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겜조뉴스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게임조선

[보드게임 #37] 킹도미노에 전략적인 '재미'를…스탠드얼론 확장 '퀸도미노'

작성일 : 2018.02.09

 


▲ 킹도미노의 스탠드 얼론 확장 '퀸도미노' (출처 - 게임조선 촬영)
 
행복한바오밥이 출시한 '퀸도미노'가 보드게이머 사이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기존 킹도미노는 재미는 분명 있지만, 게임이 단순하고 여러번 플레이하다보면 질리는 감이 없잖아 있다는 평이었는데, 퀸도미노는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다 못해 전혀 다른 게임으로 탈바꿈 했기 때문이다.
 
간단한 룰에 아름다운 컴포넌트 덕에 많은 사랑을 받았던 킹도미노의 스탠드얼론 확장인 퀸도미노는 킹도미노가 가지지 못한 전략적인 면모를 더한 게임이다. 새롭게 추가된 요소가 많은 만큼 게임의 선택지가 늘었으며, 이에 따라 난이도가 올라 사실상 전혀 다른 느낌의 게임이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킹도미노에 비해 들어있는게 많다. (출처 - 게임조선 촬영)
 
[관련기사: 심플하면서도 아름다운 가족게임, 행복한바오밥 '킹도미노']
 
특히, 건물 타일의 추가로 인해 단순히 타일을 가져온데 그치지 않고 건물로 전략에 변화를 줄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라 할 수 있다.
 
이에 <게임조선>에서는 킹도미노에 이어 퀸도미노를 직접 플레이 해보는 시간을 가져봤다.
 
◆ 킹도미노에 전략을 입혀
 
퀸도미노는 세부적인 룰이 많이 추가되긴 했지만, 게임의 근간이 되는 타일 룰은 킹도미노와 동일하다. 5x5 형태로 만들며 동일한 종류의 타일로 이어붙여야 한다는 점 역시 동일하다. 점수 역시 왕관 수 x 이어진 타일 수로 적용한다.
 

▲ 왕국을 짓는다는 점은 동일하지만… (출처 - 게임조선 촬영)
 
다만, 분홍색의 '마을 영역'이 추가되었으며, 여왕과 기사, 탑, 드래곤, 건물, 돈 등 다양한 요소가 추가되었다. 왕 컴포넌트와 도미노 타일로만 진행하던 킹도미노에 비하면 상당히 많은 부분이 변경된 셈이다.
 
특히, 마을 영역은 그동안 단순히 왕관 수와 타일로만 이뤄지던 점수 체계를 완전히 뒤바뀌는 요소로 게임의 게임의 흐름을 통째로 변경시켜주는 중요한 요소다.
 
◆ 다양한 변화 요소
 
마을 영역은 기존 도미노 타일에서 등장하던 바다, 숲, 초원, 농장, 황야, 광산에 이은 새로운 영역으로 다른 타일과 다르게 왕관이 없다. 대신 이 마을 영역에는 건물 판 위에 올려져 있는 건물을 사서 마을 영역에 올릴 수 있다.
 
건물 타일은 건물 판 위에 올려져 있으며, 오른쪽으로 갈수록 싸게, 왼쪽으로 갈수록 비싸게 판매된다. 왼쪽 건물이 팔려나가면 오른쪽부터 빈칸을 채워가는 형식으로 판매되지 않는 건물일수록 점점 싸지는 특징이 있다.
 
건물 타일에는 단순히 점수를 올려주는 건물부터 탑 수나 기사 수에 따라 점수를 제공하는 타일, 특정 영역의 덩어리마다 점수를 제공하는 타일, 탑과 기사를 제공하는 타일 등 다양한 효과가 있다. 특히, 특정 영역의 덩이라마다 점수를 제공하는 타일은 기존 킹도미노의 '최대한 많이 연결한다'라는 룰과 상충되는 룰로 전략의 다양화를 꾀할 수 있다.
 

▲ 드래곤을 이용해 건물 위주로 플레이하는 사람을 견제할 수 있다. (출처 - 게임조선 촬영)
 
또한, 건물판 가장 오른쪽에 있는 드래곤도 주목할만하다. 드래곤은 건물 타일의 강력한 효과를 견제하는 토큰으로 라운드 중 단 한명의 플레이어만이 사용할 수 있다. 돈 1원을 내고 판매되고 있는 건물 중 하나를 지정해 파괴할 수 있다. 특정 플레이어에게 가게 되면 불리할 것 같은 건물을 파괴하는 식의 플레이가 가능하다.
 
