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검은사막, 신규 클래스 '샤이' 등장 예고, 장대한 스케일의 '대양' 콘텐츠도 공개

작성일 : 2019.06.08

 



펄어비스(대표 정경인)는 자사의 MMORPG '검은사막'의 이용자들과 함께하는 유저 간담회 행사, '하이델 연회'를 통해 신규 업데이트 소식과 향후 업데이트 방향에 대해 전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신규 클래스 '샤이'를 깜짝 공개하는 한편, 올 여름에 선보일 업데이트와 향후 업데이트 방향에 대해 이용자들에게 소개했다. 특히 오딜리타, 국가전 / 부대토벌의 개발 진행 상황에 대해 전했으며 신규 PvE 콘텐츠 피의 제단, 대양 콘텐츠 등의 소식도 이어졌다.

펄어비스의 정경인 대표가 인사말을 전하면서 행사가 시작되었다. 정경인 대표는 "이번 행사를 통해서 유저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펄어비스가 되겠다"고 밝히면서 하이델 연회의 막이 올랐다.



검은사막의 주요 개발자 소개한 후, '고도성' 서비스 실장의 인포그래픽 발표가 이어졌다. 전체 1천만 명 이상이 세계적으로 즐기고 있으며, 국내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검은사막 이용자와 함께 만나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해 피드백을 적극 수용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으로, '김재희' 총괄 PD의 업데이트 계획 발표가 있었다. 앞서 밝힌 바와 같이 신규 클래스 소개와 올 여름 업데이트 사항, 추후 업데이트 진행 방향 등에 대해 공개하면서 화제를 모았다.



이날 행사에서 가장 눈여겨봐야할 것은 역시 신규 클래스 '샤이'다. 샤이족은 이미 이용자들에게 익숙한데, 게임 내에서 다양한 NPC가 샤이족이기 때문. 전투 클래스로 등장하는 샤이는 부메랑과 비츠아리를 사용하며, 직접적인 전투보다는 전투 지원 및 보조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샤이족은 매우 앙증맞은 외모를 가지고 있음과 더불어, 나이를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동안이다. 또, 남성과 여성의 비율은 여성이 압도적으로 많은 편으로, 덕분에 '샤이 아가씨'라 불리우는 경우가 많다. 샤이족은 버릇이 없는 것이 특징이며 주로 반말을 사용하는데, 이는 존댓말에 들어가는 발음이나 억양이 힘들어서라고 한다. 



샤이는 버프를 주로 사용하는 전투 클래스로, 간결한 이동기술을 가졌기에 전장을 빠르게 누비는 것이 가능하다. 주무기로는 자신의 몸 크기의 큰 부메랑을 사용. 아군을 치유하거나 보호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채집과 연금에 특화된 캐릭터라는 것도 주목할만한 점.

아래는 신규 클래스 샤이의 대표 스킬이다.





위의 스킬 외에도, 샤이는 당나귀를 활용한 스킬, '유랑 모드' 등이 가능하다. 샤이의 사전예약은 8일부터 시작된다.

아래는 신규 클래스 '샤이'의 소개 영상이다.




깜짝 발표도 있었다. 중동 국가의 분위기를 가진 클래스가 현재 개발 진행 중에 있으며, 샤이족처럼 루툼 등의 종족도 클래스 출시를 고려 중에 있다고 전했다.



검은사막의 추후 업데이트 방향은 끊임없이 이어지는 업데이트와 함께 이용자가 불편없이 즐길 수 있도록하는 안정성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 밝혔다. 이에 신규 콘텐츠 업데이트보다는 기존 콘텐츠의 보안 및 개선에 힘을 쓸 예정이며 이와 더불어 신규 콘텐츠도 준비 중에 있다고 전했다. 또, 버프와 상호작용, 밸런스 등에 초점이 맞춰져 개선해나갈 예정이다. 

가장 대표적인 개선 사항인 버프는, 이전에도 버프를 정리하기 위해 시도를 해왔으나 매우 난이도가 높은 수정 사항이였으며, 그에 따라 다소 늦어졌다고 전했다. 버프는 기존 버프 효과를 강화시키고 간결하게 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예정. 



또, 자유로운 상호작용이 가능해지는데, 예를 들어 말을 탄 상태에서도 NPC와 대화를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강화 콘텐츠에도 변화가 예고되었다. 다양한 콘텐츠 플레이를 통해 강화 스택을 쌓을 수 있도록 한다. 



밸런스는 신중하게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신중하지만 기존 보다 더 과감하게 클래스 밸런스 조정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용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할 것이라 밝혔다.

이외에도 '오딜리타'와 국가전/부대토벌 등의 콘텐츠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 오딜리타 콘텐츠는 올 겨울을 목표로 개발 중이며 국가전 콘텐츠는 큰 틀에서의 테스트는 끝이 났다고 전했다. 단, 국가전 이전에 거점전과 점령전이 다듬어져야 한다고 판단, 우선적으로 개선해나가고 있다는 입장이다.

올 여름 업데이트에서는 생활 콘텐츠의 밸런스 개편이 이뤄지는 한편, 생활 콘텐츠의 강화가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양식장과 목장 등의 운영이 가능하다는 소식에 유저 간담회는 순간 탄성이 새어나왔다. 사냥터도 개편돼 색다른 모습을 제공하며, 폴리숲이 개편되며 최고 수준의 사냥터, 잿빛숲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잿빛숲은 이용자에게 강해져야할 목표를 심어주기 위해, 그리고 끊임없이 도전할 수 있게 하기 위한 사냥터라고 전했다. 



점령전의 개편도 기존 이용자들에게는 솔깃할만한 소식. 현재 점령전은 쉽사리 도전하기 어려운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는데, 이는 이용자 간 수준 차이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에 거점전의 경우는 길드의 단합력으로 콘텐츠를 풀어나가는 방식으로 개편을 준비 중에 있다. 기본적인 룰과 틀이 잡히면 추가적인 내용을 공개할 예정.

신규 콘텐츠로는 PvE 콘텐츠 '피의 제단'이 등장하는데, 3인의 이용자가 파티를 구성하고 몬스터로부터 성물을 지켜내는 디펜스 형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성물을 지켜내기 위해서는 공략이 필요하기 때문에 단순히 캐릭터의 수준이 높다고해서 클리어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대양 콘텐츠의 업데이트도 이뤄진다. 조류와 풍향이라는 개념을 도입해 기존보다 훨씬 장대한 스케일의 거대한 바다를 탐험 및 정복해나가게 된다. 대양 콘텐츠가 새롭게 추가됨에 따라 신규 섬과 배도 선보일 예정.



대양 콘텐츠는 매우 방대한 볼륨을 가지고 있기에 2회에 걸쳐 업데이트가 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판옥선의 등장과 파트리지오의 정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아래는 '대양의 시대' 소개 영상이다.


이외에도 검은사막 TV의 '서한결' 메인 MC가 자리해 이용자의 사연을 소개하는 코너와 더불어, 검은사막을 소재로 다양한 퀴즈의 정답을 맞히는 미니 게임 코너 등 다채로운 행사로 즐거운 분위기 속에 진행되었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