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조 이벤트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차트의재조명] 존하야시:전설의좀비헌터, 본격 이중인격 오리엔탈 건액션

작성일 : 2019.02.01

 

최근 몇 년간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의 매출 순위 최상위권은 대작 MMORPG 혹은 이전부터 순위권에 오른 게임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다양한 게임들이 출시되고 혹은 이전부터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지만 고정된 게임 순위 환경에서는 순위권에 들지 못하는 게임들은 이용자들의 조명을 받기 힘들다.


이런 환경에서 하나의 게임이라도 이용자들에게 재조명시키고자 국내 마켓 매출 순위 100위권 밖에 위치한 한 때 조명 받았던 게임, 작지만 현재의 순위를 이어가는 게임, 유료 게임임에도 불구하고 차트에 오른 게임 등 다양한 게임들을 여러 시선으로 재조명하고자 한다.

<편집자주>


[게임조선 = 장정우 기자] 캐주얼게임의 가장 큰 특징은 단순한 게임 구성으로 짧은 시간 동안 플레이해도 즉각적인 재미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거기에 독특한 콘셉트를 더해 반복적으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이런 형식의 게임은 차트의재조명을 통해 소개할 마요네즈 스튜디오의 ‘존하야시:전설의좀비헌터’도 해당된다. 총을 이용한 공격과 검을 이용한 반격이라는 게임 구성과 함께 동양과 서양의 주인공이 한 몸이 되어 싸운다는 독특한 콘셉트를 가지고 있다. 

이번 차트의재조명에선 간단한 게임 구성으로 이용자들에게 재미를 선서하는 ‘존하야시:전설의좀비헌터’를 소개한다.


대표 이미지 = 구글플레이 마켓 이미지

게임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게임배경이다. 같은 시대에 살고 있는 존이라는 건맨과 하야시라는 검객이 서로 텔레파시가 통해 정신과 몸이 합쳐져 악마를 물리친다는 콘셉트를 가지고 있다. 각종 게임에서 접할 수 있는 배경을 한곳에 모은 듯한 느낌을 주지만 이 요소들이 어우러져 ‘존하야시:전설의좀비헌터’만의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이런 세계관을 바탕으로 이용자는 하나가 된 존하야시를 조종해 악마와 전투를 펼치게 된다. 총을 이용해 원거리 공격, 가까이 다가오는 적을 검으로 반격해 처치할 수 있다. 2가지의 액션을 활용해 한 번에 더 많은 스테이지에 도달하는 것이 목표이다.


총은 기본 공격과 적 전체를 공격하는 스킬 공격도 있다 = 게임조선 촬영

이 중 반격은 타이밍이 중요한 기술로 반격 존하야시 머리 위에 반격 아이콘이 표시될 때 사용하면 일시 무적 효과와 함께 적을 밀쳐낸다. 반격에 실패할 경우 적에게 피해는 줄 수 있지만 밀쳐내지 못해 피해를 입게 된다. 뿐만 아니라 재사용대시시간까지 생겨 연속적으로 적에게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는 게임 오버로 이어진다.

반격의 타이밍이 어렵다고 느껴진다면 반복적인 플레이를 통해 존하야시를 업그레이드해야한다.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수집한 재화를 이용해 무기창고에서 총과 캐릭터의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특히 캐릭터의 레벨이 올라갈수록 추가적인 사격술을 익혀 적에게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어 적 전체에 피해를 주는 스킬을 조합해 사용한다면 반격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정신 없이 플레이하다보면 이 반격 타이밍을 자주 놓친다 = 게임조선 촬영

존하야시 컨트롤도 중요하지만 적들의 유형에 따라 대처하는 순발력도 필요하다. 총과 반격 중 어떤 액션을 취할지 적의 다가오는 속도를 고려해야 하며, 스테이지가 이어질수록 강력한 적, 원거리 공격 등 패턴이 다양해진다. 이런 추가적인 요소가 더해질수록 난이도는 점차 상승한다.

이런 요소들 덕분에 게임의 구성은 단순해도 계속해서 게임에 도전하도록 만든다. 존하야시의 성장과 함께 점차 스테이지를 격파하는 과정은 이용자의 몰입도를 높인다. 또 캐주얼게임이라는 장르의 특성상 RPG와 같이 많은 플레이타임을 요구하지 않아 부담없이 플레이할 수 있다.

이동 시간이나 자투리 시간이 많은 설 연휴 이 짧은 시간에도 재미를 추구하는 이용자라면 ‘존하야시:전설의좀비헌터’를 플레이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업그레이드만이 살 길! = 게임조선 촬영

추천포인트: 동양과 서양의 오묘한 만남이 매력


[장정우 기자 jeongwoo820@chosun.com ]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장정우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