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조 이벤트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검은달, 유저가 직접 던전과 퀘스트를 만든다고? '기담' 콘텐츠 엿보기

작성일 : 2019.09.18

 

라인콩코리아가 국내에 선보이는 모바일 무협 MMORPG '검은달'의 가장 큰 특징은 역시 높은 자유도다.

캐릭터 외형 커스터마이징을 시작으로, 눈에 보이는 모든 곳을 경공을 통해 이동하며 자유로이 강호의 세계를 만끽할 수 있다. 또, 엔딩이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라 스토리 진행 중 이용자의 선택에 따라 전혀 다른 결말이 도출되기도 한다. 하우징 시스템에서는 자신의 집 설계부터 가구 배치까지 할 수 있기에 게임 곳곳에서 높은 자유도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이중에서도 가장 큰 자유도를 보여주는 콘텐츠는 역시 '기담'이다. 기담은 여타 작품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콘텐츠인데, 이용자가 직접 퀘스트와 던전을 제작하는 시스템이라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UGC 시스템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진정한 자유도를 제공하는 셈.

검은달 내에 존재하는 지역 중 하나를 선택해 각종 NPC와 몬스터를 배치할 수 있고, 채집물을 놓을 수도 있다. 또, 퀘스트의 진행 방향과 NPC와의 대화, 몬스터의 공격 패턴 등을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니 이용자가 직접 자신만의 콘텐츠를 생산해내는, 끝판왕 즐길거리다.

기담은 다른 이용자가 만든 콘텐츠를 체험해볼 수도, 자신이 직접 제작할 수도 있다. 가장 먼저 기담 퀘스트가 진행될 장소를 선택하면 되는데, 소형과 중형, 대형 지도가 마련돼 있으므로 이를 통해 퀘스트의 볼륨에 따라서, 그리고 분위기에 따라서 적절한 지도를 선택하면 된다.

이후에 스토리 라인을 직접 설계하면 되는데, 이용자가 구상한 스토리 라인을 단계 별로 진행한다. 각 임무 별로 명칭과 설명, 날씨 상태도 설정 가능하다. 또, 임무를 완료할 수 있는 형태도 지정할 수 있는데, 단순히 NPC와의 대화 및 특정 지점 도달 시로 완료 조건을 만들 수도 있으며 특정 채집물 수집, 몬스터와의 전투, 길찾기로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뿐만이 아니다. 임무를 완료했을 때 이용자가 게임 내에서 만든 동영상을 삽입해 보여주는 일종의 컷신을, 혹은 화면을 전환하면서 나레이션이 들어가도록 할 수도 있다.

임무는 완료 시에는 다음 임무로 이어지도록 해서, 퀘스트의 개연성을 높이며 각각의 임무에 다양성을 부여해 색다른 재미를 제공하는 것도 가능하다. 특히 각 지점마다 NPC와 몬스터, 채집 재료를 배치해 단순하게, 또는 복잡하게 기담을 꾸밀 수 있으며 배치한 NPC가 어떤 잡담을 할 지부터, NPC의 외형, 특정 상황에 어떤 대화를 할 지에 대해서도 설정이 된다. 

배치된 몬스터의 경우는 NPC와 마찬가지로 외형을 이용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으며 몬스터가 사용하는 스킬과 동작, 행동 패턴, 능력치 등에 대해서도 세부적으로 결정한다. 

사실 생각보다 많이 복잡한 '기담' 콘텐츠다. 하지만 조금만 익숙해지더라도 어떤 형태로 제작 가능한지 파악하기 쉽도록 만들어졌으며 덕분에 이용자가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한다. 이용자가 투자하는 시간에 따라 더욱 더 흥미진진한, 그리고 개성 넘치는 콘텐츠가 완성되는 것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콘텐츠는 등록을 통해서 다른 이용자와 공유할 수 있으며, 개성 넘치는 퀘스트를 만끼할 수 있다. 하지만 만약 여기서 그치면 뭔가 아쉽다. 게임에서 퀘스트라하면 '보상'이 필수이기 때문. 

다행히 기담 콘텐츠를 이용했을 때의 보상도 준비돼 있는데, 매주 기담 추천 페이지의 기담 콘텐츠를 1회 이용하면 다양한 기본 보상과 축기점수가 주어진다. 또, 제작자가 만든 기담 콘텐츠가 추천 페이지에 등록될 경우 '회진학식'과 축기점수를 획득할 수 있다.

이용자가 직접 콘텐츠를 제작하는 것은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사례는 아니지만 예로 들 수 있는 경우는 존재한다. 블리자드의 전략 게임 '스타크래프트' 및 '워크래프트3'의 경우 '유즈맵' 에디터를 통해서 직접 맵을 제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혀 새로운 장르의 게임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또, '마인크래프트'의 경우도 개발자가 의도치 않은 콘텐츠를 이용자가 직접 생산해냈다.

이처럼 검은달은 이용자가 직접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놓았기에 게임 자체의 콘텐츠 뿐만 아니라, 이보다 더 진화한 새로운 유형의 콘텐츠를 즐기게 만들어 줄수도 있겠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