주는 미봉책을 내놓는다.

캐리라인의 화력이 부실하다보니 빠르게 적진으로 난입하여 라이즈가 안전하게 들어가 깽판을 놓을 수 있도록 원거리 이니시에이팅이 가능하며 레넥톤에게 라인전이 크게 밀리지 않는 오른을 선택하고 자르반과 갈리오로 최대한 힘을 실어주는 방향으로 조합을 완성했다.

반면, SKT는 이에 오른의 이니시에이팅을 원천차단할 수 있는 야스오에 그라가스를 차례대로 가져가며 미드-정글 야라가스를 구성하는 듯 했으나 이를 모조리 바텀으로 내려보내고 오히려 초반부터 거칠게 상대를 압박하는 르블랑-리 신을 강수를 둔다.

이전 세트와 달리 라이즈가 페이커(이상혁)-클리드(김태민) 콤비에게 흠씬 두들겨 맞으며 제대로 성장하지 못하자 칸의 레넥톤이 단독으로 스플릿 푸시를 실행할 수 있는 주도권을 얻었고 테디(박진성)의 야스오는 저레벨 단계에서 다이브 당하는 압박을 받지 않고 무난하게 성장하면서 이즈리얼보다 훨씬 높은 수준의 화력을 기대할 수 있는 상황까지 이른다.

캡스의 라이즈가 30분경 바텀에서 미니언 웨이브를 클리어하다가 칸의 레넥톤에게 솔로킬을 당하고 지원을 위해 텔레포트로 합류한 분더(마틴 한센)마저 같이 잘리면서 SKT가 내셔 남작을 가져가고 뒤이어 G2가 장로 드래곤 사냥을 시도했다가 클리드에게 스틸당하고 전멸하며 SKT가 이번엔 역으로 압승을 거둔다.

SKT G2
Khan

Wunder

Clid

Jankos

Faker

Caps

Teddy

Perkz

Effort

Mikyx

금지 챔피언

        

        

이번엔 2세트와 반대로 SKT가 G2의 원거리 딜러인 퍽즈 대신 미드 라이너 캡스의 힘을 빼놓기 위해 자야를 풀어주고 라이즈를 빼앗아오는 선택을 한다.

이를 통해 SKT는 확실하게 강한 상체를 통해 스플릿 푸시 주도권을 가져올 수 있었으나 G2는 이전 경기들과 달리 찍어누르기보다는 차분하게 라인전 구도를 가져간 뒤 한타를 바라보겠다는 심산으로 캡스에게 오리아나를 쥐어준 뒤 인내심을 가지고 라인전을 진행한다. 

그러나 승승장구하고 있는 상체와는 달리 SKT의 하체를 담당하는 테디와 에포트(이상호)는 생각보다 훨씬 강한 자야-노틸러스 조합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었고 에포트가 지나치게 공격적으로 플레이하다가 실수하며 연거푸 잘리며 바텀 라인전 구도가 생각 이상으로 빠르게 붕괴하고 만다.

라인에서 풀려난 미킥스(미하엘 뮤엘)의 노틸러스가 전 맵을 돌아다니며 영향력을 행사하기 시작하고 여기에 칸과 페이커가 한 번씩 잘리면서 성장에 제동이 걸리기 시작했고 분더와 캡스가 편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갖춰진다.

한타 페이즈가 되자 오리이나의 파괴력이 본격적으로 발휘되기 시작했다. 최전선에 있던 에포트가 흑점 폭발-천공의 검 연계를 실패하면 그대로 카밀과 함께 오리아나의 공이 밀고 들어오며 진영을 붕괴시켰고 급발진 이니이시에이팅에 반응하지 못해 매번 페이커가 대열에서 홀로 떨어져 있는 상황이 이어진 끝에 33분경 SKT가 정면 한타에서 대패하며 2:1 스코어로 벼랑 끝에 몰린다.

SKT G2
Khan

Wunder

Clid

Jankos

Faker

Caps

Teddy

Perkz

Mata

Mikyx

금지 챔피언

        

        

SKT가 서포터를 마타(조세형)으로 교체한다. 드디어 픽밴 과정에서 라이즈와 자야를 모두 잘라내는 식의 전략 수정이 이뤄졌지만 이 과정에서 캡스의 필살기인 신드라가 풀려나고 퍽즈가 미드 라이너 시절 애용하던 야스오도 공짜로 내준 뒤 야스오가 없으면 이니시에이팅을 막기 힘든 오른까지 퍼주는 밴픽이 이어지며 불안함을 자아내고 이는 곧 현실이 됐다.

테디는 초반에 비교적 약한 야스오와 CS 격차를 벌려놓기 위해 강하게 라인을 밀었으나 거칠게 딜교환을 걸어오는 탓에 체력을 상당히 많이 잃었고 언제나 그렇듯 초반부터 다이브를 지향하는 G2의 설계에 휘말려 아군 블루 진영에서 튀어나온 얀코스(마르친 얀코프스키)의 올라프에게 회복-점멸 소환사 주문을 모두 사용한 채로 사망한다.

페이커의 키아나가 단독으로 움직하며 퍽즈를 암살했고 마타 또한 미드에서 장거리 이니시에이팅을 잘 열어주면서 악착같이 따라가는 듯 했으나 페이커가 다른 라인에 로밍으로 발길을 돌리는 사이에 캡스의 신드라가 걷잡을 수 없는 수준까지 커버렸고 키아나가 은신 장막에서 모습을 드러내기만 하면 순식간에 적군 와해-풀려난 힘에 터지면서 한타가 성립하지 않는 수준까지 이르게 된다.

중반 한타에서 퍽즈의 야스오가 대장장이 신의 부름-적군 와해-술통 폭발 등 최후의 숨결을 유발하는 스킬의 지원을 아낌없이 받아 쿼드라킬을 기록했고 그 사이 순간이동으로 한발 앞서 SKT에 본진에 입성한 캡스가 동시에 백도어로 넥서스를 부수며 3:1로 경기를 마무리한다.

G2는 담원에 이어 SKT까지 격파하며 결승에 진출했으며 자국 리그인 LEC,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리프트 라이벌즈에 이어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노리며 한 시즌 모든 대회를 석권하는 그랜드 슬램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전반적으로 G2의 조직력이 탄탄하고 강함에 이견을 제시하는 사람은 없으나 FPX가 도인비의 넓은 챔피언 풀을 바탕으로 기상천외한 전술을 구사하는 팀이므로 이에 대한 대처가 얼마나 잘 될지가 그랜드 슬램 달성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19 시즌 롤드컵 결승전은 프랑스 파리 아코르호텔 아레나에서 한국 시간으로 11월 10일 오후 9시부터 진행될 에정이다. 

[신호현 기자 hatchet@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신호현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