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조 이벤트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최종 목표는 자생하는 환경 구축! 펍지네이션스컵 서울2019 미디어 데이

작성일 : 2019.08.08

 

'배틀그라운드' 세계 1인자를 가리는 '펍지네이션스컵 서울 2019'의 미디어 데이 행사가 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라호텔에서 열렸다. 

펍지네이션스컵 서울 2019는 5개 대륙 16개 팀이 참여하는 배틀그라운드 최대 규모의 글로벌 대회로, 총상금 50만 달러가 걸려있다. 대회는 9일부터 11일까지 3일에 걸쳐 서을 장충동 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이날 행사에서는 펍지주식회사 '신지섭' 센트럴 e스포츠 디렉터 자리해 펍지 e스포츠의 성과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우선 펍지 네이션스컵 서울 2019 이전의 대회인 '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 2018' (이하 PGI)를 통해 가능성을 확인했고  펍지 네이션스컵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PGI에서는 시청자가 보다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는데, 이는 실시간 API 덕에 가능했으며 UI를 향상시켜 훨씬 깔끔한 화면을 보여줬다. 또, 각 선수별 영상을 제공해 훨씬 생동감 넘치는 경기를 확인할 수 있음과 더불어 편파적인 중계를 막았다. 팀 브랜드 IP를 활용한 아이템 출시하는 시도도 있었다고 밝혔다.

펍지 e스포츠의 가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펍지 e스포츠 대회를 통해 게임 타이틀의 홍보 및 마케팅 용도로 활용하지 않는다고 입장을 전했으며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업을 통해 대회를 더욱 발전시켜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선수와 구단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대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으로, 펍지 e스포츠의 5년 계획 로드맵을 공개했다. 올해에는 다양한 플랫폼 런칭을 목표로 했으며,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만들기위해 노력했다. 내년 2020년에는 올해 출시한 플랫폼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올해 실행한 각종 계획을 다듬고 고도화하는 등의 목표가 있다고 했다. 특히 2021년부터 2022년까지는 펍지 e스포츠가 자생하도록 하는 것이 최종적인 도달점이다.

특히 2019년에는 가시적인 성과가 있었다. 다양한 지역 경쟁 대회를 진행했으며, 2군을 운영하는 등 그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단계다. 또, 3개의 글로벌 대회가 있었는데,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해 진행하는 성과가 있었다. 이는 파트너사의 창의력과 역량을 활용했기에 새로운 매력으로 대회를 펼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올해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모든 대회의 규칙의 통일이었다. 수많은 대회와 연습 경기를 분석해, 솔루션을 도출해내는데 성공했고 덕분에 모든 대회에서 통일된 규칙으로 펍지 e스포츠가 열리고 있다고 발표했다. 앞으로는 기존 2개 맵만 사용하는 것에서 벗어나, 보다 다양한 맵을 추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팀 및 선수에 대한 지원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 팀 및 선수에게 대회를 통해 상금을 지급할 뿐만 아니라 숙식, 교통의 간접적인 지원도 있었다고 밝혔다.

올해의 마지막 성과로 공개한 것은 시청자 UI를 다듬고 옵저버 UI 기능을 추가했다는 것이다. 또, 추후에는 더욱 더 개선된 UI 기능을 추가할 것이라는 것도 밝혔다. 실시간 API 기능도 제공해 실시간으로 경기의 상황을 파악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선수들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정보도 곧 제공할 계획이다.

9일부터 펼쳐지는 펍지네이션스컵 2019 서울은 국가 대항전 컨셉의 글로벌 대회다. 각 국가의 올스타 팀이 출전해 겨루기에 색다른 재미를 제공한다. 이번 대회에서는 8개 언어의 옵저빙 화면을 제공함에 따라 여러 국가의 시청자가 보다 명확하면서 확실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펍지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실시간으로 대회 및 경기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한국어만 제공하지만 추후에는 다양한 언어를 지원한다는 입장이다.

신지섭 디렉터는 발표를 마치며, "점진적으로 발전시켜나가는 펍지 대회를 기대해주시기 바란다"면서 "내일부터 3일 간 개최되는 글로벌 대회, 펍지네이션스컵 서울 2019를 많이 시청해달라"고 전했다.

발표 이후에는 기자와의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질의응답에서 신지섭 디렉터는 용병 제도도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에 있으며, 최근 에미티 아시아 대회에서 정전 사태로 논란이 있었는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원칙과 프로세스를 만들어갈 예정이며, 더욱 명확한 규정을 통해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응답했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