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조 이벤트 던조 이벤트2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언리얼 서밋 2019 개막...이틀간 다양한 강연 열려

작성일 : 2019.05.14

 



언리얼 서밋 2019가 14일 삼성동의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개최됐다.

언리얼 서밋 2019는 새로 추가되는 기능 소개, 엔진을 활용해 개발하는 방법에 대한 강연이 펼쳐지는 행사다. 강연은 14일과 15일 양일에 걸쳐 비주얼 아트, 프로그래밍, 프로덕션/오퍼레이션, 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분야로 진행된다.



행사장을 찾은 에픽게임즈 팀 스위니 CEO는 키노트 강연을 통해 “어느덧 언리얼 엔진이 한국에 선보인 지도 10년이 됐다. 그간 세계에서 언리얼 엔진의 사용자는 750만 명을 돌파했다”며 “게임을 만들고자 하는 열정으로 창업한 회사를 이렇게 클 수 있게 도와 주셔서 감사한다”고 전했다.

키노트 강연이 끝난 뒤 현장에서는 팀 스위니 CEO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하는 인터뷰 전문이다.


(좌측부터) 통역사, 에픽게임즈 팀 스위니 CEO, 에픽게임즈코리아 박성철 대표 = 게임조선 촬영

에픽게임즈의 향후 목표는 무엇인가?
디지털 콘텐츠의 생태계를 조성하는 회사다. 과거에는 영화, 그래픽, TV, 게임이 각기 다른 사업이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여러 분야가 동일한 도구를 활용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3년 전에 맥라렌이 차량을 디자인하며 언리얼 엔진을 활용한 적이 있었다. 그런데 또 얼마 있으니 이 차량이 '로켓 리그'에 등장하기도 했다. 지금 사진과 비디오, 콘텐츠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것처럼 앞으로는 실시간으로 묘사되는 3D 콘텐츠를 자유롭게 공유하게 되지 않을까 한다.

언리얼 엔진이 한국에서 각광 받는 이유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한국의 환경이 독특하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한국 게임 개발자들이 모바일, 특히 하이엔드 게임을 중시하는 것 같다. 언리얼 엔진은 하이엔드 게임을 제작하는 데 적합해 한국의 많은 개발사에서 활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전문 엔진 개발자 육성 시설 개발 계획은?
대학교 등 교육기관과 협업해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자 한다. 여타 교육 채널도 활용할 생각은 있지만, 아직은 초기 단계다. 다만 자체적인 교육기관을 설립할 생각은 없다.

VR과 AR에 대해 어떻게 전망하나?
VR과 AR이 게임 쪽에서는 주춤하는 추세이나, 엔터프라이즈쪽에서는 계속 애용 하고 있다. 차량을 디자인할때나 교육 등에서 활용되는 편이다. 언젠가는 VR과 AR이 소비자 시장으로 돌아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게임사가 아니더라도 계속해서 개발을 진행 중이므로 이 부분에 의의를 두어야 할 것 같다.

에픽게임즈 스토어는 얼마나 많은 파트너와 함께하나?
지금은 100개 이상의 파트너와 협업 중이며, 많은 게임을 출시 중이다. 향후에는 게임의 질만 확보된다면 어떤 개발사와도 파트너를 맺을 생각이다. 다만 이러한 파트너십은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포트나이트, 국내 시장 위해 준비 중인 것이 있나?
포트나이트는 현재 새로운 경험을 하고 있는 단계라고 생각한다. 한국은 포트나이트 특유의 분위기에 익숙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경험을 쌓는다는 생각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최근에는 마블과의 콜라보레이션 기간 한정 이벤트로 유저들의 관심을 얻기도 했다.

에픽게임즈는 지속적인 서비스가 성공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포트나이트 코리아를 인내심 있게 지켜볼 것이다. 계속해서 포트나이트를 즐겨 주시는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올해 게임 업계 트렌드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게임의 경우 가벼운 게임에서 진지한 게임으로 이동하고 있다. 한국은 몇 년 전부터 이런 분위기였는데, 서구에서는 아직 이런 변화가 조금씩 일어나고 있는 상태다. 게임 개발 커뮤니티 내에서도 이러한 부분에 대해 합의를 하고 있는 것 같다.

소셜 트렌드도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 같다. 과거에는 게임 내에서 멀티플레이를 해야 하기 때문에 친구를 찾아 게임을 했는데, 지금은 친구와 함께 게임을 선택하는 환경이다. 게임에 대한 접근성도 중요해지고 있는 것이다. 포트나이트가 후자에 맞는 게임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

향후 게임 개발 트렌드의 전망을 부탁한다.
요새는 사회성을 중심으로 게임도 움직이고 있다. 서구를 보면 PC, 모바일, 콘솔을 통해 게임을 즐기고 있는데, 이용자들의 행동양상을 살펴보면 플랫폼은 달라도 동일한 게임을 즐기는 경우가 많다. PC에서 만든 게임이라도 모바일에서 할 수 있고, 모바일에서 만든 게임이라도 PC에서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향후 대세가 될 것 같다.

[하준영 기자 hjy@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하준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