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터 뉴스

베스트 게시판

추천! 팁과 정보

프레이 공략

핀드워 공략

오늘의 루크레이드

던조 추천게시물

직업별 베스트

캐릭/경매장 검색

  • 귀검사(남)
  • 귀검사(여)
  • 격투가(남)
  • 격투가(여)
  • 거너(남)
  • 거너(여)
  • 마법사(남)
  • 마법사(여)
  • 프리스트(남)
  • 프리스트(여)
  • 도적
  • 나이트
  • 마창사
  • 총검사

팁과 정보

묻고 답하기

레이드 구인/구직

사건사고

결자토

인증 게시판

영고탈출 기원 게시판

던파 동영상

카툰/팬아트/소설

스크린샷 + 득템, 강화

아바타 코디 평가

자유 게시판

통합 거래

길드홍보 게시판

공지사항

HTML5게임

유머/짤방

유짤 베스트

신작엿보기

구글게임랭킹

copyright 2009(c) GAMECHOSUN

게임조선 네트워크

주요 서비스 메뉴 펼치기

커뮤니티 펼치기

던전앤파이터 게임조선

hot 검색

실시간 댓글 보기/숨기기

[일반] 던파, 갖고 싶다, 이 외형! 무기 스킨 변환에 어울리는 거너 장비 모음[GIF]

icon_ms 해칫  |  2019-02-08 20:19

 

2018년 던파 페스티벌에서 많은 업데이트 내용이 발표됐다. 발표 내용이 그리 많지는 않은 가운데 프레이 레이드와 검귀, 인챈트리스의 출시가 주목도를 많이 가져갔지만 자잘한 발표 내용 가운데 알게 모르게 유저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내용이 있었으니 무기 외형 덧씌우기 시스템이 되겠다.

예전의 던파는 비교적 개성 넘치는 다양한 무기의 외형을 만나볼 수 있었으나 안톤 레이드 출시 이후 구원의 이기를 시작으로 천공의 유산에 이르기까지 최종 무기가 사실상 고정되면서 다양한 외형의 무기를 즐길 기회가 많이 줄어들었고 무기 아바타로 덧씌울 수 있는 외형은 대부분 개그에 편중되어 있어 큰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었다.

무기 외형 덧씌우기는 이렇듯 목마른 모험가들의 과시욕을 충족시켜줄 수 있는 콘텐츠인데 과연 어떤 무기의 외형을 사용하면 좋을까? 던파조선에서는 좋은 평을 듣고 있는 외형을 가진 무기를 일부 뽑아봤다.

■ 거너 무기

거너의 무기는 핸드캐넌을 대체하면 대체로 크기가 작아 구분이 쉽지 않으며 중화기, 로봇을 다루는 전직 런처, 메카닉은 무기를 활용하는 스킬이 없다시피 한 수준이거나 있는 스킬도 주력기로 채용되는 일이 없기 때문에 사실상 마을에서 뉴트럴 자세에서만 볼 수 있는 상황이라 혜택을 잘 보는 편은 아니다.

그나마 무기를 활용한 사격술로 적을 제압하는 레인저나 시전이 빠른 액티브 공격 기술과 설치기를 다수 회전시킨 뒤 깔아두는 기본 공격의 비중이 매우 높은 스핏파이어는 그럭저럭 외형 덧씌우기의 혜택을 잘 보는 직업군인지라 확실한 수요는 있는 셈이다.

- 맥기의 개조 데저트 스톰

불법 개조된 총기류가 얼마나 위험한지 보여주는 사례다. 던전앤파이터에 일반 퀘스트가 남아있던 시절 거너만 입수할 수 있었던 특수한 무기로 누가 봐도 부정할 수 없는 형광색 자동권총의 외형이 특징이다.

일반적인 리볼버보다 일반 탄환 발사 수가 1 줄어드는 기묘한 효과를 가지고 있어 이 총을 사용하면 2발의 일반 사격 후 무조건 마지막 타격을 날리게 되는데 2차 각성 이후 마지막 타격을 무조건 헤드샷으로 변환시키는 지금의 남성 레인저라면 눈독을 들일만한 옵션이라 할 수 있겠다.

