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보드게임 #87] 추리 롤앤라이트 게임, 게임올로지 '마피아코드'

작성일 : 2019.07.18

 


마피아코드 = 게임조선 촬영

최근 국내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롤앤라이트 보드게임이 출시되고 있다. 롤앤라이트는 이름 그대로 주사위를 굴리고 결과에 따라 종이에 다양한 형태로 기입하는 게임이다. 같은 게임판이더라도 어떤 칸에 기입하느냐에 따라 결과값이 달라지기 때문에 매 번 색다른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특징이 있다.

게임조선에서 이전에 소개했던 젬블로의 '모자익스'나 '썬플라워밸리'가 이러한 롤앤라이트 형태를 띠고 있다. 국내에서는 행복한바오밥의 '코린트'나 스타라이트게임즈의 '웰컴투' 등 다양한 변주를 넣어 색다른 롤앤라이트가 계속해서 출시되고 있다.


만두게임즈의 롤앤라이트 '썬플라워밸리' = 게임조선 촬영

이러한 롤앤라이트는 단순 길 그리기부터 도형 그리기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고 있다.

오늘 소개할 게임올로지의 '마피아코드'는 마피아 게임처럼 서로의 카드를 감춘 채 다른 사람의 카드를 파악해 점수를 벌어들이는 추리 요소가 포함되어 있는 롤앤라이트 보드게임이다.

◆ 굴리고 지목하라!


게임 시트와 카드, 주사위, 연필로 구성되어 있다. = 게임조선 촬영

마피아 코드의 게임 방식은 단순한 편이지만, 처음 접할 경우 약간 혼동이 올 수 있는 부분이 있다. 한 칸에 숫자와 OX 표기를 병행해야 하며, 각각의 의미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첫 판에서는 조금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한 판만 해보면 왜 그렇게 되는지, 그리고 어떻게 추리를 해 나가야 하는지 금새 파악할 수 있다.

인원 수에 맞춰 카드를 모두 분배한 후, 남은 카드는 치워둔다. 이후 서로의 플레이어는 다른 사람의 카드를 맞출 때마다 1점씩 획득하며, 게임이 끝났을 때 가장 많은 점수를 딴 사람이 승리하게 된다.

처음 게임이 시작하면 선 플레이어가 두개의 주사위를 굴린다. 하나의 주사위는 색깔이, 나머지 하나에는 알파벳이 적혀있다. 두개를 굴리면 당연히 '알파벳+색깔'의 조합이 만들어진다. 선 플레이어가 처음 굴린 조합에 맞춰 플레이어 모두 해당 칸에 숫자를 표기해야 한다. 숫자를 표기하는 방법은 각자 자신이 가지고 있는 해당 알파벳 또는 색깔의 카드 수이다. 예를 들어 'B와 검은색' 주사위가 나왔을 경우 B카드이거나 검은색 카드인 수를 모두 세서 표기하면 된다. 만약 B검은색 카드를 가지고 있다면 2장으로 치는 것이 아니라 1장으로 취급한다.


녹색 B 주사위가 나왔다면 지금 상황에서 5를 적으면 된다. = 게임조선 촬영

이렇게 모두 표기를 한 이후 선 플레이어부터 본격적인 게임을 진행한다. 자신의 턴이 오면 주사위를 굴리고 굴린 사람만 앞서 한 방식대로 동일하게 숫자를 표기한다. 그리고 다른 플레이어 한 명을 지목하고 해당 플레이어가 가지고 있을 만한 카드를 선언한다.

만약 지목받은 플레이어가 그 카드를 가지고 있으면 그 플레이어는 해당 카드를 공개하고 선언한 플레이어는 1점을 받는다. 이후 지목된 플레이어는 해당 칸에 ● 표시를 하고 나머지 플레이어는 동일한 칸에 X를 표기한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플레이어가 가진 카드가 겹치는 카드가 없기 때문이다. 지목한 플레이어가 그 카드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확정됐으므로 해당 플레이어는 ● 표시를 남기고, 나머지 플레이어는 그 카드가 없다는 것이 확정됐기 때문에 해당 카드 칸에 X를 표기하면 된다. 체크를 완료한후 계속해서 틀릴 때까지 선언할 수 있다.

