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조 이벤트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게임일정] 무한자유세계 내세운 '검은달' 17일 CBT, 웹젠 신작 '나선영웅전' 18일 출시

작성일 : 2019.09.16

 

일정  13일  14일  15일  16일  17일  18일  19일
 보더랜드 3 정식출시 (PS4, Xbox One, PC)
 더 싱킹 시티 정식출시 (Switch)
 검은달         CBT (Mobile)
 나선영웅전           정식출시 (Mobile)
 버스 시뮬레이터           정식출시 (PS4, Xbox One)
 으라차차돌격!
 라그나로크
            정식출시 (Mobile)

 

■  검은달

'무한 자유 세계'라는 슬로건을 내건 정통 무협 모바일 MMORPG '검은달'이 17일부터 비공개 시범 테스트 (CBT)에 돌입한다. 

검은달은 기존 모바일 게임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폭넓은 자유도를 부여한 작품이다. 다채로운 전투 콘텐츠,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생성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이용자가 직접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UGC' 시스템, 구조 설계부터 가구 배치까지 가능한 하우징 시스템, PC로도 플레이할 수 있는 크로스 디바이스 지원까지 모바일 플랫폼의 한계를 뛰어넘었다.

또, 오픈월드에서 무협의 꽃이라할 수 있는 경공을 펼칠 수 있으며 자체 엔진인 'Messiah'를 통해 높은 퀄리티의 그래픽을 만끽할 수 있다. 

총 6개의 문파 중 1개를 선택해 캐릭터를 생성 가능하며, 각 문파는 고유의 전투 스타일과 스킬, 무기 등을 가지고 있으므로 각각의 개성을 나타내고 있다.

검은달의 CBT는 17일 오전 11시부터 안드로이드 기기로 참여 가능하다.

 

■  나선영웅전

웹젠이 선보이는 신작 모바일 SRPG '나선영웅전'이 18일 구글플레이와 iOS 마켓에 동시 출격한다. 

나선영웅전은 모바일 플랫폼에 턴제 RPG 요소를 녹여낸 작품으로, 캐릭터 수집의 재미와 전략성, 편의성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또, 전략성을 살리되 누구나 쉽게 SRPG 장르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준비했으며 그 무엇보다도 국내 현지화에 큰 힘을 기울였기에 주목할만하다.

국내 현지화로는, 한국형 특별 캐릭터 3종의 등장과 UI 및 UX 개편 등의 편의성 강화, 국내 유저가 선호하는 이벤트 및 콘텐츠의 마련 등이 있다. 한국형 특별 캐릭터 3종 중 '춘향'과 '황진이'가 공개된 상태이며, 한국 고유의 문화와 캐릭터성을 강조했다. 여기에 정식 서비스 후, 매 달 최소 1종 이상의 캐릭터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며 이용자가 공모하는 캐릭터 기획 및 디자인을 반영하는 콘테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이용자 반응에 따라 즉각적으로 이벤트를 반영하는 실시간 대응 이벤트 시스템도 갖췄다.

사전 체험회를 통해서 불합리한 과금 방식을 취하거나 무리수를 두지 않을 것이라고 공표한 만큼 과금 방식에 있어서도 친유저 성향으로 서비스할 것으로 보인다.

 

■  보더랜드 3

사전 예약 판매 때부터 많은 주목을 받아온 '보더랜드3'가 PS4와 Xbox One, PC 플랫폼으로 13일 정식 출시했다. 

보더랜드 시리즈는 FPS 장르에 RPG적인 요소를 가미해 색다른 재미를 준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용자가 직접 스킬을 투자해나가는 방식을 갖춤에 따라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만들어갈 수 있는 것이 매력 포인트. 시리즈 최신작 보더랜드3는 이러한 특징에 더해서 다양한 탈것, 파쿠르 액션을 추가해 전작과 차별성을 둔 모습이다.

또, 싱글플레이를 대폭 강화하고 멀티플레이 퀘스트를 제공해 콘텐츠의 볼륨도 확장시켰다. 월드의 크기가 커지고 각 행성마다 상이한 중력 작용도가 적용되는 것도 주목할만한 부분.

정통 FPS에 질린 게이머라면 보더랜드3만의 특색이 묻어나는 하이퍼 FPS를 한 번 즐겨보길 바란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