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보드게임 #75] 손 안에서 펼쳐지는 서커스! 젬블로 덱스터리티 보드게임 '핸드서커스'

작성일 : 2019.01.07

 


젬블로 덱스터리티 보드게임 '핸드서커스' = 게임조선 촬영
 
[게임조선=이정규 기자] 보드게임은 운이나 전략에 의해 좌지우지 되는 게임이 있는가하면 순수한 신체능력, 이른바 피지컬에 따른 게임도 있다. 이러한 게임은 대개 덱스터리티(Dexterity) 게임으로 분류된다.
 
이러한 게임에는 보드게임을 잘 모르는 사람도 익히 알고 있는 '젠가'나 '할리갈리'등을 들 수 있다. 이 종류의 게임은 복잡하지 않은 룰과 짧은 플레이 타임으로 보드게임을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 재미를 주며, 그렇지 않은 사람도 필러 게임으로서 즐기는데 효율적이다.
 
오늘 소개할 젬블로의 '핸드서커스' 역시 이러한 덱스터리티류 게임으로, 간단하지만 높은 순발력을 요구하는 보드게임이다.
 
◆ 서커스는 덱스터리티가 제 맛!
 
서커스라는 테마는 보드게임에서 보기 어려운 테마가 아니다. 코리아보드게임즈의 '뒤죽박죽서커스'나 젬블로의 '미플서커스' 등이 이미 서커스 테마의 덱스터리티 게임으로 자리를 잡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 게임 모두 덱스터리티 게임인 만큼 서커스 테마는 피지컬 게임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카드와 목재 컴포로 이루어져 있다. = 게임조선 촬영
 
다만, 이전까지의 서커스 게임이 컴포넌트를 쌓는데 집중하고 있다면 핸드서커스는 이름 그대로 손으로 서커스를 하는 독특한 형태의 게임이다. 게임의 룰은 간단하다. 모든 플레이어는 동일한 컴포넌트를 나눠가져간 후, 플레이어 한 가운데에 카드 뭉치와 관객말을 놓는다. 이 때 관객말은 플레이어 수보다 1개 적게 놔둔다.
 
이후 선플레이어가 카드를 한 장 공개하고, 모든 플레이어는 자신의 손과 컴포넌트를 조합해 카드에 그려진 대로 모습을 따라하면 된다. 먼저 동일한 형태를 만든 사람부터 가운데에 놓인 관객 말을 집어가며, 관객 말이 모두 사라지면 해당 라운드가 종료된다. 관객말을 못 가져간 플레이어는 3개의 파란 공 토큰을 받는다.
 

쌓는 것도 쌓는 것이지만 속도도 중요하다! = 게임조선 촬영
 
만약 잘못된 모양을 따라하고 관객말을 가져간 플레이어가 발견되면 관객말을 반납하고 관객말이 없는 플레이어끼리 승부 후 파란 공 토큰을 지급한다.
 
이후 파란 공 토큰을 일정 개수 이상 가지고 있는 사람은 게임에서 제외되며(2인 6개, 3인 5개, 4인 4개) 남은 플레이어끼리 계속 게임을 반복해 최후의 1인을 뽑는다.
 
◆ 매의 눈길과 균형 감각이 필수
 
게임의 룰은 간단하지만 게임은 호락호락하지 않다. 카드에 그려진 이미지를 따라한다는 것이 그리 쉽지만은 않다.
 
우선 카드 일러스트에는 엄지 손가락에 반지가 고정적으로 끼워져 있어 손의 방향을 잘 파악해야 한다. 이후 어떤 컴포넌트가 사용되는지, 그리고 어디에 위치하는지도 잘 확인해야 한다. 특정 손가락 밑에 내려두거나 손가락, 손바닥 위에 올려두기, 손가락 사이에 끼워두기 등 다양한 퍼포먼스가 이뤄진다.
 

우측 상단에 난이도가 표기되어 있다. 별 1개부터 최대 4개까지! = 게임조선 촬영
 
경우에 따라서는 특정 손가락을 접거나 하는 등의 고난도 미션도 등장한다. 미션 난이도는 카드 우측에 별 표시로 그려져 있는 만큼 함께 하는 사람들의 숙련도에 따라 카드를 넣고 빼서 밸런스를 맞추는 것도 가능하다.
 
◆ 가볍지만 난도 높은 서커스
 
그동안 서커스 게임이 대부분 무대 위에 컴포넌트를 올리는데 주력했다면 핸드서커스는 이러한 상식을 뒤집고 손과 컴포넌트를 일체화 시켰다는 점을 주요 매력으로 손꼽을 수 있다.
 

카드의 형태를 얼마나 완벽하게 하느냐가 중요하다. = 게임조선 촬영
 
특히, 어린 아이들과 함께 플레이 시 집중력을 향상시키고, 손가락 하나하나의 움직임을 좀 더 단련한다는 점에서 교육용 보드게임으로써도 제격인 보드게임이다.
 
다만, 최후의 1인을 뽑는 과정에서 탈락하는 플레이어가 생겨나 게임이 끝나기 전까지 구경만 해야 한다는 점은 조금 아쉬움이 남기도 했다. 이러한 부분은 파란색 공 토큰을 승점토큰으로 바꿔서 하우스룰로 진행해 극복할 수 있다.
 
◆ 그래서 실제로 해본 평은요
 
- R기자: 쉽지만 어려운 게임이 바로 덱스터리티 게임
- N님: 아이들과 하면 딱 좋을 것 같다
- W님: 쌓는 것보다 방향 헷갈리는게 제일 난감!
 
[이정규 기자 rahkhan@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정규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