물론 무기 스킨으로 사용하더라도 외형만 덧씌울 뿐 성능을 가져오지는 않는 관계로 실제로 그 파격적인 성능을 만끽할 순 없겠지만 그만큼 맥기의 개조 데저트 스톰가 강한 인상을 남긴 무기라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 살육의 건카타

여성 레인저의 무기를 특수한 총검으로 바꿔주는 건블레이드는 변신형 1차 각성기, 변신형 일반 무큐기를 거쳐 직업 기본 패시브로 정착하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지금이야 15레벨 달성 후 여성 레인저로 전직만 하면 멋진 총검을 사용할 수 있지만 그 이전까지는 남성 레인저와 똑같은 리볼버를 써야 했는데 1차 크로니클 등급 무기 살육의 건카타는 멋진 총검을 무한정 사용하고 싶은 여성 레인저 바람을 이뤄줄 수 있었던 무기로 기억하는 사람이 많다.

외형도 멋진 데다가 출혈을 유발한 적에게 추가 데미지를 가하는 옵션까지 보면 정말 여성 레인저에 딱 맞게 설계됐다고 무방한데 낮은 레벨과 공격력으로 차마 살육의 건카타를 쓰지 못하고 추억만 하고 있던 여성 레인저들이 있다면 창고에 고이 모셔둔 이 무기를 꺼낼 준비를 하도록 하자.

- 더러운 피의 쾌

한 때 고강화 무기가 삶의 전부나 다름 없었던 레인저의 정체성을 대변하는 무기다. 고대던전인 레쉬폰 특산 무기 주제에 보스 유니크인 개조된 플라틴의 리볼버와 외형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특출난 부분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하지만, 레인저 골수 유저들에게는 상징적인 부분에서 의미가 있는 녀석이기 때문에 외형을 덧씌울 원본 내지는 대체제를 보유한 사람이 아직까지도 상당수 있으리라 추측되는 상황이다.

- 로드 오브 레인저

더러운 피의 쾌와 함께 플레이어의 손을 많이 타는 레인저를 상징하는 무기면서 아직까지도 여러가지 방면에서 입수가 가능한 루트가 열려 있다는 점이 인상적인 녀석이다.

외형만 보면 평범한 리볼버의 모습이지만 매 공격마다 총구에서 연기를 내뿜는 특수한 기믹 덕문에 눈도 즐겁다. 특히 난사 후 연기가 자욱한 머스켓 레인저의 로망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로드 오브 레인저로 눈길을 돌려보는 것이 어떨까 싶다.

- 레이저 홀릭

핸드캐넌은 거너의 무기 중에선 가장 크고 아름다운 외형을 가지고 있지만 반대급부로 인상적인 모습이나 성능을 보여준 무기는 드물다.

그 와중에 레이저 홀릭은 핸드캐넌계의 빛이자 소금 포지션에 해당하는 무기다. 런처의 중화기 스킬인 레이저 라이플을 고대로 축소해놓은 듯한 외형, 평타의 마지막 타격을 날린 후 재장전 모션을 취할 때 광자를 담은 실린더가 출렁이는 모습은 무기를 들고 평타를 칠 일도 없는 런처들에게 펌프질을 놓기에 충분하다.

- 싸움꾼의 핸드캐넌

레이저 홀릭과는 반대로 투박한 외형이지만 거함거포주의자인 런처를 대변하는 듯 투박하긴 해도 절제의 미가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주는 무기이다.

무신 단계에 도달하기 전까지의 무기는 외형에 거의 차이가 없기 때문에 콜로세움 포인트를 250점만 투자하여 가장 낮은 단계의 무기인 풋내기 싸움꾼의 무기 구매만으로 외형을 손쉽게 획득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 새벽의 눈동자

카르텔의 리더였던 엔조 시포의 이명이자 그가 현역 시절 사용했다던 설화가 있는 무기이다. 비록 목적이 변질되어 안 좋은 결말을 맞이하긴 했어도 한 때 로망을 중시하는 무법자 집단의 수장이 썼다는 총답게 멋들어진 외형이 인상적이다.

엔조 시포가 순전히 멋만 보고 사용한 물건이었는지 현역으로 사용되던 당시에도 옵션은 꽝카드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안 좋은 성능을 충분히 커버할만큼 멋진 외형을 보고 그냥 지나친 사람은 없었으리라 생각된다.

- 윈체스터 커스텀

한눈에 봐도 옛날 무기라는 것을 알수 있을 정도로 낡은 디자인이나 완전 미래지향적인 SF 디자인이 가득한 거너 무기 중에서는 가장 현대 총기와 비슷해 보이는 모습을 하고 있는 물건이다.

