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일곱개의 대죄, 무과금도 SSR 풍족하게 즐기자! 다이아 보상 정리

작성일 : 2019.06.07

 



지난 4일(목) 한국과 일본, 양국 동시 정식 출시를 한 넷마블의 모바일 RPG, 일곱 개의 대죄 : 그랜드크로스(이하, 일곱 개의 대죄)가  양대 마켓 인기 1위에 오르며 인기 고공 행진 중이다.


일곱 개의 대죄는 원작의 스토리 라인을 충실히 따르고 과감한 풀 3D 애니메이션 연출을 덧씌워 오픈 이전부터 충실한 원작 구현으로 일곱 개의 대죄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은 바 있다.


또한, 오픈 이후에도 호평을 받는 가장 큰 특징은 기존 캐릭터 RPG 틀에서 벗어나고자 한 짜임새 있는 콘텐츠 완성도와 무과금으로 진행해도 게임 내 최상급 캐릭터와 장비라고 할 수 있는 SSR 캐릭터와 SSR 장비를, 나아가 UR 등급까지 자체 수급할 수 있다는 점, 여기에 덧붙여 유료 재화인 다이아를 각종 게임 내 보상으로 풍족하게 얻을 수 있는 '착한 게임 방식'에 있다.


다음은 그냥 플레이하면 놓치기 쉬운, 게임 내 다이아 수급처를 정리했다.



무과금도 5챕터까지 가능! 메인 시나리오 진행 보상


각종 콘텐츠가 메인 시나리오 진행 정도에 따라서 개방되기 때문에 가능한 많은 콘텐츠를 개방해서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게 해두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무과금으로도 5챕터까지는 진행할 수 있다.



메인 시나리오만 진행해도 최상급 보상을 얻을 수 있다 = 게임조선 촬영


메인 시나리오 도중 다이아를 지속적으로 수급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원작 스토리와 동일한 루트로 동료 캐릭터를 입수할 수 있다. 특히, 진행 도중 SR 캐릭터를 'SSR, UR까지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캐릭터 진화 퀘스트', 아예 'SSR 킹과 SSR 다이앤'을 동료로 얻을 수 있는 동료 입수 퀘스트가 존재하므로 파티 투급을 올리기 위해서도 반드시 메인 시나리오를 우선적으로 미는 것이 좋다.


이 밖에도 SSR 캐릭터 진화에 필수인 'SSR 진화 목걸이'도 메인 퀘스트 도중 얻을 수 있고, '보스전, 섬멸전' 등의 콘텐츠 역시 챕터가 진행되어야만 개방되기 때문에 투급 여력이 된다면 메인 퀘스트는 가장 먼저 진행할 필요가 있다.

 


챕터별 각 사냥 지역 최초 클리어 보상


각 챕터에는 중심이 되는 마을 외에 각각 퀘스트를 수행할 수 있는 사냥 지역이 따로 존재한다.


이 사냥지역에는 현재 마을 우호도에 따라 각각 수행할 수 있는 각종 퀘스트가 존재하는데, 이를 최초 클리어 시 다이아를 얻을 수 있다. 보통 프리 퀘스트(파란색)를 수행하면서 수행하게 되는데, 꼭 퀘스트 목적이 아니라도 이러한 프리 퀘스트는 마을 우호도 레벨에 따라서 점차 개방되는 형식이므로 놓친 것이 없나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마을 우호도에 따라 프리 퀘스트가 개방된다 = 게임조선 촬영



마을 우호도 달성 보상


마을의 우호도는 일반적으로 마을 사람들에게 받는 퀘스트 수행하거나 반복 퀘스트, 마을 기부 등으로 올릴 수 있다. 1레벨에서 5레벨까지 상승하며, 보통 따로 신경 쓰지 않아도 2레벨까지는 상승하나 그 이후로는 몇 번의 퀘스트를 반복하여 진행해야 한다.


최대 5레벨까지 상승하면 보상으로 다이아를 지급하고, 또, 상술한 것처럼 이에 따라 수행 가능한 퀘스트가 개방되면서 퀘스트 보상 다이아와 지역 최초 클리어 보상을 얻을 수 있으니 일석이조.



마을 우호도는 선택이 아닌 필수 콘텐츠다 = 게임조선 촬영


또한, 마을 사람들이 제공하는 퀘스트를 모두 클리어하여 수행률 100%를 달성하면 다이아를 무려 30개를 한 번에 지급하기도 한다. 마을 우호도에 의한 보상은 다이아 외에도 SSR 장비, 재료 수급, 섬멸전 버프 때문이라도 반드시 진행해야 하는 만큼 메인 퀘스트가 막혔다면 마을 우호도 관련 퀘스트를 다음으로 진행하는 것이 좋다.



업적 보상 달성과 업적 포인트 누적 보상


또한, 이 게임은 업적 보상에 의해서도 꾸준히 다이아를 지급한다.


