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조 이벤트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SWC 2019’ 유럽컵 세대 교체 프랑스 다크호스 ‘ROSITH’ 우승

작성일 : 2019.09.09

 

[자료제공 = 컴투스]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9’(이하 ‘SWC 2019’) 유럽컵에서 프랑스의 다크호스 ‘ROSITH(로지스)’가 우승하며 유럽권 최강자로 올라섰다.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지난 7일(현지시각기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SWC 2019’ 유럽 지역컵에서 올해의 유망주로 떠오른 프랑스 ‘ROSITH’가 최종 우승을 차지하고, 영국의 신흥강자 ‘BAUS(바우스)’와 함께 오는 10월 월드결선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유럽컵은 지난 7월 초부터 그룹 스테이지를 통해 선발된 총 8명의 현지 선수들이 월드결선 진출 티켓 2장을 두고 벌이는 싱글 일리미네이션 토너먼트로 치러졌다. 프랑스∙독일∙네덜란드∙스웨덴∙영국 등 여러 국가 선수들이 모여 유럽을 대표할 월드결선 진출자를 선발하는 자리인 만큼, 유럽뿐 아니라 세계 각지 팬들의 높은 관심 속에 펼쳐졌다.

유럽컵 전 경기는 현지 전문 해설진의 설명과 함께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러시아어, 한국어, 일본어 등 총 7개 언어로 전 세계 중계됐다. 당시 생중계된 영상은 유튜브와 트위치 등 미디어 합산 누적 조회수 10만 건을 올리며 대회의 뜨거운 열기를 방증했다.

특히 올해 유럽컵에서는 지난 대회 강호들이 줄줄이 고배를 마시고 강력한 루키들이 두각을 드러내는 등 ‘SWC’ 세대교체가 전격 이뤄졌다. 국내 ‘서머너즈 워’ 팬들에게도 친숙한 ‘SWC 2018’ 유럽컵 준∙우승자들의 초반 탈락이 이어지고 예선∙그룹 스테이지부터 예고됐던 신흥 강자들의 새로운 등장이 이변을 일으키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먼저 8강에서 ‘SWC 2018’ 유럽컵 준우승자인 프랑스 ‘CHENE(쉔)’을 가볍게 꺾으며 준결승에 진출한 ‘BAUS’는, 한∙스웨덴 e스포츠 A매치로 국내 팬들에게 친숙한 ‘OBABO(오바보)’에게 무패로 승리하고, 유럽 지역 첫 번째로 월드결선에 진출, 새로운 강자의 등장을 알렸다.

‘ROSITH’ 또한 기존에 보여주지 않은 새로운 전략을 꺼내 들며 한국계 스웨덴 출신 ‘BLU(블루)’를 8강에서 무력화 시켰고, 이어 준결승에서 프랑스 ‘LUCKY Q(럭키 큐)’를 상대로 3:2 풀 세트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을 펼친 끝에 유럽 지역에 할당된 마지막 월드결선 진출권을 따냈다.

결승전은 프랑스 ‘ROSITH’와 영국 ‘BAUS’ 두 선수의 유럽컵 최고 타이틀을 두고 벌이는 자존심 대결로 펼쳐졌다. 경기는 ‘BAUS’가 첫 2세트를 가져가며 승기를 잡는 듯 했으나, ‘ROSITH’가 3세트부터 막강한 몬스터 운용 전략을 보여주며 3승을 잇따라 가져가 영광의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준결승에 오른 4명의 선수에게는 1등 상금 1만 달러(약 1,200만 원)을 포함해 총 2만 달러 규모의 지역컵 상금과 메달이 주어졌으며, 최종 1, 2위를 차지한 ‘ROSITH’와 ‘BAUS’에게는 오는 10월 26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SWC 2019’ 월드결선의 참가 자격이 주어졌다.

컴투스는 지난 8월 3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한 아메리카컵에 이어 이달 7일 프랑스 파리에서 유럽컵을 열었으며, 오는 28일 타이페이에서 열리는 아시아퍼시픽컵 등을 앞두고 있다. 이를 통해 월드결선에 오를 최종 8명을 선발하며, 마지막 월드결선 최종 우승자에게는 ‘서머너즈 워’ 최강자의 명예와 함께 총 10만 달러(약 1억 4천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SWC 2019’ 전 경기는 '서머너즈 워' e스포츠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게임조선 편집국 gamedesk@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