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김태곤 상무, ‘창세기전:안타리아의전쟁’ 게임성과 완성도로 글로벌 시장 공략

작성일 : 2018.10.16

 

(왼쪽부터) 엔드림의 김현태 AD, 박상태PD, 김태곤 상무와 카카오게임즈의 이시우 본부장, 김주익 팀장 = 게임조선 촬영

오는 25일 카카오게임즈에서 서비스하고 엔드림과 조이시티에서 개발 중인 ‘창세기전:안타리아의전쟁’이 출시 예정인 가운데, 카카오게임즈는 미디어 인터뷰를 개최해 게임에 대한 상세 내용을 공유했다. 

개발사인 엔드림에서 김태곤 상무, 김현태 AD, 박상태 PD가 현장에 함께했으며 카카오게임즈에서는 이시우 사업본부장, 김주익 팀장이 현장에 자리해 게임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먼저 해외 소프트런칭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염두에 둔 ‘창세기전:안타리아의전쟁’에 대해 김태곤 상무는 “’창세기전’ IP가 글로벌 인지도가 있다고 하기는 어렵다. 게임 개발을 하면서 한국을 위한 게임을 만들지 글로벌 이용자도 생각하는 게임을 만들지 고민했고, 후자를 선택했다. IP에 대한 이해도가 높지 않아도 게임성과 완성도를 높이는 것이 기조였다. 많은 이용자가 있어야 게임 안에서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은 RPG과 시뮬레이션 두 가지의 장르를 하나로 묶은 것이다. 두 장르를 결합하면서 정한 철학 중 하나는 RPG의 궁극과 시뮬레이션의 궁극은 서로 통한다는 것이다. 이 철학에 따라 전투를 통한 RPG의 깊이와 커뮤니티를 형성해 경쟁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의 특징을 살려 게임을 개발한 것이 ‘창세기전:안타리아의전쟁’이다.

인터뷰 이전 게임 소개를 통해 기존 IP를 따르면서 새로운 노선을 설정한 만큼 캐릭터에 대한 변화도 게임에 적용됐다. 다만 변화와 관련해 기존 ‘창세기전’ IP를 알고 있는 이용자들은 캐릭터 디자인이 과거와 다르다는 의견이 존재했다. 

김현태 AD는 “내부적으로 이슈가 됐던 이야기이다. 밸런스 있는 퀄리티를 선보인다는 방향성을 가지고 있었지만 소프트런칭 기간동안 해외 이용자들의 피드백만 받았기 때문에 이런 의견이 나오는 것 같다. 현재의 모습이 완성이라기 보다는 앞으로 국내 이용자 피드백도 받아 빠른 시일내에 새로운 디자인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창세기전:안타리아의전쟁’은 전쟁 시뮬레이션의 콘텐츠를 담고 있기 때문에 ‘페이투윈(Pay to Win)과 관련된 이슈가 제시될 수 있다. 과금을 통해 시간을 줄여 다른 이용자보다 빠르게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다는 것.

이와 관련해 김태곤 상무는 “그와 같은 문제점을 고민한 결과가 이 게임이다. 더 많은 군사력을 가진 이용자가 이긴다는 본질을 캐릭터의 특징과 스킬로 승화 시켜서 절대적으로 강한 세력보다는 상황에 따라 다르게 전략을 시도할 수 있다는 것이 ‘창세기전:안타리아의전쟁’의 특징이다. 전략적으로 접근할 수 있다면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준비했다.”라고 답했다. 

추가로 이시우 본부장은 다른 전략 게임과 ‘창세기전:안타리아의전쟁’의 수익성과 관련해 “다수의 전략게임들이 적은 유저가 많은 과금을 해서 매출을 발생시키는 형태를 가지고 있다. ‘창세기전:안타리아의전쟁’에도 같은 걱정을 할 수 있지만 RPG로 시작해 전략으로 넘어가는 만큼 치열한 경쟁보다는 자연스럽게 콘센트를 넘나들 수 있는 게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 박상태 PD는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시뮬레이션게임에서 볼 수 있는 아이템, 가속과 같은 모델과 RPG의 뽑기 시스템이 존재한다. 다만 뽑기 시스템의 경우 확정형으로 설정돼 있어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현재 출시를 앞두고 있지만 이전 소프트런칭이 진행된 바 있는 ‘창세기전:안타리아의전쟁’인 만큼 국내 신규 이용자들을 위한 정책도 마련돼 있다. 먼저 신규 이용자가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신규 서버에는 신규 이용자들을 배치하고 15레벨 이하의 이용자만 서버 이전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신규 서버는 7일단 보호기간을 가지고 이전 서버 이용자들의 서버 이전을 할 수 없도록 할 계획이다. 

추가로 김태곤 상무는 글로벌 진출에 대해 “RPG이 강세인 국가와 시뮬레이션이 강세인 국가 양쪽 시장에 접근성을 가지는 것이 목표이다. 규모가 큰 주요 시장인 미국, 중국, 일본에도 진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이 밖의 국가들도 모두 기대하는 시장이다. 때문에 현재 10개의 언어 지원을 준비 중이다. 하지만 현재는 한국 시장에 집중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장정우 기자 jeongwoo820@chosun.com ]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장정우 기자의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