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계수표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이런느낌이군] 아스텔리아, 혼자라도 괜찮아 아스텔이 있으니까

작성일 : 2018.12.14

 

대표 이미지 = 넥슨 제공

지난 13일 정통 MMORPG를 내세운 넥슨의 신규 게임 ‘아스텔리아가’ 오픈베타테스트를 통해 본격적으로 이용자들과 만나기 시작했다. 게임에서 이용자와 함께하는 ‘아스텔’을 통해 보다 전략적인 전투가 특징으로 세계에 처한 위기를 극복하고 납치된 페이를 구하기 위한 주인공의 이야기가 게임에서 펼쳐진다. 

최근 PC 온라인 MMORPG가 이용자들의 관심을 가지는 만큼 ‘아스텔리아’에 흥미를 느끼는 이용자들을 위해 게임의 초반부 플레이 경험을 바탕으로 게임의 특징을 알아봤다.

‘아스텔리아’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것은 이용자의 전투를 보조해주는 ‘아스텔’이라 할 수 있다. 고유의 역할과 특징을 가진 덕분에 이용자 혼자 게임을 플레이해도 아스텔을 활용하면 파티플레이의 경험을 느낄 수 있다.


고유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아스텔들 = 게임조선 촬영

대표적으로 자체 생존 능력이 떨어지는 메이지 클래스의 경우 첫 아스텔인 로타를 활용하면 자신의 캐릭터의 피해를 최소화 시킬 수 있다. 근접 전투를 도와줄 뿐만 아니라 로타의 스콜드 스킬은 적을 도발해 스킬 캐스팅 시간을 벌어 주기도 한다. 

아스텔은 사용 타입과 직업, 계열로 나뉜다. 게임에 구현된 워리어, 아처, 로그, 스칼라, 메이지 5종의 클래스에서 필요로 하는 능력을 가진 아스텔로 보다 효율적인 전투를 펼칠 수 있다. 스토리를 통해 습득하는 아스텔뿐만 아니라 오픈 베타 이벤트로 지속적인 아스텔 카드 수급이 가능하기 때문에 게임을 플레이할수록 다수의 아스텔을 사용할 수 있다. 


혼자라도 아스텔과 함께라면 외롭지 않다 = 게임조선 촬영

이와 같은 특징 외에도 ‘아스텔리아’는 정통 MMORPG를 표방하지만 새롭게 게임을 시작하는 이용자들을 위한 각종 편의성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최근 게임이용자들이 모바일게임에 익숙한 만큼 자동이동 기능도 제공하고 있다. 이용자가 수령한 퀘스트명을 클릭하기만 하면 해당 퀘스트 진행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선택사항으로 오픈월드를 자유롭게 탐험하고 싶은 이용자라면 기존 PC 온라인게임과 동일하게 키보드와 마우스로 이동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캐릭터의 변화를 바로 체크할 수 있도록 팝업 알람을 제공하고 있다. 새로운 아스텔이나 스킬을 습득할 경우 화면 오른쪽 아래에 관련 아이콘이 등장해 별도의 메뉴를 열지 않아도 캐릭터에 어떤 변화가 일어났는지 확인할 수 있다. 이런 편의성은 처음 MMORPG를 접하는 이용자들도 보다 쉽게 게임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변화는 바로바로 알려준다 = 게임조선 촬영

이런 시스템을 기반으로 이용자는 기존 MMORPG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콘텐츠를 즐기게 된다. 대표적으로 퀘스트 동선에 따라 자신의 캐릭터를 레벨업하고, 룬보석, 각종 강화를 통한 성장이라 할 수 있다. 이렇게 성장한 캐릭터는 향후 콜로세움, 아바론, 결투장과 같은 콘텐츠를 통해 자신의 캐릭터를 시험해보게 된다.

‘아스텔리아’는 기존 MMORPG의 콘텐츠를 계승하면서도 아스텔 및 각종 편의성을 더해 MMORPG의 진입장벽을 낮췄다. 뿐만 아니라 동화 같은 주위 환경이나 등장인물들은 친숙함을 주기도 한다. 평소 MMORPG에 관심을 가지는 이용자뿐만 아니라 처음 이 장르는 접하는 이용자라면 ‘아스텔리아’를 플레이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추천포인트: 채팅창에 '/춤3'은 꼭 입력해 보시길...




[장정우 기자 jeongwoo820@chosun.com ]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장정우 기자의

SNS
공유

댓글 1

  • nlv108_5481432 TRIPPY
  • 2018-12-15 12:23:40
  • 남은건 고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