이 추가됐다는 점도 눈여겨 볼만하다. 타일을 깔 때, 기사를 함께 깔아 연결된 타일 수 만큼 돈을 벌 수 있으며, 이 돈으로 건물을 구매한다. 돈은 게임이 끝났을 때, 3원 당 1점의 추가 점수를 제공하기도 한다.
 
기사는 게임 내에서 돈을 벌 수 있는 유일한 수단으로 타일을 깔 때, 기사를 해당 타일에 올려 연결된 타일 수 만큼 돈을 벌 수 있다. 마을 영역을 주력으로 노리는 플레이어라면 기사를 잘 활용해 돈 관리를 해야 한다.
 

▲ 킹도미노와 달리 '미들킹덤'이나 '하모니'룰이 없다! (출처 - 게임조선 촬영)
 
은 건물 타일 건설시 보너스로 받을 수 있는 건물로, 탑이 가장 많은 플레이어가 여왕 토큰을 가져간다.
 
여왕 토큰을 가지고 있는 플레이어는 건물 구매시 1원 할인 받을 수 있으며, 게임 종료 시 원하는 영역에 올려 왕관으로써 사용할 수도 있다. 이후 다른 플레이어가 여왕을 가진 플레이어의 탑 이상의 탑을 짓는다면 바로 여왕 토큰을 받아온다. 추가로 여왕 토큰을 가진 플레이어는 드래곤을 사용할 수 없다.
 
◆ 타일 선택 망해도 솟아날 구멍 있다!
 
킹도미노의 경우 타일이 꼬이기 시작하면 복구가 어렵다는 평이 있었다. 하지만 퀸도미노의 경우 타일 상황이 좋지 않더라도 건물 타일을 이용해 새로운 전략을 만들어낼 수 있다.
 
연결된 땅이 적다면 갈라진 땅 당 점수를 받는 건물 위주로, 혹은 탑이나 기사를 주력으로 깔아두고 해당 컴포 1개당 점수를 제공하는 타일을 연결하는 방식 등 솟아날 구멍이 많은 만큼 끝까지 점수에 반전을 줄 수 있는 요소가 많다.
 

▲ 퀸도미노에서 새롭게 등장한 게임판과 드래곤, 기사, 탑, 건물 (출처 - 게임조선 촬영)
 
다만, 이전 킹도미노처럼 가족게임, 파티게임 느낌의 게임을 원했다면 상당한 난이도에 당황할 수도 있다. 앞서 늘어난 요소만 나열해봐도 '마을영역', '건물타일', '돈', '기사', '탑', '여왕', '드래곤'만 해도 일곱가지다. 단순 늘어난 것만 해도 일곱가지인데 그로 파생되는 생각할거리나 전략은 그 이상이라 봐도 무방하다.
 
◆ 킹도미노와 함께 즐기는 퀸도미노
 
퀸도미노는 엄연히 킹도미노의 스탠드얼론 확장인 만큼 함께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실제로 퀸도미노 룰북에는 킹도미노와 혼합해 적용하는 룰 3가지를 소개하고 있다.
 
혼합해서 사용할 때에는 퀸도미노 타일 4개를 꺼낸 후, 다음에는 킹도미노 타일을 4개 꺼내는 식으로 교차하며 꺼내 플레이 한다.
 

▲ 스탠드 얼론이어도 확장인 만큼 함께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출처 - 게임조선 촬영)
 
- 7x7 왕국 만들기 (3~4인 플레이)
 
가장 먼저 소개되는 것은 5x5 왕국이 아닌 7x7 왕국 만들기다. 말 그대로 영역이 넓어지는 만큼 게임이 더 장기화되며, 다양한 상황이 만들어질 수 있다.
 
- 5x5 왕국 만들기 (5~6인 플레이)
 
이전대로 5x5 타일을 만든다. 다만, 4인까지 즐길 수 있던 킹&퀸도미노를 6인까지 즐길 수 있다.
 
- 7x7 팀 플레이 왕국 만들기 (6~8인 플레이)
 
2명씩 한팀이 되어 3팀 혹은 4팀으로 플레이할 수도 있다. 같은 팀은 서로 옆에 앉으며, 각자 독립적으로 활동하되 7x7 왕국을 같이 만들어 나간다.
 
◆ 그래서 실제 플레이를 해본 평은요?
 
- Z기자: 인생 마지막타일 내려놔봐야 알지
- R기자: 같은 외형, 다른 게임 킹&퀸도미노.
- B기자: 여왕님 모시려다가 등골휘는 게임
- J님: 킹도미노가 질린다면 퀸도미노!!
 
[이정규 기자 rahkhan@chosun.com] [gamechosun.co.kr]

SNS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