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유니티 ‘유나이트 서울 2019’, 역대 최대 인원 참가해 성료

작성일 : 2019.05.23

 

 
[자료제공= 유니티 코리아] 유니티 코리아(대표 김인숙)가 지난 21~22일 양일간 개최한 글로벌 개발자 축제 ‘유나이트 서울 2019(UNITE SEOUL 2019)’가 역대 최대 인원인 이틀간 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밝혔다.
 
‘게임 크리에이터의 상상력이 실현되는 순간’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첫날 데이비드 헬가슨(David Helgason)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창립자,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 및 울라스 카라드미르(Ulas Karademir) 유니티 Core 부문 부사장, 존 엘리엇(John Elliot) 유니티 스포트라이트 팀 책임자 등 유니티를 대표하는 인사들이 참석한 키노트 행사로 성대한 막을 열었다.
 
 
키노트 세션과 당일 진행된 3개의 주요 세션은 유나이트 서울 사상 최초로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생중계돼 큰 관심을 모았다. 유니티는 좀더 많은 개발자들이 유니티 엔진의 발전 방향과 게임 개발 환경에 대한 유익한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중계를 준비했으며,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개발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양일간 펼쳐진 총 60개의 다채로운 세션들이 다양한 수준의 개발자들을 맞았다. 특히 유니티의 최신 엔진인 Unity 2019의 혁신적인 요소들을 공개하는 세션들이 많은 주목을 받았고, 게임 그래픽, VR/AR, 콘솔 등 게임 개발의 전분야에 걸친 강연들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이번 행사에는 게임 개발자들이 가지고 있는 커리어에 대한 고민을 나눌 ‘커리어 위드 유니티’ 세션이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유니티 창립자인 데이비드 헬가슨이 직접 진행한 커리어톡 세션은 유니티를 어떻게 창업하고 성장 시켰는지에 대한 주제로 많은 게임 개발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유니티 마스터즈’로 활동 중인 정종필 청강문화산업대학교 교수, 민규식 한양대학교 연구원, 이상원 투핸즈게임즈 이사 등 다양한 유니티 전문가들이 강연한 세션은 게임 개발자들이 가지고 있는 커리어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 조언을 전달하는 유익한 시간으로 꾸며졌다.
 
또한 ‘메이드 위드 유니티 쇼케이스(MWU 쇼케이스)’에서는 유명 IP를 활용한 기대작부터 다양한 XR, PC 및 콘솔 게임, 인디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들을 현장에서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됐으며, 유나이트 행사 전날 열린 ‘유나이트 서울 2019 트레이닝 데이(Unite Seoul 2019 Training Day)’에서는 유니티 마스터즈 절대강좌 저자 이재현씨가 유니티를 처음 접하는 초급자를 위한 모바일 슈팅게임 개발에 대해 강연을 해 큰 관심을 받았다.
 
 
이외에도 유니티를 활용한 국내 및 해외 교육 사례를 주제로 한 ‘유니티 에듀케이션 데이(Unity Education Day)’와 유니티에 대한 지식과 실력을 객관적으로 확인해 볼 수 있는 ‘유니티 국제인증 자격시험’ 등 다양한 행사가 활발히 열렸다.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는 “이번 유나이트 서울 2019는 그 어떤 해보다 게임 개발자들을 위해 집중한 축제다”며, “앞으로도 업계의 개발자들과 실무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서로 정보를 나눌 수 있는 소통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게임조선 편집국 gamedesk@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