대놓고 스코프 달린 저격소총의 모습을 하고 있는데 밀덕들에게 이만한 선물은 있을까 싶다. 특히 12주년 이벤트로 지급받은 K-2를 가지고 있다면 총 전체가 시꺼먼 올블랙일테니 금상첨화다.

- 룰 오브 썸

메타가 변하고 여성 스핏파이어는 독립 공격력 캐릭터로 개편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같은 시간 내에 평타를 더 적게 떄릴 수밖에 없는 머스켓을 거의 사용하지 않게 됐다.

하지만 탄창 대신 류탄을 달아놓은 이 기괴한 무기는 아직도 각종 공격 기술에서 류탄 위주의 플레이를 볼 수 있는 여성 스핏파이어에게 잘 맞는 무기다.

- Code:N 오라클

핸드캐넌의 레이저 홀릭과 함께 SF 콘셉트 무기의 양대산맥이라고 불릴만한 무기다. 레이저 홀릭처럼 시꺼머 총신에 광자가 흐르는 실린더가 무기의 움직임에 따라 출렁이며 격발 시 뿌옇게 연기가 날리는 머스켓의 특징이자 장점은 고스란히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플러스를 줄 수 있겠다.

- 임페리얼 위즈덤

핸드캐넌과 마찬가지로 거의 전멸이나 다름없는 보우건 업게의 기린아다. 그다지 눈에 띄지 않는 애매모호한 모습의 보우건이 많지만 이름값에 누가 되지 않으려는 듯 고급진 십자가 장식이 보우건에 달려 있어 사격을 하고 있으나 안 하고 있으나 일관되게 멋진 모습이 마음에 쏙 든다.

- 스틱반 플라틴의 기관총

자동권총이 기본 공격을 하지 않는 메카닉의 무기로 설계되어 있지만 이 무기의 하나 때문에 다른 카테고리의 무기에 자동권총의 외형을 덧씌울 수 있기를 바라는 사람이 꽤 많다.

이유는 간단하다. 마피아의 상징이라고 알려진 드럼이 달린 톰슨 기관단총의 모습이기 때문이다. 아바타로 정장 하나 쫙 뺴입혀고 이 무기를 들려주는 모습은 상상만으로도 즐겁다.

- 네오 오토매틱 건

총 대신 랜드러너를 들고 랜드러너의 가슴팍에서 총알이 나가는 패기가 넘치다 못해 괴악하기까지한 기믹 때문에 찌찌건이라는 애칭이 있는 무기다. 물론 현역으로 뛰던 당시엔 무지막지한 성능을 자랑하여 80, 85제 무기와 두고 봐도 그렇게까지 꿇리지 않는 사기무기였다.

특출난 외형, 사기스러운 성능, 직업과의 궁합이 삼위일체로 잘 맞아떨어지는 완전체 자동권총이며 광부를 목적으로 하는 일부 유저는 아직까지 사용하고 있어 인지도도 대단한 무기이므로 외형을 사용한다면 오우 소시적에 메카닉 좀 해 본 사람인가? 라는 반응을 절로 이끌어낼 수 있을 듯 싶다.

- 마이스터의 분노

콘솔 게임에 조예가 깊은 사람이면 알아볼 수 있을 듯한 개성 넘치는 외형이 돋보이는 무기다.

게임기 패밀리 컴퓨터(패미콤, NES)의 십자 패드와 빨간색 A, B버튼을 달아놓은 듯한 모습이며 한 때 쿠르지프의 금목걸이와 함께 로보틱스 스위칭의 필수 덕목이었던 만큼 현역으로 사용하진 않더라도 아직까지 보유하고 있는 메카닉이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던전앤파이터 게임조선: http://df.gamechosun.co.kr/]

새로고침

댓글 4이미지댓글 숨기기

  • nlv41 헬벤의익오킬   2019-02-09 00:09
  • 테라 핸드캐넌은 왜 없죠
  • nlv28 햄스터카페   2019-02-12 05:19
  • 이번 95제 머스켓 블라인드 스팟이 윈체스터 계열 소총보다 더 근현대적인 디자인으로 나왔습죠
  • nlv39 위치   2019-02-12 12:14
  • 슨상님 K-2가 없습니다
  • nlv20 기르주   2019-02-13 15:48
  • 족간지 608 어디감?