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파 미니 이벤트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엔씨, PC·콘솔·모바일 멀티 플랫폼 지향할 것

작성일 : 2018.11.08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는 8일 서울 역삼동 더라움에서 '2018 엔씨 디렉터스 컷'을 열고 신작 모바일게임 5종을 공개하며 PC, 모바일, 콘솔을 아우르는 멀티 플랫폼을 지향하겠다고 밝혔다.

 

엔씨의 신작 5종은 자사의 IP(지식재산권)을 기반으로 한 'M' 라인업과 기존 작품의 후속작을 모바일 플랫폼에서 개발하는 '2' 라인업으로 구성돼 있다. '블레이드앤소울' IP로 개발된 '블레이드소울S', '블레이드소울M', '블레이드소울2'와 '리니지2M', '아이온2'가 그 주인공이다.

 

이 게임들은 모바일 플랫폼으로 출시되지만 모바일에만 집중하는 것은 아니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엔씨는 멀티 플랫폼을 지향하는 만큼 이를 염두에 두고 개발에 임하고 있다는 것.

 

 

특히 여러 플랫폼에서 접속한 유저가 한 서버에서 동시에 만나 함께 플레이할 수 있는 크로스 플레이도 고려 중이라고 밝혀 이목을 끌기도 했다.

 

엔씨 심승보 전무는 "실질적으로 모바일은 하나의 플랫폼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새롭게 시도하고 있는 것이지 이에 국한된 것은 아니다"라며 "전체 PC나 콘솔, 모바일을 아우르는 멀티 플랫폼을 지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글로벌 퍼블리싱도 철저히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신규 프로젝트는 단순히 한국 시장에 국한해 개발하는 것이 아닌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수 있도록 개발에 임하고 있는 상태다.

 

심 전무는 "엔씨소프트가 글로벌 퍼블리셔인 만큼 해외 시장도 철저하게 준비 중"이라며 "서구, 아시아 시장을 나눠 준비하기 보다는 엔씨의 콘텐츠를 글로벌하게 재정립하고 재창조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정선 기자 thebutler@chosun.com] [gamechosun.co.kr]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