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차트의재조명] 배드투배드:익스팅션, 택틱컬한 동물특수부대를 지휘하자

작성일 : 2019.02.22

 

최근 몇 년간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의 매출 순위 최상위권은 대작 MMORPG 혹은 이전부터 순위권에 오른 게임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다양한 게임들이 출시되고 혹은 이전부터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지만 고정된 게임 순위 환경에서는 순위권에 들지 못하는 게임들은 이용자들의 조명을 받기 힘들다.


이런 환경에서 하나의 게임이라도 이용자들에게 재조명시키고자 국내 마켓 매출 순위 100위권 밖에 위치한 한 때 조명 받았던 게임, 작지만 현재의 순위를 이어가는 게임, 유료 게임임에도 불구하고 차트에 오른 게임 등 다양한 게임들을 여러 시선으로 재조명하고자 한다.

<편집자주>



[게임조선 = 장정우 기자] 게임의 소재 중 전략, 전술을 중요시하는 밀리터리는 마니아층으로부터 각광받는 소재이다. 여러 종의 총기와 이를 활용한 전략은 어려운 난관을 헤쳐나가는 열쇠로 작용해 이용자들을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다윈스톤의 ‘배드투배드’ 시리즈는 이런 밀리터리를 소재로 자신만의 부대를 육성하는 것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최근 출시된 ‘배드투배트:익스팅션’은 작전 투입 시 마다 랜덤으로 생성되는 맵을 탐험하며, 5개의 세력에 맞서 동물특수부대의 영역을 넓히는 RPG이다.

이번 차트의재조명을 통해 밀리터리와 동물이라는 소재를 조합해 완성한 ‘배드투배드:익스팅션’을소개한다. 


맵을 탐험하면서 각종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 게임조선 촬영


해킹, 파괴, 타깃 제거 등 여러 서브 미션이 존재한다 = 게임조선 촬영

‘배드투배드:익스팅션’의 특징 중 하나는 실제 및 각종 게임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총기를 게임에 반영했다는 점이다. 소총, 산탄총, 저격총 등 게임 플레이를 통해 여러 종류의 총기를 수집할 수 있으며, 부품 파밍을 통해 추가적인 파츠를 총기에 장착할 수도 있다. 이와 같은 무기의 변화는 장착한 캐릭터에 곧바로 적용된다. 

나아가 파밍, 제작, 합성 등으로 얻을 수 있는 높은 등급의 총기를 꾸준히 생산해야 한다. 캐릭터들의 능력치가 장비에 좌우되기 때문에 보다 강력한 적을 쓰러뜨리고 싶다면 재화를 장비에 투자해야 한다.

또한 사용한 무기는 숙련도가 증가해 추가적인 능력치를 획득할 수 있다. 덕분에 자신이 선호하는 무기를 좀 더 잘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또 게임 속 재화를 모아 추가 부대원과 무기를 배치하면 자신만의 콘셉트를 가진 부대를 운영할 수도 있다.


총기와 부대원은 꾸준히 모아두는 것이 좋다 = 게임조선 촬영


파밍뿐만 아니라 제작도 가능하다 = 게임조선 촬영

게임 속 부대원은 화력을 보태 빠르게 적을 섬멸하는 것에 도움을 주기도 하지만 화면 하단에 위치한 전술변경을 활용해 공격, 방어, 정밀, 제압 4가지의 스타일로 전투를 보조하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이를 활용하면 보다 전략적인 미션 수행이 가능해진다.

이용자는 이런 전략을 활용해 무작위로 변경되는 맵을 탐험하며,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메인 미션 및 서브 미션을 수행해 재화나 달성률을 높이는 것이 목표이다. 메인 미션 진행이나 달성률이 높아질수록 다양한 적이 등장하기 때문에 장비 수급 및 부대원을 적절히 추가하는 것이 공략 포인트이다. 

각종 미션이 수행되는 5개의 존에는 다양한 세력들이 등장한다. 첫 지역인 그린존의 경우 전작에 등장하지 않았던 좀비 와일드가 등장하며, 각 지역마다 순혈파, 언더독, 꼬리없는 군단 등 여러 종류의 적이 등장한다. 


밤이 되면 시야밖의 적은 사라진다 = 게임조선 촬영


좀비외에도 여러 세력이 등장 = 게임조선 촬영

이와 같은 세력별 적을 상대하는 것에도 전략이 필요하다. 좀비인 와일드와는 근접전이 주로 펼쳐지기 때문에 방패와 방탄조끼와 같이 이동속도를 저하시키는 장비보다는 총기 만을 활용한 기동력을 활용하는 것이 유리하며, 이 밖에 원거리 공격을 하는 일반적인 적들은 장비를 통해 방어력을 높여 생존에 힘쓰는 것이 좋다.

‘배드투배드:익스팅션’은 밀리터리를 콘셉트로 내세운 만큼 캐릭터의 성장과 함께 전략도 요구하는 게임플레이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기존 ‘배드투배드’를 접해보거나 밀리터리를 선호하는 이용자라면 한 번쯤 플레이해봐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추천포인트: 다양한 총기로 최고의 효율을 찾아내는 재미


[장정우 기자 jeongwoo820@chosun.com ]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장정우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