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조 이벤트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신작체험] "제 핏줄이 확실해요!", 모바일로 환생한 랑그릿사 CBT 체험기

작성일 : 2019.05.28

 



모바일로 환생한 추억의 명작 고전 게임 '랑그릿사'가 비공개 시범 테스트(이하 CBT)를 통해 마지막 담금질을 시작했다.

과거 랑그릿사 시리즈를 플레이해본 게이머라면 쌍수들고 반길만한 작품, 랑그릿사. 여타 원작을 활용한 게임들이 모바일 버전임을 알리기 위해 타이틀명에 모바일(Mobile)의 약자인 'M'을 붙이는 것과 달리, 해당 작품은 '랑그릿사' 타이틀명 그 자체다. 원작의 DNA를 고스란히 물려받은 정식 후속작이라는 느낌을 주기 위함인 듯 하다.



원작의 DNA는 게임에 접속하자마자 흘러나오는 랑그릿사 고유의 사운드로도 느껴진다. 물론, 랑그릿사의 BGM을 잊은 지 오래되었지만, 그리고 그것을 기억해낼만큼 기억력이 좋은 편도 아니지만 분명 그 때 느꼈던 설렘과 느낌이 고스란히 전해져 왔다. 

가장 처음 접하는 전투는 튜토리얼과 스토리의 결합이다. 등장한 적은 마검 '알하자드'에 대해 언급하며 새로운 이야기의 시작을 알린다. 그리고 반겨주는 턴제의 전투방식. 개인적으로 모바일 게임에 가장 적합한 장르 중 하나라 생각한다. 화면과 컨트롤러를 공유해야하는 모바일 기기의 특성상, 단조로우면서도 시간에 영향을 받지 않아도 되는 턴제는 가히 찰떡궁합.



또, 턴제는 게임의 역사와 함께해온 룰이기도 하며, 컨트롤보다는 상황을 판단하는 눈으로 전략을 펼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특히 상성에 따라 부대를 운용하면서 각 스테이지를 클리어해가는 재미는 크다.



다시 랑그릿사의 이야기로 넘어와서, 주인공 캐릭터의 클래스를 선택하는 방법도 돋보인다. 튜토리얼 전투가 종료되면 NPC가 등장해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 해당 선택지를 어떻게 선택하느냐에 따라 주인공 캐릭터의 클래스가 정해지게 된다. 물론, 결과적으로 등장한 클래스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다시 선택지를 고르면 된다.



랑그릿사의 그래픽도 짚어보자. 사실 여타 모바일 게임 작품에 비하면 결코 뛰어난 수준의 모델링은 아니다. 하지만 이는 제작사가 어느정도 염두에 둔 것이라는 것이 견해다. 랑그릿사 시리즈는 이제는 고전 게임으로 불리울 만큼 세월이 지났다. 그리고 이제는 낡았다면 낡았다고 할 수 있는 랑그릿사 시리즈의 그래픽은 추억을 자극하는 요소가 되었다. 



단, 그 그래픽을 고스란히 가져오기에는 되려 거부감을 줄 수 있기에 최소한의 그래픽 향상으로 새로운 랑그릿사를 탄생시켰다. 덕분에 눈을 자칫 눈을 아프게 할 수 있는 도트 그래픽이 깔끔하게 다듬어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전투 시에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이펙트를 화려하게 표현함으로써 게임의 몰입감을 크게 살렸다.







호불호가 갈리는 가챠 시스템을 보유했으나 뒤집어 생각한다면 영웅 캐릭터의 수집이 가능하고, 더욱 강력한 스쿼드를 보유하기 위한 수단 정도로 볼 수 있다. 또, 영웅 캐릭터의 성장 요소가 존재하기에 육성의 재미까지 한몫하는 모습이다.

랑그릿사 시리즈의 DNA를 전수하되, 모바일 환경에 맞춰, 그리고 최근의 트렌드에 맞춰 새롭게 등장했다고 볼 수 있다. 랑그릿사는 이번 CBT를 통해서 더욱 광을 내 게이머 앞에 나타날 것으로 보여진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