반대로 선언한 카드를 지목한 사람이 가지고 있지 않을 경우, 지목된 사람은 선언한 카드 칸에 X표시를 하고, 선언한 사람의 턴은 종료된다. 이 경우는 지목된 사람만 표기하는데, 그 이유는 다른 플레이어는 아직 이 카드를 가지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선언에 성공하여 ●를 표기했을 때, 가로 세로줄이 모두 ●와 X로 표기되면 해당 칸에 동그라미를 치고 십자 형태로 해당 카드가 더 이상 없음을 표시해줘야 한다.

◆ 오묘한 추리방식

마피아코드는 극초반에는 당연히 찍기 위주로 플레이하면서 간을 보지만, 게임을 진행하면 진행할수록 추리의 영역이 확대된다.

흰색A에 3이라고 적혀있을 경우 해당 플레이어가 가지고 있을 수 있는 카드는 흰색A~F, 나머지 색상A 카드로 총 11가지의 경우의 수가 발생한다. 이 하나의 정보만으로는 추리가 안되지만, 검은색A에 0을 표기할 경우 경우의 수가 1개 줄어드는 셈이 된다. 이렇게 연쇄적으로 추리를 해나가며 다른 플레이어의 카드를 맞히면 된다.


타 롤앤라이트와 다르게 상대 플레이어의 시트를 좀 더 자세히 보게 된다. = 게임조선 촬영

여기서 이 게임을 처음 접하는 플레이어들아 자주 혼동을 겪는 것이 바로 한 칸에 표시되는 숫자와 ●X개념이다. 숫자는 자신의 턴에 주사뤼를 굴린 후 해당 칸의 카드를 몇개 가지고 있는지를 알려주는 약점이고, ●X는 다른 사람에게 공격받았을 때 공격 성공 여부를 표기해두는 칸이다. 이러한 두 표기가 한 칸에 이뤄지기 때문에 첫 플레이에서는 다소 헷갈릴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한 판만 해도 크게 문제될 것 없이 익숙해질 수 있는 부분인데, 첫 플레이시 이를 잘 설명해줘야 게임이 좀 더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다.

◆ 경우의 수 잘 파악해야 하는 롤앤라이트


한 명의 카드가 모두 공개되면 게임이 종료된다. = 게임조선 촬영

대부분의 추리형 롤앤라이트가 자신의 판을 비공개하면서 진행하는데 비해 마피아코드는 다른 플레이러를 공격하며 다른 플레이어의 판을 자신의 판보다 더 열심히 봐야 한다. 이 때문에 지금껏 즐겻던 롤앤라이트와는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다. 특히, 카드를 인원수에 따라 8장에서 12장까지 들고 시작하기 때문에 추리의 난도가 상승하는 편이다.

하지만 반대로 약점 포인트가 랜덤으로 공개되며, 경우의 수와 교집합을 잘 헤아려가며 플레이하는 만큼 다른 롤앤라이트에 비해 좀 더 생각할 거리도 많고 리플레이성도 높다.

게임 자체의 구성품도 단촐해 휴대성도 좋은 편이니 여름 휴가 중에도 마피아 코드 한 개 정도를 들고가는 것은 어떨까?

◆ 그래서 실제로 해본 평은요

- R기자: 추리도 추리지만, 내 주사위가 잘나와야 저격을 안 당한다!
- B기자: 뚫어지게 쳐다보면 답은 나온다.
- N님: 지금까지 해본 롤앤라이트 중에서는 제일 어려웠다.

[이정규 기자 rahkhan@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정규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