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세키로:섀도우다이트와이스, ‘소울즈본’ 방식으로 플레이하면 죽게 될 것

작성일 : 2019.03.08

 


프롬소프트웨어 키타오 야스히로 마케팅 매니저 = 게임조선 촬영

SIEK는 8일 서울에 위치한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오는 22일 국내 출시되는 프롬소프트웨어의 신작 ‘세키로:섀도우다이트와이스(이하 세키로)’를 소개하는 미디어 행사를 개최했다. 

‘세키로’는 늑대라 불리는 실력있는 닌자인 주인공이 자신이 모시는 주군인 황자를 구하기 위한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액션게임으로 체간, 회생, 인수 도구 등 다양한 시스템을 활용한 전투를 펼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프롬소프트웨어 키타오 야스히로 마케팅 매니저가 미디어 행사에 참여해 게임에 대한 소개뿐만 아니라 질의응답을 통해 보다 상세한 ‘세키로’의 정보를 공유했다.

먼저 기존 ‘소울즈본(다크소울시리즈와 블러드본)’에서 다양한 무기를 활용해 전투를 벌였던 것과 다르게 ‘세키로’에서는 검을 주로 사용하게 된다. 

이런 전투 스타일에 대해 키타오 야스히로 매니저는 “’소울즈본’에서는 다양한 무기와 클래스가 존재했고, 이를 옆으로 넓게 횡으로 확장했다면, ‘세키로’는 싱글플레이 액션 게임으로 결정한 순간부터 싱글 플레이만이 할 수 있는 것을 해보자는 생각으로 깊이 있게 종으로 확장해보자고 생각했다. 캐릭터 리소스를 하나에 집중했기 때문에 스킬, 의수 등의 조합을 활용하면 전투의 볼륨을 부족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닌자 의수 등 새로운 시스템으로 기존 '소울즈본'과 다르다 = 출처 세키로:섀도우다이트와이스 공식홈페이지

프롬소프트웨어는 ‘소울즈본’ 게임을 개발한 만큼 어려운 게임을 개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키타오 야스히로 매니저는 “난이도는 기존보다 어렵지 않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일본을 비롯해 각국의 미디어 이벤트에서도 기존 작품을 플레이 했던 기자들이 많이 죽는 것을 확인했다 ‘세키로’는 기존과 다른 시스템을 적용했기 때문에 ‘소울즈본’의 방식대로 플레이하면 죽게 되고 막막하게 느껴질 수 있다. 과거 ‘다크소울’ 시리즈를 처음 접했을 때처럼 신선하게 받아드렸으면 한다.”고 난이도를 설명했다.

이번 게임의 또 다른 특징은 주인공인 늑대는 의수를 착용한 닌자로 등장한다. 늑대가 탄생한 것은 일본을 배경으로 한 게임을 개발하려 결정한 것 때문이 아니라 입체적인 맵을 입체적으로 움직였으면 하는 바람에서 탄생하게 됐다. 

입체적인 이용들 위해 ‘다크소울’의 중갑을 입은 기사가 와이어 액션을 펼치는 것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판단했고, 이를 실현시킬 대상으로 닌자를 선택했다. 이런 결정 때문에 지금의 ‘세키로’가 탄생하게 된 것이다. 

이외에도 프롬소프트웨어의 전작인 ‘소울즈본’에서는 다양한 숨겨진 요소들이 등장한다. ‘세키로’ 역시 게임 클리어 조건에 해당하지 않는 장소와 행동이 많기 때문에 이를 발견하는 재미도 존재한다. 

마지막으로 키타오 야스히로 매니저는 다회차 플레이 요소에 대해 “이번 게임도 다회차 플레이 요소가 있다. 다른 게임과 다르지 않게 적이 강해지며, 이용자의 선택으로 더 어렵게 다회차 게임을 시작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 밖에도 멀티 엔딩이 있기 때문에 다양하 엔딩을 즐겼으면 한다”고 밝혔다.

[장정우 기자 jeongwoo820@chosun.com ]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장정우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