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조 이벤트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게임일정] 콘솔 최고 기대작 '몬헌월드:아이스본' 출격, '블라스퍼머스' 10일 발매 예정

작성일 : 2019.09.06

 

일정  6일  7일  8일  9일  10일  11일  12일
 몬스터헌터 월드 : 아이스본 정식출시 (PS4, Xbox One)
 프랑켄슈타인 정식출시 (Mobile)
 NBA 2K20 정식출시 (PS4, Xbox One, Switch, PC)
 블라스퍼머스         정식출시 (PS4, Xbox One, Switch, PC)
 검협, 그리고 전설 사전예약 (Mobile)
 군림천하M 정식출시 (Mobile)

수많은 게이머가 기다리던 '몬스터헌터월드'의 첫 확장팩 '아이스본'이 6일 출시되었다. 이외에도 모바일 추리 어드벤처 게임 '프랑켄슈타인'과 2K의 NBA 시뮬레이션 게임 'NBA 2K20' 등이 함께 출격했으며 10일에는 메트로베니아 장르의 인디 게임 '블라스퍼머스'가 출시될 예정이다.

전체적으로 PS4와 Xbox One, Switch 등의 콘솔과 PC, 모바일, 각각의 플랫폼이 균형있게 등장하는 한 주가 되겠다.

■ 몬스터헌터 월드 : 아이스본

이번 주 게임 출시 일정 중 가장 관심이 가는 것은 역시 캡콤의 '몬스터헌터월드' 확장팩 '아이스본'이다. 아이스본에서는 간판 몬스터 '이베르카나'와 최종 보스 몬스터 '안-이슈왈다'를 포함해 총 5종의 고룡종이 등장하며 진오우거와 안가루루가, 티가렉스, 나르가쿠르가 등 몬스터헌터 시리즈의 반가운 얼굴들이 대거 참전한다. 

아이스본에 모습을 드러내는 대형종만 해도 총 28종으로, 이것만으로 충분히 몬스터헌터 마니아의 가슴을 설레게 할만하다. 그런데 여기서 끝이 아니다. 소형 몬스터에 탑승해 이동할 수 있는 '몬스터 라이딩'과 '슬링어'를 이용한 새로운 공격 시스템인 '클러치 클로' 등이 추가되며 모든 무기는 수정돼 변경점이 많다.

이외에도 마스터 랭크 난이도가 추가되고 스크린샷을 촬영할 수 있는 3인칭 뷰 모드, 신규 지형 및 거점을 새롭게 선보인다. 

아이스본은 9월 6일에 PS4와 Xbox One 플랫폼으로 출시되고, PC 버전의 경우는 2020년 1월로 예정돼 있다.

 

■ 프랑켄슈타인

방탈출카페 전문 업체가 선보인 모바일 추리 어드벤처 '프랑켄슈타인'이 6일 안드로이드와 iOS 플랫폼으로 출시됐다. 방탈출카페를 운영하는 업체인 만큼, 게임의 짜임새와 스토리 구성은 매우 탄탄한 편. 

이용자는 특정 방에서 하나하나의 단서를 찾아야 하며, 달성률에 따라서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방식이다. 힌트가 많이 주어지지 않기에 방탈출류의 게임을 즐겨보지 못한 이용자에게는 다소 어렵게 다가올 수도 있으나 초반부의 난이도가 어렵게 설정돼 있지는 않다. 

기존에 추리 게임을 좋아하거나 스토리 기반의 게임을 좋아하는 게이머에게 추천해줄만한 작품. 특히 탄탄한 구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웰메이드 모바일 게임을 찾고 있는 이들에게 안성맞춤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 블라스퍼머스

크라우드펀딩의 성공 사례로 손꼽히는 인디 게임 '블라스퍼머스'가 10일 출시될 예정이다. 출시 플랫폼은 PS4와 Xbox One, Nintendo Switch, PC (스팀).

블라스퍼머스는 도트로 얼마나 섬세한 그래픽을 선보일 수 있는지에 대해 보여주는 작품으로, 전형적인 메트로베니아 장르다. 게임 내에는 다소 그로테스크하면서도 고어적인 요소가 매우 많으므로 이에 주의해야 한다. 또, 종교를 풍자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도 이 게임의 가장 큰 특징.

게임의 난이도는 꽤 어려운 편에 속하므로 클리어했을 때의 성취감은 매우 높다. 비주얼만 하드코어한 것이 아니라 난이도도 하드코어하고 그 소재도 매우 하드코어하다. 

독창적인 소재의 메트로베니아 게임을 경험해보고 싶다면 적극 추천한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