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조 이벤트
던조 이벤트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G-Weekly] IP작이 풍년! 킹오파 올스타 초읽기! 검은사막 자체 서비스 시작

작성일 : 2019.05.07

 


※ 위 이미지의 주요 이슈 텍스트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Hot Issue

모바일 게임은 IP 전쟁 중!
최근 인기 IP를 십분 활용해 모바일 게임으로 개발하는 경우가 매우 많아지고 있습니다. '블리치 : 사신격투'와 '위 베어 베어스 : 더 퍼즐'도 비슷한 경우인데요. 이는 원작의 팬층을 유입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획 단계의 스토리 구상에서도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이죠. 그리고 상반기 기대작인 '일곱개의 대지 : 그랜드 크로스'도 한국과 일본에서 사전 등록 400만 명을 돌파하면서 IP의 힘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 원작 재미 그 이상! 애니메이션 원작 모바일, 블리치부터 일곱개의대죄까지

- e-편한 리뷰

게임은 잘 만들었어! 운영은 글쎄? '전격문고 : 크로싱 보이드'.
'전격문고 : 크로싱 보이드'가 국내에 상륙했으나 해외 서비스에 비해 과도하게 과금 유도 정책을 펼치기에 큰 질타를 받고 있습니다. 게임 자체만 놓고 보면 원작 팬들이 좋아할만하도록 뛰어난 연출을 선보인다는 점! 그리고 독특한 턴제 전투 방식으로 재미를 한층 업그레이드 시켰습니다. 포장만 잘했어도 잘 팔렸을텐데, 아쉬움이 많이 남는군요!

▶ [e편한리뷰] 전격문고:크로싱보이드, 너무 과했나? 헬적화로 삐끗한 첫단추

- 신작의 계단

장르 불문! IP 활용 작품들의 성적은?
4월 마지막 주, '소녀 가극 레뷰스타 라이트 : ReLIVE (이하 스타리라)'와 '강림 : 망령인도자(이하 강림)', '콘트라 : 리턴즈(이하 콘트라)', '전격문고 : 크로싱보이드(이하 전격문고)', '드림이터' 등 총 5종이 도전장을 내밀며 등장했습니다! 다섯 작품 중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것은 '강림'이네요. 그 외 IP 원류 게임은 성적이 좋지는 않은 편! 하지만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니 조금은 더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 [신작의계단] 콘트라와 스타리라, 전격문고의 장르 넘어선 IP 싸움, 강림 우뚝

- 조선통신사

서울에 레트로 게임 성지가 숨어있었을 줄이야!
과거엔 게임이라는 문화 생활을 즐기기 위해 문방구와 오락실을 기웃거렸었습니다. 최근에는 콘솔과 PC, 모바일까지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쉽게 즐기게 돼 그 많던 오락실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이에 서울 구석구석에 숨겨진, 과거의 추억을 되살려주는, 지금은 찾기 어려운 레트로 게임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을 살펴봤습니다.

▶ [조선통신사] 이런 보물창고가 숨겨져 있었다니! 서울에서 만나는 레트로 게임 성지

- 인디게임 리뷰

결코 난 마조히스트가 아닌데... 고통을 즐기는 게임 '다크 디보션'.
인디 게임 화제작 '다크 디보션'을 직접 씹고 뜯고 핥아봤습니다. 매우 쓴 맛이 나네요! 횡스크롤 메트로베니아와 로그라이크가 적절히 배합된, 본격 2D 다크소울 입니다. 특히 도트 그래픽임에도 불구하고 한땀 한땀 정성을 들였기에 그 작품성은 더욱 높은 듯 합니다. 하지만 역시... 너무 높은 난이도는 큰 진입 장벽으로 느껴지며, 자칫 쉽게 질리게 만들어버리는 요소가 될 수도 있겠네요.
리뷰를 통해서 '다크 디보션'에 대한 모든 것을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 [인디노트] 마조히즘을 할짝할짝, 횡스크롤 도트 액션 '다크디보션'

- 화제의 인물

해외 인디 게임을 국내에 전파하는 전도사? 
다수의 해외 인디 게임 작품을 번역해 한국 게이머가 즐길 수 있도록 도우고 있는 게임 번역가 '임바다' 팀장. 그는 '다키스트 던전'의 괴물같은 번역을 종결시키기도 한 이력이 있습니다. '임바다' 팀장을 만나, 게임 번역과 국내 인디 게임 시장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 다키스트던전의 '괴물같은 번역' 종결자! 게임 번역가 임바다 인터뷰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시영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