다이아 지급과 관련한 업적은 먼저 성장 탭의 '랭크 달성', '골드 획득' 업적, 도전 탭의 '싸움축제(정예) 진행', '싸움축제(정규전) 진행', '각 보스전 난이도별 승리', '섬멸전 진행', '호크 엄마 날기' 업적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 밖에도 진행 중인 이벤트에 따라 이벤트 업적을 달성하여 다이아를 추가로 얻을 수 있다.


이렇게 각종 업적을 달성하여 업적 포인트를 쌓으면 누적된 달성 점수에 따라 한 번에 다이아 10개, 15개씩 대량으로 지급하기 때문에 다이아를 수급하는 가장 기본적인 루트이기도 하다. 달성 업적인 만큼 과금 등으로 특정 업적을 비약적으로 당길 수 있다.



업적 달성과 누적 보상으로 다이아를 지속 지급한다 = 게임조선 촬영


캐릭터 친밀도와 애정도 보상


한 캐릭터와의 관계를 나타내는 지표, 친밀도와 애정도를 통해서도 입수할 수 있다. 친밀도는 개별 캐릭터에게 '바냐에일'을 비롯한 각종 음식 선물, 친밀도 비약 등을 통해 쌓을 수 있는 지표로 최대 5레벨까지 올릴 수 있다. 친밀도 개방 시 특수한 이모티콘이나 뷰티 코스튬을 개방할 수 있고, 모든 캐릭터가 동일하게 친밀도 레벨 3 달성 시 다이아를 지급받을 수 있다.


이 친밀도는 애정도에도 영향을 준다. 모든 캐릭터는 애정도가 존재하여 애정도를 일정량 올려 '하트'를 만들 수 있는데 이 하트 개수 5개를 누적 달성할 때마다 다이아를 지급받을 수 있다.


애정도는 일반적으로 파티 편성 전투를 하여 승리를 하는 것으로 평소에도 소량 올릴 수 있고, 주점 및 마을에서 마주친 캐릭터와 대화를 하거나, 선물을 지급하거나 해당 캐릭터가 원하는 행동 및 퀘스트를 수행함으로써 올릴 수 있다.



캐릭터에 귀속되는 친밀도, 인물에 귀속되는 애정도 = 게임조선 촬영


마을 보물 상자 및 월드맵 탐험 보상


의외의 곳에서 다이아를 얻을 수 있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마을 내 이동 시, 그리고 월드맵 이동 시에 낮은 확률로 뜨는 보물상자&다이아를 발견하여 습득하는 것이다.


먼저 마을에서 이동 중에 마을 곳곳에 있는 각종 상자를 부술 수 있는데 이 상자 중 등급이 높은 보물 상자에서 '다이아'를 얻을 수 있다. 파괴 가능한 상자는 곳곳에 숨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미니맵에서 '돋보기' 표시를 통해 한눈에 알 수 있으므로 매일 마을 첫 진입 시 미니맵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보통 다이아를 주는 상자는 '노란색 돋보기'로 색다르게 표시되나 항상 그 자리에 있는 것은 아니다.


다음은 월드맵 이동 시 낮은 확률로 등장하는 다이아를 발견하는 것이다. 이 역시도 해당 맵에 '다이아' 아이콘이 표시되므로 월드맵을 이동하기 전에 먼저 한번 챕터별로 쭉 둘러보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계정 연동 보상


일곱 개의 대죄는 최초 게임을 실행하면 계정 연동이 되어 있지 않다. 설정에서 '계정 연동'과 '이메일 연동' 2회에 걸쳐 연동 보상을 다이아로 지급한다. 리세마라를 하지 않거나 혹은 끝났다면 반드시 계정 연동을 하고 진행할 것을 추천한다.

 


이벤트 던전 보상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이벤트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피부로 와닿는 보상을 주는 것은 '하이드 앤 시크' 이벤트와 '솔가레스 요새' 이벤트다. 단순하게 하루에 몇번 플레이하는 것만으로도 보상을 얻을 수 있다.


'하이드 앤드 시크의 이사 대작전'은 6월 4일부터 6월 10일까지 진행되며 3챕터에 진입 후 플레이할 수 있다. 이벤트 기간 동안 하루 5번 플레이할 수 있으며 전체 플레이 횟수 및 난이도, 미션 달성에 따라 다이아를 보상으로 받는다.


'솔가레스 요새'는 각각 진화 재료, 골드, 강화 물약 등 캐릭터 성장에 필수 재료들을 수급할 수 있는 공간인 만큼 하는 필수적으로 들려야 하는 이벤트 던전 중 하나. 하루 5회 입장만으로 손쉽게 다이아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이벤트 기간 중 솔가레스 요새에 이벤트 던전'요새 첨탑 사라스' 가 등장, 하루 3회만 입장하여 주요 재료를 파밍할 수 있다.



 

 

[박성일 기자 zephyr@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박성일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